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기현 한국반도체산업협회 사무국장 성균관대 산업공학 학·석·박사, 전 SK하이닉스 반도체기술기획 담당, 전 KAIST 나노종합기술원 수석 연구원안기현 한국반도체산업협회 사무국장이 8월 23일 ‘이코노미조선’과 인터뷰하고 있다. 전효진 기자
안기현 한국반도체산업협회 사무국장 성균관대 산업공학 학·석·박사, 전 SK하이닉스 반도체기술기획 담당, 전 KAIST 나노종합기술원 수석 연구원 안기현 한국반도체산업협회 사무국장이 8월 23일 ‘이코노미조선’과 인터뷰하고 있다. 사진 전효진 기자

“반도체 인력의 유출은 개인의 선택이라 어쩔 수 없는 게 현실이다. 결국 양질 인력의 양적 확대가 필요하다.” 

안기현 한국반도체산업협회 사무국장(전무)은 8월 23일 ‘이코노미조선’과 인터뷰에서 “학생들의 이탈 비율이 적은 반도체 계약학과는 사실상 현재의 문·이과 비율 조정이 어렵기 때문에 나온 비정상적이고 극단적인 인력 양성 방안”이라면서 “반도체 인재 양성을 위한 근본적인 솔루션이 될 수는 없다”고 했다. 안 사무국장은 “문·이과 비율을 조정해 변화하는 산업 현실에 발맞춘 대학 정원 조정이 시급하다”면서 “(타 직종으로) 이탈하고도 남을 만큼의 이과 정원 확대가 필요하다”고 했다. 

7월 19일 대통령 주재로 열린 국무회의에서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교육부 등이 합동으로 보고한 ‘반도체 인재 양성 방안’에는 2031년까지 10년에 걸쳐 반도체 초격차 기술을 이끌 인재 15만 명을 양성한다는 계획이 담겼다. 다음은 일문일답...

이용권 구매

일부 기사의 전문 보기는 유료 서비스입니다.
로그인 후 이용권을 구매하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전효진 기자

  • 목록
  • 인쇄
  • 스크랩
  • PDF 다운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