이현주 경기도 농업기술원 사이버 식물병원 연구사 사진 이현주
이현주 경기도 농업기술원 사이버 식물병원 연구사 사진 이현주

“코로나19 팬데믹(pandemic·감염병 대유행) 이전에는 가정 원예 식물(반려식물) 애호가의 비중이 전체 이용자 중 30% 미만이었지만, 현재는 80%까지 비중이 커졌다.”

경기도 농업기술원 산하 사이버 식물병원을 운영하는 이현주 연구사는 6월 24일 ‘이코노미조선’과 인터뷰에서 최근 사이버 식물병원 이용자층이 반려식물 애호가 중심으로 바뀌었다고 설명했다. 2009년 개원한 사이버 식물병원은 초기에는 농작물의 병충해 피해 등 농사를 짓는 사람들이 많이 이용했지만, 2020년 이후 식물 애호가들의 입소문을 타면서 일반인들의 이용이 급증했다. 올해 6월까지 사이버 식물병원에 접수된 원격 상담 건수는 2021년 대비 약 77%로, 연말이 되면 작년 기록을 경신할 것으로 전망된다. 이 연구사는 2009년 개원 때부터 13년간 사이버 식물병원 운영 업무를 담당해온 전문가다. 이 연구사는 “경기도민뿐 아니라, 다른 지역에서도 우리 사이버 식물병원 사이트에 접속해 이용하는 사람이 많다”며 “많은 사람이 접속하다 보니, 자가 진단을 할 수 있도록 2020년 12월에 홈페이지를 개편하기도 했다”고 했다. 다음은 일문일답. 


2020년 이후 이용자층이 바뀐 이유는.
“코로나19가 확산된 후 사람들이 외부 활동이 줄고 집에 혼자 있는 시간이 늘면서 정서적 안정이나 공기 정화 목적 등으로 반려식물을 키우는 사람들이 많이 늘었다. 식물 관리 경험이 부족한 입문자가 많았는데, 온라인상에서 손쉽게 식물 치료법을 물어볼 수 있는 사이버 식물병원이 입소문을 탄 것 같다. 지금은 병원 이용자 중 80~90%가 반려식물 애호가들이다.” 

국내 최초 사이버 식물병원인가. 
“경기도 농업기술원은 2009년 온라인상에서 사이버 식물병원을 전국 지방자치단체 중 최초로 만들었다. 오프라인에서 식물병원 역할을 하는 센터나 부서가 전국 각 지자체에 설치된 경우는 있었지만, 온라인상에선 경기도가 처음이었다.” 

서비스 만족도는 높은 편인가. 
“이용자를 대상으로 만족도 평가를 받고 있는데, 올해 상반기 서비스 만족도는 5점 만점에 4.8~4.9점 정도 나왔다. 이용자가 식물의 아픈 상태를 질의했을 때 전문가들이 빠른 피드백을 한 점이 주효하지 않았을까 싶다. 답변의 질도 만족도에 영향을 줬을 것 같다. 15명의 각 분야 전문가가 상담해주기 때문에 답변의 전문성도 높은 편이다.” 

인력 부족 문제는 없나. 
“답변해주는 전문가들은 각 분야 식물⋅작물 연구가들이다. 연구와 상담 업무를 병행하고는 있는데 아직은 사이트를 운영하는 데 지장은 없는 것 같다. 다만, 앞으로 이용자 수가 계속 더 늘어나면 인력 보강도 필요할 것 같다.” 

다른 지자체에서 벤치마킹하진 않나. 
“최근 평창과 시흥에서 우리가 어떻게 사이버 식물병원을 운영하는지 궁금하다고 연락이 온 적 있었다.”

사립 식물병원은 없나. 
“들어본 적 없다. 해외에는 사립 식물병원도 있다고 들었는데, 국내는 지자체가 운영하는 곳들이 많다. 전문가들도 지자체가 운영하는 곳에 더 많은 것 같고, 무료로 서비스를 제공해주고 있다 보니 사립 식물병원이 생기기는 어려운 환경이 아닌가 싶다.” 

그동안 축적된 빅데이터 활용은. 
“축적된 빅데이터는 계속 업데이트해서 활용할 방법을 찾고 있다. 2020년 12월 홈페이지를 개편, 자가 진단 서비스를 추가했는데 당시 이용자들의 식물 데이터를 업데이트했고, 이 서비스에 활용할 수 있도록 했다.”

심민관 기자

  • 목록
  • 인쇄
  • 스크랩
  • PDF 다운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