클레멘스 바움개르트너 뮌헨시 노동경제개발부장 뮌헨 루드위그 맥시밀리언대 법학과, 전 변호사 사진 뮌헨시 노동경제개발부
클레멘스 바움개르트너 뮌헨시 노동경제개발부장 뮌헨 루드위그 맥시밀리언대 법학과, 전 변호사 사진 뮌헨시 노동경제개발부

“오 차프트 이스(O’zapft is·맥주 통 마개가 열렸다)!”

드디어 3년 만에 독일 뮌헨 시장의 우렁찬 외침을 들을 수 있게 됐다. 세계 최대 맥주 축제인 ‘옥토버페스트(Oktoberfest)’가 팬데믹(pandemic·감염병 대유행)으로 축제를 전면 중단한 이후 올해 다시 열리기 때문이다. 올해 옥토버페스트는 독일의 국경일인 9월 17일부터 10월 3일까지 약 2주간 펼쳐진다. 옥토버페스트 기간에 특별히 설치되는 대형 천막들 속에서 수천 명이 큰 유리 맥주잔을 들고 건배하는 장면을 다시 볼 수 있는 셈이다. 이제 코로나19도 전 세계인의 맥주 사랑을 막을 수 없게 됐다.

옥토버페스트는 독일 바이에른주 뮌헨시의 연례 축제로, 1810년부터 이어졌다. 매년 600만 명이 넘는 참가자 중 외국인이 15%인 100만 명에 이를 만큼 옥토버페스트는 독일을 대표하는 축제로 자리매김했다. 옥토버페스트 재개 소식에 벌써 맥주 양조장 및 레스토랑, 와인 전문 매장 487곳이 축제 참가 목록에 이름을 올렸다.

이에 ‘이코노미조선’은 8월 23일 옥토버페스트 주최 측인 클레멘스 바움개르트너(Clemens Baumgärtner) 뮌헨시 노동경제개발부장과 서면 인터뷰를 했다. 그는 “좋은 맥주, 멋진 탈것 그리고 바이에른 전통 의상까지, 이보다 더 매혹적인 것은 없다”라고 자신하며 옥토버페스트 재개에 대한 기대감을 내비쳤다. 다음은 일문일답.


1 옥토버페스트 참가자들이 설치된 맥주 텐트에서 맥주를 마시고 있다. 뮌헨 관광청, G Blank2 호프브로이 맥주 텐트 직원이 바이에른주 전통 의상인 ‘디른들(Dirndle)’을 입고 맥주를 나르고 있다. 뮌헨 관광청, Werner Boehm
1 옥토버페스트 참가자들이 설치된 맥주 텐트에서 맥주를 마시고 있다. 사진 뮌헨 관광청, G Blank2 호프브로이 맥주 텐트 직원이 바이에른주 전통 의상인 ‘디른들(Dirndle)’을 입고 맥주를 나르고 있다. 사진 뮌헨 관광청, Werner Boehm

옥토버페스트 역사가 길다.
“옥토버페스트 역사는 1810년 바이에른 왕국의 루트비히 1세로 거슬러 올라간다. 그는 테레제 공주와 결혼했다. 며칠간 이어진 결혼 축하 행사가 끝날 무렵인 10월 17일, 현재 옥토버페스트 본거지에서 경마 경기가 열렸다. 성공적으로 경기가 끝나자, 이 경기는 다음 해에도 그다음 해에도 계속 열렸다. 바이에른 시민은 이 행사를 ‘비즌(Wiesn)’으로 부르기도 하는데, 축제가 열리는 곳이 테레제 공주의 이름을 딴 뮌헨의 ‘테레지엔비제(Theresienwiese)’라는 곳이기 때문이다. 원래는 넓은 초원이었지만 지금은 공터다. 옥토버페스트는 이렇게 연례 민속 축제로 열리다가 1880년대에 맥주를 팔기 시작하면서 맥주 축제로 발전했다. 오늘날 옥토버페스트는 뮌헨시 노동경제개발부가 주관한다. 옥토버페스트는 여전히 뮌헨 맥주와 함께 전통적인 축제로 남아 있다. ‘오이데 비즌(Oide Wiesn·Old Oktoberfest)’ 지역은 옛날 옥토버페스트를 느낄 수 있는 곳이다. 2011년(옥토버페스트 200주년 기념)부터는 테레지엔비제에서도 열린다. 여기는 기존 행사장보다 더 여유로운 옥토버페스트를 즐길 수 있다. 몇몇 커플은 왈츠나 폴카 연주를 듣기 위해 바닥에 앉기도 한다. 역사적인 놀이기구 위에서 흐른 세월을 음미해도 좋다.”

옥토버페스트 하면 맛있는 맥주다. 맥주에 관한 규정이 있나.
“옥토버페스트 맥주는 축제를 위해 특별히 양조한다. 일반 라거 맥주보다 약간 더 알코올이 많다. 운영 규정에 따르면, 옥토버페스트 맥주는 1487년 뮌헨 순도 기준과 1906년 독일 순도 기준을 충족하는 효율적이고 입증된 뮌헨 전통 양조장에서 생산된 뮌헨 맥주만 제공할 수 있다. 또 사람들은 맥주 1L를 담을 수 있는 큰 유리잔인 ‘매스크루그(Masskrug)’로 맥주를 마신다.”

