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만 남부과학산업단지(난커·南科)에 있는 TSMC의 팹 16. 사진 TSMC
대만 남부과학산업단지(난커·南科)에 있는 TSMC의 팹 16. 사진 TSMC

“반도체 산업이 지속 성장함에 따라 인력 수요가 더욱 절실해졌으며 전 세계 석·박사급 인재뿐 아니라 고졸 직원 채용 등 인재 풀을 확대하고 있다.”

8월 23일 차오스룬(曹世綸) SEMI(국제반도체장비재료협회) 글로벌 마케팅 총괄 겸 대만지역 총괄이 대만 기자들과 간담회를 통해 밝힌 현지 업계의 인재 채용 분위기다. 2021년 말 기준 대만의 반도체 인력 부족 규모는 3만4000명으로 2년 전보다 77% 늘었다. 

세계 파운드리(반도체 위탁생산) 시장의 53.6%(트렌드포스 조사, 2021년 기준)를 장악한 대만의 TSMC도 예외가 아니다. 9월 중 본격적으로 3나노미터(㎚=10억분의 1m) 공정 양산에 돌입하는 TSMC는 올해 초 정한 8000여 명 규모의 반도체 엔지니어 고용 목표를 달성하기 위해 전력을 다하고 있다. 특히 미국 애리조나주 피닉스 공장에서 근무할 인력을 찾기 위해 단순히 상시 채용 공고를 내는 것을 넘어서 글로벌 반도체 포럼 연설을 통해 구직자들과 ‘스킨십’을 늘리거나 104인력은행과 협력해 현장 투입 가능한 실무형 인재를 추천받고 있다. TSMC는 2021년 말 기준 자회사를 포함해 전 세계에서 모두 6만5000여 명을 고용하고 있다...

이용권 구매

일부 기사의 전문 보기는 유료 서비스입니다.
로그인 후 이용권을 구매하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전효진 기자

  • 목록
  • 인쇄
  • 스크랩
  • PDF 다운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