슈오 왕 딜 공동창업자 겸 최고수익책임자(CRO) MIT 기계공학과, 에어리스 클린텍 공동창업자 겸전 최고기술책임자(CTO) 사진 딜
슈오 왕 딜 공동창업자 겸 최고수익책임자(CRO) MIT 기계공학과, 에어리스 클린텍 공동창업자 겸전 최고기술책임자(CTO) 사진

코로나19로 비대면 채용과 원격 근무가 일상화하고, IT 업계 구인난이 심화하면서 해외 인재로 눈을 돌리는 기업이 늘고 있다. 이런 상황에서 해외 인재 채용은 물론, HR(인력 관리)에 필요한 서비스 전반을 제공하는 글로벌 HR 서비스형 소프트웨어(SaaS) 플랫폼 기업들이 주목받고 있다.

2019년 미국 실리콘밸리에서 탄생한 유니콘(기업 가치 10억달러 이상 비상장 기업) 딜(Deel)의 공동창업자인 슈오 왕(Shuo Wang) 최고수익책임자(CRO)는 최근 ‘이코노미조선’과 서면 인터뷰에서 “팬데믹(pandemic·감염병 대유행)과 함께 원격 근무가 대중화한 상황에서 딜은 크로스보더 고용(국경 없는 고용)에 수반되는 문제 해결에 앞장서고 있다”고 말했다. 딜은 글로벌 HR 솔루션 기업으로서 전 세계 150여 개국에서 인재를 고용하고 관리하는 서비스를 제공한다. 이를 위해 전 세계에 250개 이상의 전문 파트너(법률·회계 등)를 두고 있다. 드롭박스, 쇼피파이, 레딧 등 8000여 개 기업이 딜 서비스를 사용하며, 지금까지 약 7억달러(약 9331억원) 이상 투자를 유치했다. 지난 4월에는 한국에도 진출했다. 

2012년 설립된 글로벌리제이션 파트너스(Globalization Partners)는 ‘기록상 고용주(EOR·Employer of Record)’ HR 솔루션을 제공하는 글로벌 HR 플랫폼이다. 미국 보스턴에 본사를 둔 이 회사는 전 세계 187개국에 인재 채용, 법무, 노무 등 다양한 HR 관련 파트너를 두고, 기업들이 해외 법인이나 지사를 설립하지 않고도 현지 인력을 채용할 수 있도록 돕는다. 고객사는 글로벌리제이션 파트너스와 계약하고, 근로자의 급여, 회계 문제 등 HR 전반을 글로벌리제이션 파트너스가 관리하는 식이다. 찰스 퍼거슨 글로벌리제이션 파트너스 아·태지역 총괄은 최근 ‘이코노미조선’과 서면 인터뷰에서 “기업은 지리적 위치와 관계없이 고용하고, 인재는 물리적 위치와 상관없이 일할 수 있는 고용 기회의 ‘민주화’를 촉진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코노미조선’은 글로벌 HR 솔루션 플랫폼으로 급성장하고 있는 두 회사를 들여다봤다...

이용권 구매

일부 기사의 전문 보기는 유료 서비스입니다.
로그인 후 이용권을 구매하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이선목 기자

  • 목록
  • 인쇄
  • 스크랩
  • PDF 다운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