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대건 농학박사 현 난초 명장 이대발연구소 대표,현 대한민국 난문화진흥원장, 제1호대한민국 농업명장이대건
이대건 농학박사 현 난초 명장 이대발연구소 대표,현 대한민국 난문화진흥원장, 제1호대한민국 농업명장 사진 이대건

“최근 다육식물이나 몬스테라 식(植)테크가 주목받고 있지만, 난초처럼 시장이 크고 체계적이지 않다. 국내 난초 재테크 투자자 수는 수만 명이 넘는 데다 난초 대회까지 있다. ‘난초가 식테크의 원조다’라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대한민국 1호 농업 명장 이대건 농학박사는 6월 23일 ‘이코노미조선’과 전화 인터뷰에서 난초 키우기의 매력을 강조했다. 그는 “그중 한국 춘란은 상태에 따라 등급이 나뉠 정도로 체계적이고, 국내를 넘어 중국, 일본, 미국까지 수출될 정도로 시장이 크다”며 “일반인들도 공부하고 재배 기술을 배우면 베란다에서 키워서 수익을 내기 크게 어렵지 않은 식물”이라고 했다. 그렇다면 어떻게 해야 초록빛의 튼튼한 난초로 키울 수 있을까. 난초 재테크에 필요한 사전지식을 물었다. 


한국 춘란 재테크를 추천했다. 이유는. 
“다른 사업에 비해 큰 자본이 필요 없고, 자유롭게 시간을 쓸 수 있기 때문이다. 다른 식테크에 비해 실패 확률이 적다는 것도 장점이다. 한국 춘란의 경우 원래 우리나라에서 자라는 식물이다 보니 다른 나라에서 온 식물에 비해 키울 때 어려움이 적다. 자랄 때 필요한 조도는 6000룩스 정도로, 아파트 베란다에서 키우기도 적당하다.” 

어떤 난초를 사야 할까. 가격대는. 
“몇 개월 기를 건지, 몇 등급 난초를 살지, 본전 회수는 언제쯤 할지 계획을 세워 적절한 난초를 구매해야 한다. 난초는 한 촉에 1만원에서 1억원까지 가격대 폭이 크다. 자신의 처지와 환경에 맞는 전략을 세우고 시작해야 실패 확률이 낮다.”

난초를 살 때 주의할 점은. 
“유전자 검사를 하고 영양 상태를 살펴라. 정상 재배, 감염 흔적, 품질 보증 여부를 확인하라. 가장 주의할 점은 싼 것만 찾으면 안 된다는 거다. 난초는 1등급에서 한 등급씩 떨어질 때마다 가격이 20%씩 내려간다. 저렴한 가격에 집착하면 병든 난초를 살 가능성이 크다. 건강한 난초를 들이면 절반은 성공이다. 이름난 농장에서 저장양분율이 99% 넘는 정품을 사는 것을 추천한다. 품질 보증이 되고, 애프터서비스(A/S)가 원활하기 때문이다. 2년생 이하의 난초를 고르는 걸 추천한다. 난초는 약 8년을 살기 때문에, 3년 지난 것은 늙은 축에 든다. 추후 판로가 좋지 않고, 성장이 더디다. ”

수익이 나는 건 언제쯤인가.
“초보자가 봄에 난초 한 촉을 사서 잘 키운다고 해보자. 일반적으로 2년 반이 지나야 네 촉 정도로 늘어나고, 이 중 두 촉을 팔아야 본전을 찾는다. 이후 지속적으로 출하해야 수익이 나온다. 3년 반이 지나야 수익이 생긴다는 의미다. 그래서 퇴직을 4년 정도 앞둔 이들에게 노후 자금용으로추천하는 편이다.”

죽으면 손해 아닌가. 방법이 있나.
“난초를 살 때 일반 농작물의 풍수해 보험처럼 계약 기간 내 사망 시 원금 보장을 받을 수 있는 보험이 있다. 2년 반 안에 난초가 죽으면 원금을 준다. 문제없이 자라면 한 촉을 보험료로 내면 된다.” 

난초를 잘 기를 수 있는 방법은. 
“난초가 따뜻하고 배불러야 한다. 너무 춥거나 더워서 탈이 나지 않도록 하고, 영양분도 잘 공급해야 한다. 하루 7시간 정도 6000룩스 정도의 빛을 비추는 게 좋다. 이 시간이 부족하거나, 빛의 밝기가 적절하지 않으면 건강하기 어렵다. 온도는 22~26도 정도로 맞춰주는 게 좋다. 봄·가을철에는 일주일 2~3회, 여름철에는 일주일에 5회쯤 물을 공급하는 게 좋다.”

안소영 기자

  • 목록
  • 인쇄
  • 스크랩
  • PDF 다운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