엄영은 원티드랩 채용사업 총괄이사전 잡코리아 채용컨설팅, 전 헤드헌팅컨설턴트, 전 인크루트 채용컨설팅 사진 원티드랩
엄영은 원티드랩 채용사업 총괄이사전 잡코리아 채용컨설팅, 전 헤드헌팅컨설턴트, 전 인크루트 채용컨설팅 사진 원티드랩

“대퇴직(Great Resignation)과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DT·Digital Transformation) 가속화는 HR(인력 관리)테크 기업에 기회다.” 엄영은 원티드랩 채용사업 총괄이사는 최근 ‘이코노미조선’과 인터뷰에서 HR테크 업계 현황을 이렇게 분석했다. 2015년 4월 설립한 HR테크 기업 원티드랩은 인공지능(AI) 매칭 채용 플랫폼 ‘원티드(Wanted)’를 운영한다.

원티드랩은 지난해 8월 코스닥 시장 상장에 성공했다. 상장 후 지난해 연간 매출 317억원, 영업이익 61억원으로 창사 이래 첫 흑자전환했다. 지난해 12월 누적 기준 원티드를 통한 채용 지원 수는 100만 건, 합격 수는 1만1339건을 기록했다. 현재 한국을 포함한 아시아 5개국에서 서비스를 지원하고 있으며, 개인 이용자 수는 250만 명, 기업 고객 수는 1만6000개에 달한다. ‘이코노미조선’은 급성장하는 HR테크 시장에서 높은 경쟁력을 보이고 있는 원티드랩의 비결을 들어봤다.


원티드 서비스 이미지. 사진 원티드랩
원티드 서비스 이미지. 사진 원티드랩

세계적으로 ‘대퇴직 시대’라는 말이 나온다. HR테크 시장에 미친 영향은.
“최근 인원 감축, 대규모 퇴직 소식이 글로벌 빅테크를 중심으로 대기업뿐만 아니라 스타트업계에서도 들린다. 이에 채용 시장에 나온 고급 인재를 영입하기 위한 채용담당자의 움직임도 빨라지고 있다. 이들은 더 효율적인 방법으로 인재를 찾아 빨리 채용하기를 바란다. 또 코로나19 이후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이 기업의 화두가 되면서 IT, 디지털 인재에 대한 수요는 계속해서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 2018~2022년 정보통신업과 제조업 두 산업의 고용 총량을 비교했을 때, 정보통신업에서 약 23만 명 증가하는 동안 제조업에서는 약 3만7000명 늘었다. 제조업이 국내서 가장 많은 고용 총량을 가진 것을 고려할 때, 정보통신업의 고용량 증가는 엄청 빠른 수준이다. 디지털 산업이 인재를 빨아들이는 속도가 그만큼 빠르다고도 이해할 수 있다. 이는 HR 솔루션 비즈니스 기업에 기회가 되고 있다.”

HR테크 기업도 늘고 있는 추세다. 원티드만의 강점은. 
“원티드의 강점은 ‘AI 매칭’ 기능이다. 기존 채용 플랫폼은 매일 수천 건의 채용 공고가 올라오고, 구직자는 수많은 채용 공고 속에서 나와 맞는 기업과 직무를 일일이 찾아야 한다. 원티드는 구직자 입장에서 ‘나와 맞는 회사를 찾는 것’, 기업 인사팀 입장에서 ‘우리 회사에 맞는 인재를 찾는 것’에 집중했다. 구직자가 이력서를 작성하면 AI가 합격·불합격 데이터와 이력서와 채용 공고상에 존재하는 다양한 언어, 문구들 간 상관관계를 스스로 학습해 합격 결과를 예측하고, 기업의 성향 분석과 구직자의 이력서를 기반으로 합격률이 높은 기업을 추천한다. 기존 채용 포털이 광고 모델로서 구직자의 서비스 방문부터 채용 공고 클릭까지 데이터만 가지고 있는 반면, 원티드는 구직자 방문부터 공고 클릭뿐만 아니라 ‘지원→서류합격→최종 합격→3개월 채용유지’까지, 채용 과정의 모든 데이터를 갖고 있다. 이런 실시간 매칭 데이터가 300만 건 정도 된다. 지원부터 합격 후 3개월 채용 유지까지 데이터를 가지고 있는 곳은 원티드가 유일하다. 

원티드의 AI 매칭 알고리즘은 약 80%의 예측 정확도를 보이고 있다. 일반 지원자 대비, AI가 매칭한 지원자의 서류합격률은 약 네 배 정도 높다. 채용 비용과 시간도 절감할 수 있다. 원티드는 채용 성공 시에만 기업으로부터 7% 수수료를 받는다. 이는 일반 헤드헌터 이용 시보다 절반 이상 저렴하다. 또 일반적으로 기업이 1명을 채용하는 데 평균 90일이 걸리지만, 원티드를 활용하면 27일로 줄일 수 있다.”

AI 기술을 HR 서비스에 접목한 계기는. 
“바둑기사 이세돌과 AI 알파고의 세기의 대결을 기억할 것이다. 당시 ‘기존 방식을 탈피해 더 효율적인 방법으로 기업과 인재를 매칭할 수 있을까?’를 고민하던 때였는데, AI 기술의 놀라운 발전을 보면서 채용에도 이를 도입하면 굉장히 편할 것 같다고 생각했다.”

