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진우 풀무원식품 중국 법인 대표 서울대 식품공학과, 고려대 경영학 석사, 전 웅진식품 본부장, 전 풀무원홀딩스 중국사업본부 본부장 / 두진우 풀무원 중국 법인 대표가 최근 풀무원의 베이징 본사와 공장에서 인터뷰 하고 있다. 사진 김남희 기자
두진우 풀무원식품 중국 법인 대표
서울대 식품공학과, 고려대 경영학 석사, 전 웅진식품 본부장, 전 풀무원홀딩스 중국사업본부 본부장 / 두진우 풀무원 중국 법인 대표가 최근 풀무원의 베이징 본사와 공장에서 인터뷰 하고 있다. 사진 김남희 기자

중국 베이징 북동부 핑구구의 풀무원 공장. 올 초 준공한 지상 3층 규모 2공장에서 시간당 6000모의 두부가 만들어져 나왔다. 두부 전용 공장으로 지어진 2공장에선 연간 6000만 모의 두부를 생산할 예정이다. 2012년부터 가동 중인 1공장 두부 생산량(1500만 모)의 네 배 규모다. 1공장을 파스타, 냉장면 등 신선 가정간편식 전문 공장으로 전환했다. 1공장에서 풀무원의 중국 히트 제품인 냉장 파스타 생산 능력은 연 4500만 봉에서 1억 봉으로 두 배 이상 늘었다.

풀무원은 2019년 말 중국에서 코로나19가 발생한 후 오히려 빛을 본 한국 기업이다. 코로나19 사태로 중국인이 건강에 더 신경 쓰고 집에서 간단히 해먹을 수 있는 간편식 수요가 늘면서 풀무원의 두부·파스타 제품 판매가 급증했다. 풀무원은 2010년 중국 법인 설립 후 10년 만인 2020년 첫 흑자(3900만위안, 약 75억원)를 냈다.

최근 풀무원의 베이징 본사와 공장에서 두진우 풀무원 중국 법인 대표를 만났다. 두 대표는 웅진그룹에서 아침햇살·초록매실 등 스테디셀러 음료를 탄생시킨 주역이다. 2006년 풀무원으로 옮겨 중국 시장 진출을 진두지휘하며 10년 넘게 중국 법인을 이끌고 있다...

이용권 구매

일부 기사의 전문 보기는 유료 서비스입니다.
로그인 후 이용권을 구매하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베이징=김남희 조선비즈 특파원

  • 목록
  • 인쇄
  • 스크랩
  • PDF 다운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