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범준 코지룸아이앤씨 대표 현 ‘TEAVELCEO’ 대표, ‘나는 해외구매대행으로 한 달에 월급을 두 번 받는다’ 저자 사진 고범준
고범준 코지룸아이앤씨 대표 현 ‘TEAVELCEO’ 대표, ‘나는 해외구매대행으로 한 달에 월급을 두 번 받는다’ 저자 사진 고범준

“지금은 부업 소득이 본업 소득 보다 4~5배 더 많다. 처음엔 본업이 어려워 생계를 위해 시작했지만, 지금은 부업 덕에 경제적 자유를 꿈꾸고 있다.”

‘나는 해외구매대행으로 한 달에 월급을 두 번 받는다’ 저자인 고범준 코지룸아이앤씨 대표는 7월 8일 ‘이코노미조선’과 인터뷰에서 이같이 밝혔다. 

고 대표는 2011년 코지룸이라는 홈인테리어 소품 쇼핑몰을 창업해 운영하다가 2015년부터 해외구매대행을 부업으로 시작했다. 지금은 해외구매대행 부업을 통해 매달 1억원이 넘는 수익을 올리고 있다. 고 대표는 ‘일하며 여행하는 CEO’라는 이름의 네이버 카페와 유튜브를 운영하면서 부업을 고민하는 일반인들에게 구매대행 노하우를 공유, 명성을 얻었다. 

고 대표는 “해외구매대행은 가격경쟁력 있는 제품을 국내 소비자에게 대신 구매해주고 수수료를 받아서 이윤을 남기는 부업”이라며 “창고비나 물류비도 들지 않고, 사업 자금도 크게 필요가 없어 무조건 수익을 낼 수 있다”라고 했다. 다음은 일문일답. 


처음 부업을 시작한 이유는. 
“2011년 홈인테리어 소품 쇼핑몰을 창업한 뒤 4년 정도 운영하며 자리는 잡았지만, 매출이 오르는 속도가 더뎠다. 추가 수입이 필요해 부업을 찾아야만 했다. 이때 해외구매대행이 눈에 들어왔다.”

왜 해외구매대행을 택한 건가. 
“해외구매대행은 적자가 날 수 없는 부업이라고 판단했기 때문이다. 재료비나 임대료가 들어가는 것도 아니기 때문에 수익성이 큰 사업이라고 생각했다. 해외에서 물건을 대신 구매만 해주면 되는 것이기 때문에 구매대행 수수료로 발생한 매출은 100% 영업이익이 된다는 점 또한 매력적이었다. 또 내가 개발자 출신이라서 구매대행 홈페이지를 만드는 데 자신이 있었던 점도 해외구매대행을 부업으로 선택한 배경이 됐다.”

어떤 상품을 구매대행하고 있나.
“가구나 스포츠용품 위주로 대행 서비스를 하고 있다. 많이 팔릴 만한 상품을 해외에서 잘 찾는 게 경쟁력이다. 온라인 검색을 통해서도 가능하지만, 직접 해외에 나가서 좋은 물건을 찾고 구매대행을 할 때도 있다.”

본업과 부업이 바뀐 것 같다. 
“본업인 홈인테리어 소품 쇼핑몰의 초기 운영 당시에는 직접 만들어서 판매하는 제품이 대부분이었다. 주문을 받으면 재료를 사 와서 소품을 제작한 뒤 발송하다 보니, 해외구매대행 일보다 손이 많이 갔다. 부업을 한 지 1년쯤 지났을 때 해외구매대행 사업 성장 속도가 본업인 쇼핑몰보다 빠르다는 점을 알게 됐다. 부업 매출이 어느 순간 본업을 앞지르면서, 부업에 집중해야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혼자서는 두 가지 일을 하는 데 한계를 느껴 아내에게 쇼핑몰 운영의 대부분을 맡겼다. 대신 나는 해외구매대행에 좀 더 집중했다. 그 결과 해외구매대행 온라인 스토어를 6개까지 늘렸고, 미국에 구매대행 법인까지 설립했다.”

지금 시점에서 부업을 하는 목적은.
“경제적 자유를 꿈꾸고 있다. 지금 나이가 42세인데, 45세까지 목표한 금액까지 자산을 늘리는 게 목표다. 목표 금액은 공개 못 하지만 45세가 됐을 때, 현업을 떠나고 싶다. 내가 직접 노동을 투입하는 형태의 일을 그만하고 싶다는 말이다. 그때가 되면 경제적으로 어려운 사람들이 부업을 통해 일어설 수 있도록 돕는 일을 하고 싶다.”

부업에 성공하기 위한 조언은. 
“부업에 성공하려면 철저한 자기 관리를 해야 한다. 불규칙한 생활 패턴으로 자기 관리에 실패하면 본업과 부업 모두 무너진다.”

심민관 기자

  • 목록
  • 인쇄
  • 스크랩
  • PDF 다운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