클레멘스 바움개르트너 뮌헨시 노동경제개발부장 뮌헨 루드위그 맥시밀리언대 법학과, 전 변호사 사진 뮌헨시 노동경제개발부
클레멘스 바움개르트너 뮌헨시 노동경제개발부장 뮌헨 루드위그 맥시밀리언대 법학과, 전 변호사 사진 뮌헨시 노동경제개발부

“오 차프트 이스(O’zapft is·맥주 통 마개가 열렸다)!”

드디어 3년 만에 독일 뮌헨 시장의 우렁찬 외침을 들을 수 있게 됐다. 세계 최대 맥주 축제인 ‘옥토버페스트(Oktoberfest)’가 팬데믹(pandemic·감염병 대유행)으로 축제를 전면 중단한 이후 올해 다시 열리기 때문이다. 올해 옥토버페스트는 독일의 국경일인 9월 17일부터 10월 3일까지 약 2주간 펼쳐진다. 옥토버페스트 기간에 특별히 설치되는 대형 천막들 속에서 수천 명이 큰 유리 맥주잔을 들고 건배하는 장면을 다시 볼 수 있는 셈이다. 이제 코로나19도 전 세계인의 맥주 사랑을 막을 수 없게 됐다.

옥토버페스트는 독일 바이에른주 뮌헨시의 연례 축제로, 1810년부터 이어졌다. 매년 600만 명이 넘는 참가자 중 외국인이 15%인 100만 명에 이를 만큼 옥토버페스트는 독일을 대표하는 축제로 자리매김했다. 옥토버페스트 재개 소식에 벌써 맥주 양조장 및 레스토랑, 와인 전문 매장 487곳이 축제 참가 목록에 이름을 올렸다.

이에 ‘이코노미조선’은 8월 23일 옥토버페스트 주최 측인 클레멘스 바움개르트너(Clemens Baumgärtner) 뮌헨시 노동경제개발부장과 서면 인터뷰를 했다. 그는 “좋은 맥주, 멋진 탈것 그리고 바이에른 전통 의상까지, 이보다 더 매혹적인 것은 없다”라고 자신하며 옥토버페스트 재개에 대한 기대감을 내비쳤다. 다음은 일문일답...

이용권 구매

일부 기사의 전문 보기는 유료 서비스입니다.
로그인 후 이용권을 구매하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이다비 기자

  • 목록
  • 인쇄
  • 스크랩
  • PDF 다운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