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종헌 소프트뱅크벤처스 책임심사역고려대 경제학과, 전 삼성자산운용 매니저,전 삼성벤처 심사역소프트뱅크벤처스
성종헌 소프트뱅크벤처스 책임심사역고려대 경제학과, 전 삼성자산운용 매니저,전 삼성벤처 심사역 사진 소프트뱅크벤처스

“패기 있고 공격적이며 꿈의 크기가 훨씬 크다. 화법은 직설적이며 수평적인 문화와 평등한 보상을 중시한다.”

소프트뱅크그룹 소속 글로벌 벤처캐피털(VC) 소프트뱅크벤처스의 성종헌 책임심사역(이하 책임)은 90년대생 창업자의 특징을 이렇게 설명했다. 성 책임은 “국내에서도 창업자 연령이 낮아지고 있다”며 “앞으로 그 속도는 더 빨라질 것”이라고 말했다.

성 책임은 1997년생 장지호 대표가 설립한 ‘닥터나우’, 1990년생 이수완 대표의 ‘타인에이아이’ 투자를 이끈 경험이 있다. 닥터나우는 국내 최초 비대면 진료와 처방약 배달 서비스를 제공하는 플랫폼을 선보인 기업이다. 타인에이아이는 투자자의 주식 포트폴리오를 비롯해 투자 자산 수익률, 예상 배당금, 보유 주식 뉴스 등 정보를 제공하는 주식 소셜 플랫폼 ‘오르락’을 서비스한다. ‘이코노미조선’은 7월 5일 성 책임과 인터뷰를 통해 90년대생 창업자를 주목한 이유와 예비 청년 창업자를 위한 조언을 들어봤다. 


90년대생이 창업한 스타트업에 투자를 결정한 이유는.
“닥터나우에 30억원, 타인에이아이에 9억원 정도를 투자했다. 스타트업에 투자할 때 크게 세 가지를 고려한다. 시장 크기, 비즈니스 모델과 제품·서비스의 마켓핏(시장 적합도), 창업팀의 역량이다. 닥터나우의 장 대표를 지난해 1월 처음 만났는데, 사실 당시에는 학생 같다는 느낌이 강해서 투자를 진행하지 않았다. 그런데 5개월 후 다시 만난 장 대표는 달라져 있었다. 짧은 시간에 팀의 전문성을 크게 높였고, 규제에 대한 대응력도 좋아졌다. 이 정도 용병술과 빠른 성장 곡선을 보여주는 사람이면 투자할 만하다고 판단했다. 타인에이아이의 경우 정량적 관점에서 ‘오르락’ 서비스의 지표가 괜찮았다. 업계 평균적인 수준보다 고객 충성도가 높았다. 사용자 수가 잘 유지되고, 사용자 이탈률이 낮았다. 또 금융 업계, 기술 스타트업 최고기술책임자(CTO) 출신 등 팀원이 적절하게 구성된 점도 주목했다. 고루한 금융이라는 영역을 혁신해나갈 역량이 충분하다고 봤다.”

90년대생은 스타트업 생태계에서 어떤 포지션에 있나.
“스타트업 생태계에서 90년대생 창업자는 ‘라이징 스타’다. 아직 시장을 리드하는 건 아니지만 미래 성장 가능성에서 크게 평가받는다. 또 투자자 입장에서 90년대생을 비롯한 젊은 창업자는 플러스 요소다. 창업자의 에너지가 굉장히 중요한데, 이들은 보통 에너지 레벨이 높다. ”

왜 청년들이 창업을 선택할까.
“왜 대기업에 충성하지 않냐는 질문으로도 들린다. 창업을 선택하는 건 취업하지 않기로 했기 때문인 경우가 많다. 젊은 사람들이 점점 더 똑똑해지면서 나타난 당연한 결과라고 생각한다. 대기업의 이름만 좇는 게 아니라 조직의 구조적인 문제나 보상의 적절성 등을 어릴 때부터 파악하게 된 거다. 누군가는 서울 아파트 평균값이 10억원대를 넘어서면서 창업이 당연한 선택이 됐다고 얘기하더라. 직장 생활만으로 지속 가능한 경제 활동이 어렵다는 걸 일찍이 알게 된 거다.”

90년대생 예비 창업자가 시행착오를 줄일 수 있는 ‘팁’이 있다면.
“객관적으로 젊은 창업자들은 경험이 적다. 냉정하게 말해 어떤 선택이나 판단에서 틀릴 가능성이 크다. 시행착오가 적은 사람은 의사 결정 과정에서 경험 많은 사람의 충고를 최대한 반영한다. 창업은 내가 원하는 걸 하는 것보다 시장이 원하는 걸 하는 게 중요하다. 경험자와 시장의 목소리에 귀를 열라. 성공 가능성을 키울 수 있을 것이다.”

이선목 기자

  • 목록
  • 인쇄
  • 스크랩
  • PDF 다운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