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수청 퍼듀대 호텔관광대학 교수 한양대 기계공학과, 미국 조지워싱턴대경영학·관광학 석사, 퍼듀대 호텔관광경영학 박사, 현 퍼듀대 호텔관광 및 리테일 산업비즈니스 애널리틱스센터장,현 아시아·태평양관광학회 학술위원장 사진 장수청
장수청 퍼듀대 호텔관광대학 교수 한양대 기계공학과, 미국 조지워싱턴대경영학·관광학 석사, 퍼듀대 호텔관광경영학 박사, 현 퍼듀대 호텔관광 및 리테일 산업비즈니스 애널리틱스센터장,현 아시아·태평양관광학회 학술위원장 사진 장수청

“페스티벌 프로그램이 매년 똑같으면 사람들은 흥미를 잃는다. 핵심 테마는 유지하되 행사 및 프로그램을 시대 흐름에 맞춰 업그레이드해 재방문율을 높여야 한다.” 장수청 퍼듀대 호텔관광대학 교수는 8월 19일 ‘이코노미조선’과 서면 인터뷰에서 페스티벌의 성공 조건으로 이같이 꼽았다. 장 교수는 코로나19 팬데믹(pandemic·감염병 대유행) 이후 3년 만인 올해 4월 열린 미국 최대 야외 음악 페스티벌 ‘코첼라밸리 뮤직 앤드 아트 페스티벌(Coachella Valley Music and Arts Festival·이하 코첼라)’을 예로 들며, “라이브 스트리밍은 물론 NFT(Non Fungible Token·대체 불가 토큰), 메타버스(metaverse·현실과 가상이 혼합된 세계) 등 새로운 기술을 페스티벌에 적용하며 사람들에게 새로운 볼거리와 감동, 재미를 선사했다”고 평가했다. 장 교수는 아시아·태평양관광학회 학술위원장도 맡고 있다. 다음은 일문일답.


팬데믹으로 중단됐던 현장 페스티벌이 다시 열리고 있다. 미국 현지는 어떤가. 
“미국에서는 위드 코로나(With Corona·단계적 일상 회복) 정책 덕에 페스티벌 규모나 참가자 수가 거의 코로나19 이전 수준에 이르렀다. 대다수 페스티벌 참가자가 코로나19 위중증 환자가 거의 없는 MZ 세대(밀레니얼+Z 세대·1981~2010년생)이다 보니, 페스티벌 산업의 원상 회복 속도가 빠른 것으로 보인다...

이용권 구매

일부 기사의 전문 보기는 유료 서비스입니다.
로그인 후 이용권을 구매하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박용선 기자

  • 목록
  • 인쇄
  • 스크랩
  • PDF 다운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