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비 콘로 레트릭 이바이크 공동창업자 겸 CEO 미국 그랜드캐니언대 리더십학 석사 사진 레트릭 이바이크
레비 콘로 레트릭 이바이크 공동창업자 겸 CEO 미국 그랜드캐니언대 리더십학 석사 사진 레트릭 이바이크

어린시절부터 친구였던 1995년생 동갑내기 레비 콘로(Levi Conlow)와 로비 데지엘(Robby Deziel)은 미국 전기자전거 시장에 ‘가격 혁명’을 불러일으켰다. 둘이 공동 설립한 미 전기자전거 업체 레트릭 이바이크(Lectric eBikes)는 기존에 3000달러(약 392만원) 하던 전기자전거 가격을 1000달러(약 130만원) 수준까지 내렸기 때문이다. 이는 트렉(Trek), 자이언트(Giant), 야마하(Yamaha) 같은 업계의 거물급 모델과 비교하면 훨씬 저렴하다.

가격이 저렴하지만 품질까지 좋으니 손님은 따라왔다. 2019년 회사를 차리고 지금까지 총 10만 대가 넘는 전기자전거를 팔았다. 올해만 매출이 8500만달러(약 1110억원)에 이를 것으로 추정된다. 레트릭 이바이크가 합리적인 가격을 내세울 수 있던 이유는 콘로와 데지엘이 아직 20대 중반의 젊은 나이임에도 불구하고 전기자전거 제품과 시장만큼은 누구보다 전문가이기 때문이었다. 그리고 실행력이었다. 콘로는 “사업 아이템이 생각나면 당장 시작하는 것이 최선”이라고 말했다. 그들은 3000달러가 넘는 전기자전거 가격이 비합리적이라고 생각하고, 비합리를 손보기 위해 곧장 저렴한 전기자전거 개발에 매진했다.

콘로 아버지의 은퇴 후 노후 자금 5만달러(약 6500만원)을 인질 삼아 첫 전기자전거 모델을 만든 이들은 일단 아버지의 은퇴를 망치지 않은 것에 감사해한다. 그러나 처음부터 ‘대박’은 아니었다. 첫 전기자전거 모델은 완전히 실패했기 때문에 둘은 “아버지의 은퇴를 망쳐놨구나” 했다. 훗날 콘로 아버지이자 레트릭 이바이크의 공동 소유자인 브렌트 콘로(Brent Conlow)는 첫 전기자전거가 망했다는 소식을 들었을 때 “그건 완전한 재앙”이라 생각했다고 회상했다. 현재 아들 콘로는 최고경영자(CEO)를, 데지엘은 최고혁신책임자(CINO)를 맡고 있다. ‘이코노미조선’은 7월 1일 콘로 CEO와 서면 인터뷰를 진행했다. 다음은 일문일답...

이용권 구매

일부 기사의 전문 보기는 유료 서비스입니다.
로그인 후 이용권을 구매하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이다비·이선목 기자

  • 목록
  • 인쇄
  • 스크랩
  • PDF 다운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