‘지인 추천’ 채용의 장점은 무엇인가.
“창업 초기, 인사 담당자를 대상으로 채용할 때 어떤 방법을 가장 선호하는지 물었더니, ‘지인 추천’이 압도적이었다. 원티드랩은 ‘사내 추천 제도’를 운영하고 있다. 일반 채용보다 시간도 단축할 수 있고, 조직 문화와 맞는 인재 채용이 가능해 업무 적응도가 빠르고 퇴사율도 비교적 낮다. 지인 채용도 비슷하다. 원티드를 통해서 채용하는 인사담당자는 이력서에 없는 정보를 얻기 원한다. 추천사를 통해 이력서에 나타나지 않는 지원자의 업무 성과, 역량이나 성격, 구체적 사례 등을 수집, 조직과 적합성을 검증하는 데 도움을 받을 수 있다. 자체 통계 결과 추천사가 있는 경우 합격률이 8배 높게 나왔다.”

최근 다양한 HR 솔루션 서비스로 사업 분야를 확장했다.
“초기 원티드는 기존에 지인을 통해, 혹은 헤드헌터를 통해서 오프라인에서 이뤄지던 추천 채용 방식을 온라인 플랫폼으로 구현한 서비스로 시작했지만, 현재는 채용, 커리어, HR 서비스를 아우르는 HR테크 기업으로 진화했다. 경력 개발에 필요한 콘텐츠를 제공하는 ‘원티드플러스(Wanted Plus)’, 프리랜서 매칭 서비스 ’원티드긱스(Wanted Gigs)’, 기업 정보 사이트 ‘크레딧잡(Kredit Job)’, HR SaaS(서비스형 소프트웨어) ‘원티드스페이스(Wanted Space)’ 등을 운영한다. 원티드스페이스는 전자결재, 성과관리, 피드백 관리, 출퇴근 관리 등 HR 서비스를 제공한다. 이를 통해 이직과 커리어 성장의 선순환 구조를 만들고 있다.”

최근 HR테크 시장 트렌드와 전망은.
“요즘 채용 트렌드는 ‘역채용’과 ‘속도전’이다. 역채용은 채용 공고를 내고 인재가 지원하기를 기다리는 것이 아니라, 기업이 먼저 인재를 찾아서 적극적으로 영입 제안을 하는 것이다. 또한 채용은 속도전인 만큼 지원부터 채용까지 시간을 줄이기 위한 다양한 시도가 늘고 있다. 24시간 내 서류 검토 완료, 원데이면접, 1주일 내 채용 과정 완료를 목표로 하고 이를 채용브랜딩으로 연결하는 기업들이 늘고 있다. 또 이력서나 자소서 없이 말 그대로 간단프로필만으로 간편 지원하는 기업들도 늘고 있다. 

경기 침체에도 취업과 이직은 더 활발해질 것이라는 전망이 나오는 만큼 채용 전 과정에서 HR테크 기업의 기여도는 높아질 것이다.”


plus point

정통 HR 플랫폼도 HR테크 경쟁 가세

HR테크 스타트업이 가파른 성장세를 보이는 가운데 국내 1세대 채용 플랫폼들도 AI, 빅데이터, 메타버스(metaverse·현실과 가상이 혼합된 세계) 등 신기술 도입으로 시장 주도권을 잡기 위한 경쟁에 가세하고 있다.

인크루트는 통합 리쿠르팅 소프트웨어 ‘인크루트웍스’를 선보였다. 화상 인터뷰부터 AI 면접이 가능한 비대면 면접 솔루션 ‘인크루트 뷰’와 온라인 필기감독 솔루션 ‘인크루트 프록터’, 온라인 진단검사 솔루션 ‘인크루트 어세스’ 를 비롯해 채용 공고 등록부터 서류 심사, 면접 진행 및 결과 발표, 평판 조회 확인 등 채용 과정을 온라인 통합 관리할 수 있는 ‘인크루트 ATS&CRM’, 모바일 평판 조회 서비스 ‘인크루트 체크메이트’ 등을 서비스한다.

사람인은 IT 개발자 100여 명과 데이터사이언스, AI전문가를 영입해 AI 기술을 활용한 취업 정보, 매칭, 역량평가 서비스 개발에 주력하고 있다. 기존 ‘사람인 추천’ 서비스에 ‘설명 가능한 AI’ 기술과 채용 기업과 지원자의 수요를 모두 반영한 ‘쌍방향 추천’을 적용했다. 또 채용 설계부터 평가, 화상면접, 지원자발표까지 전 과정을 비대면으로 할 수 있는 HR 솔루션 ‘사람인머스트(MUST)’도 운영 중이다.

잡코리아는 올해 ‘AI 기반 커리어 플랫폼’으로 도약을 선포하고 AI 등 HR테크 시스템 적용에 나서고 있다. 지난해 12월 선보인 ‘네이버 자격증 불러오기’ 서비스로 자격증 정보 입력 및 검증 시간을 대폭 줄인 것이 대표적이다. 이 밖에 AI 모의 영상 면접 솔루션인 ‘잡코리아 AI 면접’도 도입했다.

이선목 기자

  • 목록
  • 인쇄
  • 스크랩
  • PDF 다운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