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창표 코트라 중국본부장 중국사회과학원 국제경제 석사, 중국 지린대 세계경제 박사, 전 코트라 중국사업단 단장, 전 코트라 베이징 IT 지원센터 센터장 / 사진 홍창표
홍창표 코트라 중국본부장
중국사회과학원 국제경제 석사, 중국 지린대 세계경제 박사, 전 코트라 중국사업단 단장, 전 코트라 베이징 IT 지원센터 센터장 / 사진 홍창표

한국에서 출산한 산모가 산후 조리를 할 때 미역국을 먹는 풍습이 있다면, 중국 푸젠성(福建省)에선 보양식으로 인삼 달인 물을 마시는 문화가 있다. 이러한 지역 풍습을 제대로 공략해 중국 현지에서 ‘대박’이 난 제품이 있다. 바로 1970년대 대한민국 최초로 만들어진 인삼 드링크인 자양강장제 ‘원비디(元秘-D)’가 주인공이다. 일양약품(중국 자회사 통화일양)은 과감하게 기존의 ‘WONBI-D’를 ‘으뜸 원(元)’과 ‘신비할 비(秘)’에 마시다(Drink)란 영어를 혼용하는 등 현지 고객 맞춤형 마케팅을 했다. 1996년 중국에 처음 진출한 이후 꾸준히 성장해 현지 연간 매출이 지난해 기준 389억원에 달했다.


세분화되는 중국 新소비층 공략법

홍창표 코트라 중국본부장은 6월 30일 서울 소공동 웨스틴 조선 서울에서 열린 ‘2022 한·중 수교 30주년 경제포럼’에서 ‘중국 진출 성공 한국 기업 키워드’라는 주제의 강연을 통해 “한국 기업이 중국 시장에 성공적으로 진출하려면 최고의 기술보다 최적의 기술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신흥 중산층, 여성, 실버, MZ 세대(밀레니얼+Z 세대·1981~2010년생)까지 중국 신흥 소비층이 이전에 비해 세분화되고 다양해지는 흐름에 올라타야 한다는 것이다. 강연에 이어 베이징에 있는 홍 본부장과 진행한 이메일 인터뷰에서는 빠른 위기 대응력과 중국 시장의 미래를 예측할 수 있는 능력의 필요성이 강조됐다. 다음은 홍 본부장과 일문일답...

이용권 구매

일부 기사의 전문 보기는 유료 서비스입니다.
로그인 후 이용권을 구매하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전효진 기자

  • 목록
  • 인쇄
  • 스크랩
  • PDF 다운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