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범규 팀스파르타 대표 카이스트 산업·시스템공학, 기술경영학,전 우아한형제들 서버 프로그래머,전 본엔젤스벤처파트너스 투자심사역
이범규 팀스파르타 대표 카이스트 산업·시스템공학, 기술경영학,전 우아한형제들 서버 프로그래머,전 본엔젤스벤처파트너스 투자심사역 사진 팀스파르타

이범규 대표의 팀스파르타, 이인섭 대표의 마크비전에 각각 붙는 수식어다. 2019년 첫 서비스를 시작한 팀스파르타는 코딩 교육 서비스를 제공한다. 비전공자 직장인 대상의 온라인 코딩 강의 ‘스파르타코딩클럽’, 개발자 양성 프로그램 ‘항해99’를 비롯해 직장인을 위한 창업 부트캠프 ‘창’, 개발자 채용 플랫폼 ‘Port99’ 등 서비스를 운영한다. ‘스파르타코딩클럽’은 85.5% 완강률을 기록했고, ‘항해99’는 졸업 후 취업률이 90%(수료 후 6개월 내)를 넘어섰다. 누적 수강생은 약 24만5000명에 달한다. 팀스파르타의 성장세도 가파르다. 창업 첫해 약 1억원에 그쳤던 매출은 지난해 약 105억원까지 늘었다. 외부 투자금 없이 이룬 쾌거다.

마크비전의 주요 서비스는 AI 기술로 온라인몰에 올라오는 수많은 상품 중 위조 상품을 찾아내는 것이다. 이 과정에서 위조 상품 판매 업자의 행동 패턴 데이터를 활용한다. 위조 상품 이미지, 소개 글, 가격, 리뷰 등 정보를 파악해 진품과 일치 정도를 식별하고, 이를 고객사에 알리는 식이다. 현재 고객사는 국내외 100여 개에 달한다. 주요 고객사로는 루이비통, 크리스찬디올, 셀린느 등 명품 브랜드를 거느린 LVMH그룹 산하 세 개 브랜드를 비롯해 랄프로렌코리아, 젠틀몬스터 등이 있다. 마크비전은 최근 LVMH그룹이 독창성과 혁신성이 있는 스타트업을 선정하는 행사인 ‘LVMH 이노베이션 어워드’에서 대상을 받기도 했다.

1990년생인 이범규 대표와 이인섭 대표는 각각 카이스트(KAIST)와 하버드대를 졸업한, 소위 명문대 출신이다. 두 사람 모두 안정적인 직장에 취업해 일한 경험도 있다. 이들은 왜, 어떻게 창업이라는 미지의 세계에 뛰어들게 됐을까. ‘이코노미조선’이 닮은 듯 다른 두 사람을 만나봤다...

이용권 구매

일부 기사의 전문 보기는 유료 서비스입니다.
로그인 후 이용권을 구매하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이선목 기자

  • 목록
  • 인쇄
  • 스크랩
  • PDF 다운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