팬데믹으로 중단됐던 옥토버페스트가 올해 재개된다. 감회가 어떤가.
“옥토버페스트의 수장으로서 그리고 뮌헨 시민으로서 매우 기쁘고 흥분된다. 모두가 다시 모이기를 고대하고 있다. 우리 모두 다시 살아가는 데 ‘삶의 환희(Joie de vivre)’가 필요하지 않나. 옥토버페스트는 내게 그런 존재다.”

옥토버페스트가 세계적인 축제로 성장한 비결은. 
“음⋯ 좋은 맥주, 멋진 탈것 그리고 바이에른 전통 의상까지, 이보다 더 매혹적인 것이 있을까? 한발 더 나아가서 옥토버페스트는 독특한 예술의 종합체이며 뮌헨 정신의 핵심이다. 다른 어느 곳보다 지역 관습과 바이에른 삶의 방식이 도시에 새로운 활력을 불어넣고 있다. 옥토버페스트가 특별해진 이유는 뮌헨 시민을 위한 축제인 동시에 국제적인 큰 행사 사이에서 균형을 잘 잡았기 때문이다. 새로운 것을 개발하기 위해 생각을 열면서도 행사의 옛 정신을 계승한다. 가령 옥토버페스트에는 첨단 기술과 전통 놀이기구, 사이드 쇼가 뒤섞여 있다. 모든 관련 당국은 잘 조직돼 있으며, 서로 긴밀하게 균형을 잡기 위해 노력한다.”

옥토버페스트는 이제 맥주 축제를 뜻하는 대명사가 됐다. 브랜드로서의 옥토버페스트를 알려달라.
“옥토버페스트는 비슷한 매력이 있는 다수의 관련 용어를 포함하는 강력한 브랜드가 됐다. 옥토버페스트는 전 세계에서 뮌헨시 소유로 널리 인정받고 있다. 1810년부터 성공적으로 행사를 개최한 뮌헨시는 이런 권리를 보장받기 위해 다양한 워드마크와 기호 등록을 신청했다. 예를 들어, 상표 ‘Oktoberfest’는 유럽연합 지식재산권청(EUIPO)에 등록됐다. 이 밖에 ‘옥토버페스트 뮌헨(Oktoberfest München)’ ‘뮌히너 옥토버페스트(Münchner Oktoberfest)’ ‘비센(Wiesn)’ ‘오이데 비센(Oide Wiesn)’도 등록상표다. 옥토버페스트와 관련 용어가 법적으로 강력히 보호받는다는 얘기다. 옥토버페스트는 일관된 마케팅을 위해 최근 새로운 로고를 만들어 공개했다. 옥토버의 ‘O’를 변형한 모양이 핵심이다. 새로운 로고와 문구는 이제 옥토버페스트 행사장을 포함한 모든 곳에 순차적으로 적용돼 쓰일 것이다.”

옥토버페스트의 경제적 효과를 알고 싶다.
“우리는 2019 옥토버페스트에서 경제적 효과를 조사한 적이 있다. 당시 옥토버페스트의 경제적 가치는 12억5000만유로(약 1조6658억원)였다. 페스티벌을 찾은 관람객 약 630만 명은 행사 기간인 16일 동안 행사장에서 총 4억4800만유로(1인당 평균 71.12유로)를 지출했다. 비거주자 관광객은 이 도시에서 음식, 쇼핑, 대중교통에 2억8900만유로(약 3950억원)를 더 썼다. 숙박 측면 등에서도 이들은 총 5억1300만유로(약 7012억원)를 냈다. 또 옥토버페스트의 이미지값과 광고 가치는 정확한 숫자로 가늠할 수 없지만, 옥토버페스트를 통해 뮌헨은 국내외적으로 누리는 명성이 관람객 수에 반영돼 있다고 생각한다. 이로 인해 뮌헨은 독일에서 관광객에게 가장 매력적인 도시로 자리 잡았다. 또, 세계적으로도 2000개 이상의 뮌헨 스타일 옥토버페스트가 열리고 있다. 이 중 가장 큰 곳은 브라질 블루메누와 캐나다 키치너로, 각각 방문객 약 100만 명이 다녀간다.”

가장 성공한 옥토버페스트는 언제였나.
“방문객이 가장 많은 옥토버페스트는 175주년을 맞은 1985년이었다. 700만 명이 넘는 사람이 행사장을 방문했다. 성공적인 옥토버페스트는 큰 의미가 있지만 그렇다고 우리는 매년 기록을 깨는 것에는 크게 관심을 두지 않는다. 대신에 사람들이 평화로운 축제를 재밌게 즐기고 가는 것이 우리에게 더 중요하다.”

이다비 기자

  • 목록
  • 인쇄
  • 스크랩
  • PDF 다운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