니콜 부즈 작가 메릴랜드대 심리학 석사, 현 미국 20대의 삶을 위한잡지 ‘GenTwenty’ 편집장. 사진 니콜 부즈
니콜 부즈 작가 메릴랜드대 심리학 석사, 현 미국 20대의 삶을 위한잡지 ‘GenTwenty’ 편집장. 사진 니콜 부즈

“어린 시절의 향수를 불러일으키는 장난감을 다시 찾는 것은 안정감을 찾기 위한 행위다. 이는 세대를 거듭하면서 시점과 상황에 맞게 업데이트된다. 해리포터를 보고 큰 젊은 부부가 아기에게 해리포터 시리즈를 사주면서 또 다른 미래의 키덜트(kidult·장난감 선호 등 어린이 취향 가진 성인)를 양산하는 식이다.”

어른이 돼서도 어린아이처럼 놀 수 있는 160가지의 방법을 담은 책 ‘키덜트 핸드북(kidult handbook)’의 저자 니콜 부즈는 9월 18일 이메일 인터뷰에서 “코로나19 팬데믹(pandemic·감염병 대유행)은 현재의 밀레니얼 세대(1981~96년생)에게 정서적으로나 육체적으로 상당한 양의 스트레스를 야기하고 있다”면서 “이럴 때일수록 어린 시절에 놀았던 장난감이나 게임을 소유하면서 안정감을 얻게 되는 ‘키덜팅(kidulting·어린 시절 놀았던 장난감을 성인이 돼서도 가지고 노는 행위)’ 형태가 늘고 있다”라고 설명했다. 그는 심리적 안정감을 찾기 위해 성인이 돼서도 과거에 기쁨을 가져다줬던 아이템을 구매하는 행위가 세대를 거듭하며 지속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다음은 일문일답.

다마고치. 사진 셔터스톡
다마고치. 사진 셔터스톡

코로나19 이후 성인이 돼서도 어린 시절 장난감을 찾는 사람들이 늘고 있다.
“코로나19 이후 2030 세대에게 정서적으로나 육체적으로 상당한 양의 스트레스가 유발됐다. 이럴 때일수록 어린 시절처럼 소박한 것에도 기쁨을 느끼는 시간에 대한 추억이 그리워지는 경향이 있다. 그때를 추억할 수 있는 아이템을 통해 놀이를 하며 스트레스를 해소하는 형태가 더욱 늘고 있는 이유다. 실제로 성인이 돼서도 과거에 즐겼던 장난감을 구매할 때 어린아이 같은 순수함이나 경이로움을 느끼는 것으로 조사됐다.”

심리적 안정감을 충족하기 위해 소비를 한다는 의미인가.
“그렇다. 성인이 되면 우리에게 안정감 혹은 위로를 주는 물건들에 더 많은 가처분 소득을 쓸 수 있다. 어렸을 때 간절히 원했지만 가질 수 없었던 대상(장난감)도 마음껏 살 수 있고, 더 큰 성취감도 느낄 수 있다.”

과거에 대한 추억 때문에 장난감을 사는 행위는 한 세대에서 끝날 수밖에 없지 않나.
“그렇지 않다. (향수를 불러 일으키는) 장난감 시장은 시간이 흐를수록 계속 확장될 수밖에 없다. 키덜트를 위한 장난감들은 시간이 지날수록 업그레이드되며, 세대를 뛰어넘는 연결고리가 있기 때문이다. 가령, 해리포터 시리즈를 보고 자란 부모들은 아기를 낳았을 때 해리포터 시리즈의 최신 컬렉션 아이템을 사주게 된다. 아기는 해리포터를 모를지라도 이러한 방식으로 또 다른 미래의 키덜트가 양산되는 것이다.”

키덜트 시장의 미래를 예측해본다면.
“현재 미국에서는 포켓몬 카드뿐 아니라 다마고치를 다시 찾는 사람들이 늘어나고 있는데, 현시대의 감성에 맞게 업데이트되고 있다(화면이 컬러로 바뀐 데다 다마고치끼리 결혼을 해서 아이들을 낳아 기르며 자신의 가계를 유지할 수 있는 등 새로운 기능들이 추가됐다). 어른을 공략하는 장난감 시장은 성장하고 계속 확장될 것이다. 장난감 제조 업체들은 어린 시절 장난감을 사랑해 본 경험이 있는 어른들에게 어떻게 호소해야 하는지를 정말 잘 알고 있다.”

전효진 기자

  • 목록
  • 인쇄
  • 스크랩
  • PDF 다운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