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영록 서울대 국제대학원 교수 서울대 경제학, 서던캘리포니아대(USC) 경제학 석·박사, 전 대외경제정책연구원 연구위원, 전 주중한국대사관 경제공사, 전 현대중국학회 창립회장 / 사진 조선비즈
정영록 서울대 국제대학원 교수
서울대 경제학, 서던캘리포니아대(USC) 경제학 석·박사, 전 대외경제정책연구원 연구위원, 전 주중한국대사관 경제공사, 전 현대중국학회 창립회장 / 사진 조선비즈

“한국과 중국은 디지털 대전환기를 맞아 국가가 추구할 바를 고민하고, 아시아가 인류 발전에 어떻게 기여할 수 있을지 새로운 고민을 해야 한다. 한·중·일이 연합해 대학을 만드는 것도 검토해 볼 만하다.”

정영록 서울대 국제대학원 교수는 6월 30일 조선비즈가 주최하고 ‘이코노미조선’이 주관한 ‘2022 한·중 수교 30주년 경제포럼’에서 미래 30년의 양국 관계 방향을 이렇게 제시했다. 30년 전 극비리에 추진된 한·중 수교 당시 우리 측 실무진으로 중국을 찾기도 했던 정 교수는 민간에서 뽑은 1호 주중 한국 대사관 경제공사 출신이기도 하다. 다음은 이날 강연과 인터뷰로 정리한 일문일답...

이용권 구매

일부 기사의 전문 보기는 유료 서비스입니다.
로그인 후 이용권을 구매하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오윤희 기자

  • 목록
  • 인쇄
  • 스크랩
  • PDF 다운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