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롬 파월 미국 연방준비제도(Fed) 의장. 사진 로이터연합
제롬 파월 미국 연방준비제도(Fed) 의장. 사진 로이터연합
도리안 카렐 슈로더투자신탁운용 글로벌멀티에셋 자산 펀드 매니저 에딘버러대 정치학, 전 영국 투자운용협회 리서치 및통계 부문 수석, 전 EY 리스크 부문 컨설턴트 사진 슈로더투자신탁운용
도리안 카렐 슈로더투자신탁운용 글로벌멀티에셋 자산 펀드 매니저 에딘버러대 정치학, 전 영국 투자운용협회 리서치 및통계 부문 수석, 전 EY 리스크 부문 컨설턴트 사진 슈로더투자신탁운용

올해 들어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를 필두로 시작된 글로벌 금리 인상과 우크라이나·러시아 전쟁 등 각종 악재로 개인 투자자들의 자산 관리에도 빨간불이 켜졌다. 지난해 역대급 호황기를 보낸 증시가 하락하고 부동산 시장이 빠르게 냉각하는 등 투자 빙하기가 덮친 탓이다.

이런 상황에서도 틈새 투자 전략을 찾는 이들에게 도리안 카렐 슈로더투자신탁운용 글로벌 멀티에셋 펀드 매니저는 최근 서면 인터뷰에서 “고금리 시대에는 확실한 수익과 지속적 현금흐름 창출이 투자 결정에 중요한 기준이 될 것”이라며 현재 주목할 만한 시장으로 유럽과 신흥 시장(이머징마켓), 일본 등을 꼽았다. 관심을 둘 만한 종목으로는 금리 인상에 따른 이자 수익 확대 효과를 기대할 수 있는 은행·보험주를 추천했다. 수요와 공급 불균형, 지정학적 관계 등을 고려해 에너지·원자재 업종에 관해서도 낙관적 전망을 내놨다. 다음은 일문일답.


고금리 여파로 글로벌 증시 상황이 좋지 않다. 그래도 투자를 원한다면 어떤 시장이 적합할까.
“금리가 높아지면 대출 상환 이자 부담으로 기업 부실률이 점차 상승할 수 있다. 가장 우려되는 부분은 미국 달러 레버리지 론(신용도가 낮은 투자 부적격 기업에 대한 자산담보 대출)이다. 이에 시장의 많은 투자자가 여전히 미국의 경제 압박과 공격적인 금리 인상, 유럽의 심각한 불황을 예상하고 있다. 결국 고금리 기조 속 투자자들은 투자처에 대한 성장 잠재력을 탐색할 때 확실성과 밸류에이션을 우선순위로 두게 될 것이다. 다시 말해 확실한 수익과 지속적 현금흐름 창출이 중요한 기준이 될 것이라는 의미다. 그런 측면에서 현재 주목할 만한 시장은 유럽과 신흥 시장이다. 유럽 시장은 밸류에이션이 매력적이면서, 경제 전망이 상당히 침체된 수준에서 안정적으로 변화하고 있는 특징이 있다. 신흥 시장은 수익이 저점에 도달해 있으면서도 배당 수익률은 3%를 웃돌고, 밸류에이션도 과거 수준 및 타 지역 대비 매력적이다. 실제로 11월 신흥 시장 지수 반등세가 선진 시장보다 강했다. 미국 인플레이션 완화 기조와 달러 약세, 연준 금리 인상 속도가 더뎌질 수 있다는 신호, 중국 경제 개방과 수요 회복에 대한 기대감 등이 투자 심리에 영향을 미친 것으로 풀이된다. 이 밖에 일본도 엔화 안정화를 가정하면, 보수적 기업 경영, 높은 이익 수익률, 코로나19 이후 경제 재개방 분위기 등을 고려할 때 관심을 둘 만하다.”

최근 연준에서 기준금리 인상 속도 조절론이 나오고 있는데. 금리 향방을 어떻게 보나. 
“현시점에서 나오는 금리 전망은 예전보다 좀 더 현실적이라고 본다. 연준이 내년 1분기 5%대에서 금리 인상을 중단할 것으로 보고 있다. 그에 앞서 당장 12월부터 금리 인상 속도를 50bps(0.5%포인트)로, 종전보다 늦출 것으로 예상한다.”

