존 롱고 러트거즈대학 경영대 교수 현 비콘트러스트 최고운용책임자, ‘워런 버핏의 위대한 부자수업’ 저자 사진 존 롱고
존 롱고 러트거즈대학 경영대 교수 현 비콘트러스트 최고운용책임자, ‘워런 버핏의 위대한 부자수업’ 저자 사진 존 롱고

“워런 버핏은 지금처럼 고금리 시기였던 1980년대에 코카콜라 회사 주식을 매수했고, 지금은 에너지와 반도체 회사 주식을 매수하고 있다.”

‘워런 버핏의 위대한 부자 수업’의 저자인 존 롱고(John Longo) 러트거즈대학 경영대 교수는 12월 1일 서면 인터뷰에서 투자 대가로 유명한 버핏이 고금리 시대 투자한 회사에 대해 이같이 설명했다. 25년이 넘는 투자 경험이 있는 투자 전문가인 롱고 교수는 40억달러(약 5조1880억원) 이상의 자산을 운용하는 전문 투자 자문사 비콘트러스트(Beacon Trust)의 최고운용책임자(CIO)이자, 버핏 덕후로 유명하다. 

버핏이 이끄는 글로벌 투자 회사인 버크셔 해서웨이는 지난 3분기 대형 석유 회사인 옥시덴털 페트롤리엄과 셰브론의 지분을 추가 매입하고, 세계 1위 파운드리(반도체 위탁생산) 업체인 TSMC 지분을 신규 매수했다. 지난 3분기는 연이은 자이언트 스텝으로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가 금리를 급격히 올리던 시기였다. 버크셔 해서웨이의 투자 포트폴리오 중 셰브론(8.02%)이 3위, 옥시덴털 페트롤리엄(4.03%)이 6위, TSMC(1.39%)가 10위에 각각 올랐다. 다음은 일문일답. 


워런 버핏의 투자 원칙은.
“워런 버핏의 투자 원칙은 좋은 회사 주식(가치주)을 싼 가격에 구매해서 시련의 시간을 견뎌내는 것이다. 워런 버핏은 1950년대부터 전문적으로 투자를 해왔다. 그는 고금리⋅고물가 시기를 과거에도 겪었다. 아마도 최근 시장 상황과 가장 유사한 것은 1980년대 초 미국 연준이 지금처럼 공격적으로 금리를 인상했던 때일 것이다. 당시 그는 코카콜라 지분을 사들였고 지금까지 보유하고 있다.”

올해 3월 금리 인상 이후 워런 버핏의 투자 방식에 변화는 없었나.
“금리 인상 시기라고 해서 워런 버핏의 투자 방식이 변하진 않았다. 워런 버핏은 장기 투자자다. 그러므로 단기적인 금리 상승 때문에 투자법을 바꾸진 않는다. 그리고 그는 최근 금리 상승기에도 이익을 내고 있다. 그가 이끄는 버크셔 해서웨이는 여유 자금을 미국 재무부의 단기 증권(Treasury Bills)에 넣어뒀는데, 1년 전 이자가 거의 0%에 가까웠지만, 지금은 4% 정도의 수익을 내고 있다. 애플과 코카콜라처럼 그가 비중 있게 구매한 주식 역시 큰 하락 없이, 지금의 물가 상승과 금리 인상 상황을 이겨낼 능력이 있다.”

워런 버핏이 최근 에너지와 반도체 회사 주식을 산 이유는.
“워런 버핏이 석유 회사 주식을 매입한 것은 친환경 에너지로 전환이 몇십 년이 걸릴 것이라는 것을 깨달았기 때문이다. 많은 사람이 이러한 석유 회사 주식을 방치했지만, 그는 여전히 주가가 올라갈 여지가 있다는 것을 깨달았다고 본다. 우크라이나·러시아 전쟁은 유럽 국가들이 러시아 에너지에서 벗어나 에너지원을 다양화할 필요성을 높였다. 그래서 옥시덴털 페트롤리엄이나 셰브론 같은 에너지 기업이 수혜자가 될지도 모른다. 더욱이 버크셔 해서웨이는 미국에서 가장 큰 철도 회사인 BNSF를 소유하고 있다. 그는 아마도 철도를 통한 석유의 수송 가능성을 확인했을 것이다. 이 점도 투자 매력도를 높였을 것이다. TSMC는 중국 본토와 대만 사이의 군사적 긴장감에 의한 정치적인 위험성을 안고 있다. 하지만 이 회사는 반도체 파운드리 사업에 있어서 논쟁의 여지가 없는 선두 주자로서 큰 이점을 가지고 있다. 특히 최근 금리 인상 여파로 인한 하락장은 TSMC 주식을 매우 매력적으로 만들었다. 이는 버핏의 관심을 이끌었다고 본다.”

암호화폐 투자를 워런 버핏은 어떻게 보나.
“워런 버핏은 비트코인을 내재적인 가치가 없기 때문에 선호하지 않는다. 암호화폐가 현금 유동성에 대한 직접적인 대가를 지불하지 않기 때문이다.”

심민관 기자, 심효정 인턴기자

  • 목록
  • 인쇄
  • 스크랩
  • PDF 다운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