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키구치 토모키 교토대 경영대학원 교수 도쿄대 문학부, 아오야마가쿠인대 MBA,미국 워싱턴대 포스터 비즈니스스쿨 경영학 박사 사진 세키구치 토모키
세키구치 토모키 교토대 경영대학원 교수 도쿄대 문학부, 아오야마가쿠인대 MBA,미국 워싱턴대 포스터 비즈니스스쿨 경영학 박사 사진 세키구치 토모키

일본 정부는 2018년부터 근로자의 부업·겸업을 장려하고 있다. 저출산, 고령화에 따른 인구 감소로 인한 구조적 노동 인구 부족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차원이다. 기업은 능력 있는 (부업) 근로자를 고용해 경쟁력을 강화하고, 근로자는 부업을 하며 수입 증대는 물론 자신의 능력을 한 단계 높일 수 있다. 기업, 근로자 모두 ‘윈윈’할 수 있는 효과적인 인적자원(HR) 전략이라는 게 일본 당국의 판단이다. ‘이코노미조선’이 HR 및 조직행동 이론 전문가인 세키구치 토모키(関口倫紀) 교토대 경영대학원 교수에게 일본 정부의 부업·겸업 장려 정책 5년 후인 현 상황을 물었다. 그는 7월 11일 서면 인터뷰에서 “정부가 주도하고 기업이 따라가고 있지만, 기대하는 만큼의 효과를 내지는 못하고 있다”며 “근로자의 부업 확대에 있어 눈에 보이지 않는 큰 벽이 있는 것 같다”고 했다. 그러면서 “전문 기술을 지닌 고연차 근로자를 중심으로 부업이 증가하고 있는데, 이제는 일본 노동 시장 전체로 부업이 활성화될 수 있는 방안을 고민해야 할 때”라고 강조했다...

이용권 구매

일부 기사의 전문 보기는 유료 서비스입니다.
로그인 후 이용권을 구매하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박용선 기자

  • 목록
  • 인쇄
  • 스크랩
  • PDF 다운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