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애리 작가 영국 런던 슬레이드 스쿨 오브 파인아트순수미술학 학사 및 석사, 컬럼비아대 예술학 석사,전 명지대 조교수, 전 홍익대 및 이화여대 강사 사진 심민관 기자
조애리 작가 영국 런던 슬레이드 스쿨 오브 파인아트순수미술학 학사 및 석사, 컬럼비아대 예술학 석사,전 명지대 조교수, 전 홍익대 및 이화여대 강사 사진 심민관 기자

“사람들은 미술가와 영화감독을 직업적으로 구분하지만, 미술과 영화는 예술이라는 하나의 장르다. 두 가지 영역을 겸하는 것이 투잡으로 보일 수도 있겠지만 예술가로서 장르를 통합해가는 자아실현의 과정이라 생각한다.”

조애리 작가는 7월 8일 ‘이코노미조선’과 인터뷰에서 자신의 영화감독 도전 이유에 대해 이같이 설명했다. 그림과 비디오 아트 활동으로 유명한 조 작가는 지난 5월 프랑스에서 열린 칸 예술영화제(AVIFF)에서 자신의 영화 출품작(‘일식, 소리가 알린다’)이 공식 상영작으로 선정되면서, 영화감독이라는 새 타이틀을 얻었다. 이어 오는 8월 열리는 홍콩 국제 예술영화제에서도 상영작으로 선정되는 영예를 안았다. 영국 런던 슬레이드 스쿨 오브 파인아트에서 순수미술학을 전공한 조 작가는 미국 뉴욕 컬럼비아대 대학원에서 예술학과 미술교육학을 공부했다. 조 작가의 주특기는 그림(회화)이었지만 미술학의 한 장르인 비디오 아트로도 영역을 넓혀갔다. 2012년에는 미국 뉴욕 타임스스퀘어에서 한 달간 조 작가의 비디오 아트 출품작이 상영되기도 했다. 다음은 일문일답...

이용권 구매

일부 기사의 전문 보기는 유료 서비스입니다.
로그인 후 이용권을 구매하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심민관 기자

  • 목록
  • 인쇄
  • 스크랩
  • PDF 다운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