현시점에서 투자 유망 업종을 꼽으면.
“구조적 인플레이션(물가 상승)에 따른 고금리 기조가 당분간 지속할 것이라는 관점에서 은행주, 보험주가 수혜를 받을 수 있다. 이런 종목은 통상 기준금리 인상 시 이자 수익 확대 기대로 주가가 상승하는 경향이 있다. 하지만 역사적인 고금리 시대에도 (은행·보험주는) 현재 경기 침체 리스크 우려에 장부가보다 훨씬 낮은 가격에 거래되고 있다. 이는 투자 기회가 될 수 있다. 에너지, 원자재 업종도 주목하고 있다. 에너지나 원자재는 이미 수요 대비 공급 부족으로 가격이 상승해왔다. 그런데 중국의 경제 재개방, 유럽의 탈(脫)러시아 에너지 전략 등 영향으로 수요와 공급 불균형이 더 심화할 것이다.”

고금리 시대 채권 투자가 주목받고 있는데. 어떻게 보나.
“채권은 안전 자산이라는 인식이 있지만, 투자의 출발점(시점)이 중요하며, 금리 양면성(인상·인하)에 민감하다. 즉, 국채 및 투자 등급 채권은 부실 위험은 낮지만, 금리가 계속 상승할 경우 위험도가 높아진다. 이에 (채권) 투자자들은 채권 수익률의 직접적인 원인을 매우 신중하게 분석할 필요가 있다. 국채 수익률이 향후 인플레이션과 금리에 대한 현실적 가정을 반영하느냐는 것이다. 최근 국채 및 채권 스프레드의 동반 상승을 고려하면, 캐리 수익(보유 이익) 또는 경상 수익률이 채권 투자의 합리적 수익 기대치가 될 것이다.”

채권 투자가 익숙지 않은 개인 투자자에게 조언하면.
“보수적 성향의 투자자는 국내 상품에 투자하는 게 가장 단순한 전략이지만, 수익률이 원화에 완전 헤징(위험 회피)된 상품도 눈여겨볼 만하다. 좀 더 모험적인 성향의 투자자에게는 금리와 관련한 위험이 다소 낮은 하이일드(고수익) 채권을 추천한다. 다각화된 채권 펀드도 신용 위험이 상대적으로 덜하다. 중남미 지역 채권도 흥미로워 보인다.”

전통적 안전 자산으로 꼽히는 금 투자를 어떻게 보나.
“높은 실질 수익률에도 금 가격이 합리적 수준으로 유지되고 있다. 향후 금리 인상 속도가 더뎌지면서 부동산 전망이 점차 안정화하고 달러 상승 압박이 꺾이면 금 시장도 흥미로운 투자처가 될 수 있다. 실제로 최근 전 세계 중앙은행이 금을 다시 사들이고 있다.”

세계금협회(World Gold Council)에 따르면, 전 세계 중앙은행은 지난 3분기 전년 동기 대비 300% 늘어난 약 400t에 달하는 금을 매입했다. 같은 기간 전 세계 금 수요도 1181t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28% 늘었다. 이런 분위기에 내년 금값이 상승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글로벌 투자은행 UBS는 금값이 내년 말까지 13% 상승할 것으로 예측했다.

투자 리스크 관리는 어떻게 하나.
“리스크 관리를 위해 매우 선별적으로 투자하는 방식을 활용하고 있다. 또한 금리 위험이 높거나 성장 기대치가 과도한 세그먼트(부문)는 회피해, 전반적인 주식 비중을 관리한다. 더불어 혼합적 투자 방식도 활용하는데, 예를 들면 주식과 전환사채(기업의 채권을 주식으로 교환할 수 있는 유가증권)를 통해 다각화를 증대하고 전반적 리스크를 줄인다. 또한 시장 기대치가 지나치게 낙관적이라고 판단할 경우, 꼬리 위험(tail risk·확률이 낮지만 발생할 경우 파괴력이 큰 위험)을 줄이기 위해 풋옵션(향후 주식을 팔 권리)을 매수하기도 한다.”

이선목 기자

  • 목록
  • 인쇄
  • 스크랩
  • PDF 다운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