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경숙 한식진흥원 이사장 서울대 식품영양학, 서울대 식품영양학 석·박사,현 수원대 부총장 겸 식품영양학과 교수 사진 한식진흥원
임경숙 한식진흥원 이사장 서울대 식품영양학, 서울대 식품영양학 석·박사,현 수원대 부총장 겸 식품영양학과 교수 사진 한식진흥원

“K푸드(한식)는 ‘건강한 밥상’이라는 점 덕분에 세계화에 성공할 수 있다.”

임경숙 한식진흥원 이사장은 10월 14일 인터뷰에서 한식의 세계화가 가능한 이유에 대해 이같이 밝혔다. 한식진흥원은 2010년 한식의 세계화를 위해 설립된 농림축산식품부 산하 공공기관이다. 지난 12년간 한식진흥원은 한식 산업의 글로벌 경쟁력을 강화하고, 한식의 해외 확산을 돕는 역할을 해왔다. 

임 이사장은 “한식은 콩을 주원료로 한 발효 식품인 간장, 된장을 기본양념으로 사용하고, 나물과 김치 등 채소 반찬이 많아 영양학적으로 건강한 식단”이라며 “최근 몇 년간 팬데믹(pandemic·감염병 대유행) 여파로 전 세계가 ‘건강식’에 관심을 갖기 시작하면서, 김치를 비롯해 전통 장류 등 한식의 건강함이 주목받고 있다”고 했다. 다음은 일문일답.


어떤 한식이 해외에서 인기가 있나. 
“해외에서 인기 있는 한식으로는 한국식 치킨(K치킨)과 김치, 비빔밥, 불고기, 떡볶이가 꼽힌다. 이는 2021년 한식진흥원이 뉴욕, 파리, 베이징 등 주요 도시 주민 8500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다. 주목할 만한 점은 전년(2020년) 1위였던 김치를 밀어내고, K치킨이 1위에 올랐다는 점이다. 한국 전통 장류인 고추장도 해외에서 인기인데, 최근 세계 최대 전자상거래사이트인 아마존의 ‘핫소스 베스트셀러’에 올랐다.”

한식의 인기 비결은. 
“최근 한국 영화, 드라마의 연이은 흥행으로 K콘텐츠가 세계적으로 인기를 끌었고, K콘텐츠에 등장한 한식도 함께 주목받았다. 그런데, 한식이 인기를 끈 것이 단순히 미디어에 노출되었기 때문에만은 아니다. K콘텐츠를 보고 호기심으로 맛본 한식이 외국인들에게 새롭고 맛있게 느껴졌기 때문이다. 한식의 ‘알록달록한 색감’도 또 다른 인기 비결이다. 한식은 ‘오방색(적, 청, 황, 백, 흑)’의 조화를 염두에 두기 때문에, 아름다운 색의 조화는 외국인들이 한식을 고급 음식으로 인식하게 했다.”

한식은 숙성하거나 발효시킨 식품이 많아 서구인들에겐 익숙하지 않다.
“한식 같은 ‘발효 음식’은 세계 어디에도 없는 한국 고유의 음식 문화로 외국인들이 처음 접했을 때 맛과 향이 다소 생소하게 느껴질 수 있다. ‘사시미’나 ‘스시(초밥)’로 대변되는 J푸드도 처음에는 서구권 문화에 생소한 음식이었다. 날생선을 먹지 않는 서구권 문화임에도 불구하고 일본의 스시를 전 세계인이 즐겨 먹고 있다. 이는 장인이 만든 고급 음식이라는 이미지를 입힌 일식의 고급화 전략이 통했기 때문이다. 처음엔 서구인들의 입맛에 생소할 순 있겠지만, 발효 음식인 한식이 면역력 증진에 좋고 건강한 음식이라는 점과 고급 음식이라는 점을 내세운다면 세계화에 성공할 수 있을 것이라 본다.”

좀 더 구체적으로 이야기한다면. 
“세계적으로 커지고 있는 비건 및 슬로푸드(전통적이고 다양한 식생활 문화 추구 운동) 시장을 공략하는 것도 한 방법이다. 한식은 콩을 이용한 발효 음식이 많기 때문에 비건 푸드 시장에서 유리한 입지에 있다. 두부 같은 콩 단백질 식품도 비건 푸드다. 세계적으로 건강을 고려해 패스트푸드를 지양하고 시간이 다소 걸리지만 건강식인 슬로푸드 소비가 늘고 있다는 점도 한식의 세계화에는 유리한 조건들이다.”

해외 진출 한식당은 부족한 것 같다. 
“실제로 해외 한식당을 가보면 중국인이나 남미 사람들이 제대로 된 한식 조리법을 모른 채 고추장이나 된장을 조금 추가해 한식을 흉내 낸 음식을 판매하는 경우가 많다. 해외에 한식의 올바른 조리법을 아는 ‘한식 전문 인력’을 양성해 우리 음식을 제대로 알릴 필요가 있다. 이는 한식 세계화를 위해 필요한 노력이다.”

심민관 기자

  • 목록
  • 인쇄
  • 스크랩
  • PDF 다운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