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경아 인천광역시 문화체육관광국장전 인천광역시 여성가족국 여성정책과장,전 인천광역시 문화관광국 문화콘텐츠과장 사진 인천광역시
김경아 인천광역시 문화체육관광국장전 인천광역시 여성가족국 여성정책과장,전 인천광역시 문화관광국 문화콘텐츠과장 사진 인천광역시

숨만 쉬어도 땀이 흐르는 여름인 8월 5일, 인천광역시(이하 인천시) 송도달빛축제공원에 3만5000명이 빼곡히 모였다. 3년 만에 대면으로 열리는 ‘인천 펜타포트 락 페스티벌 2022(이하 펜타포트 락페)’을 즐기기 위해서였다. 오후 8시, 무대에 오른 국내 록 밴드 ‘크라잉넛’이 연주를 시작하자 공원에는 강력한 록 비트가 꽉 찼다. ‘와아!’ 관람객은 일제히 그동안 억눌러왔던 흥을 방출하기 시작했다. 

국내 록 페스티벌이 팬데믹(pandemic·감염병 대유행)을 뚫고 드디어 부활했다. 펜타포트 락페는 코로나19 팬데믹 이후, 국내에서 국내외 정상급 뮤지션이 대형 야외무대에 오른 사실상 유일한 록 축제였다. 이 때문일까. 얼리버드 티켓은 물론, 추가 티켓이 오픈될 때마다 계속 매진됐다. 이번 축제는 8월 7일까지 사흘간 역대 최대인 13만 명(첫날 3만5000명, 둘째 날 5만 명, 셋째 날 4만5000명)을 모으면서 발 디딜 틈도 없었다. 원래 펜타포트 락페는 팬데믹 이전 흥행 보증 축제는 아니었다. 그러나 올해는 달랐다. ‘라디오헤드’ 같은 세계적인 거물급 아티스트는 없지만, 주최 측은 노련하고 신선한 국내외 아티스트를 섭외했다. 모이고 싶은 욕망에 사로잡힌 대중은 이에 반응했다. 사흘간 인천시 경제 파급 효과만 약 400억원에 달할 것으로 추산된다.

이에 ‘이코노미조선’은 펜타포트 락페 주최 측의 김경아 인천광역시 문화체육관광국장과 8월 23일 유선으로 인터뷰했다. 다음은 일문일답...

이용권 구매

일부 기사의 전문 보기는 유료 서비스입니다.
로그인 후 이용권을 구매하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이다비 기자

  • 목록
  • 인쇄
  • 스크랩
  • PDF 다운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