염승환 이베스트투자증권 이사 홍익대 화학공학 수료, 전 이베스트투자증권 마케팅팀원이베스트투자증권
염승환 이베스트투자증권 이사 홍익대 화학공학 수료, 전 이베스트투자증권 마케팅팀원 사진 이베스트투자증권

“비관론에 도망가지 말고 맞서 보라.”

개인 투자자의 선생이자 ‘염블리’라는 애칭으로 유명한 염승환 이베스트투자증권 이사는 12월 2일 인터뷰에서 혼란에 빠진 개인투자자들에게 이렇게 조언했다. 염 이사는 “주식이 싸서 사라는 게 아니라 철저한 기업 분석을 바탕으로 꾸준한 투자 훈련이 필요하다는 것”이라며 “지금은 내년 회복 사이클의 주도주를 찾을 때”라고 말했다.


올해 주식 시장이 너무 안 좋았다. 내년은 코스피 어떻게 전망하나.
“고물가가 장기간 지속되면서 연방준비제도(Fed·연준)가 급격한 금리 인상에 나섰다. 예상치 못했던 우크라이나·러시아 전쟁으로 물가가 더 치솟으면서 결국 미국 증시가 무너졌고 한국도 영향을 받았다. 중국 ‘제로 코로나’ 정책도 악재였다. 내년은 올해보다 나을 것이다. 물론 아직 물가나 금리가 높지만, 시장 방향이 바뀌고 있다. 지금까지 우리를 괴롭히던 고물가, 고금리 기조가 꺾이고 있다. 달러도 내려가고 있고 전쟁과 코로나19는 상수가 됐다. 더 이상 큰 충격이 없다면 2850 정도까지는 오를 것으로 본다.”

국내 빅테크주(株) 전망은.
“어느 정도 회복은 하겠지만, 중요한 건 주도주가 될 것인지다. 주도주가 되려면 확실한 성장을 보여줘야 한다. 네이버, 카카오 모두 해외에서 성장 기회를 찾고 있지만, 쉽지 않을 것이다. 특히 카카오는 자회사의 문어발식 상장에 따른 주주 가치 희석이 걸림돌이다. 빅테크는 어느 정도 회복될 때 비중 정리를 권한다.”

삼성전자는 어떻게 될까.
“고금리 시대에는 현금이 중요하다. 삼성전자는 현금을 120조원 이상 보유하고 있다. 반도체 사이클도 돌아올 것 같다. 삼성전자는 세계 최초로 가장 앞선 기술인 3나노 반도체 양산을 시작했다. 세계 1위인 대만 TSMC보다도 먼저다. TSMC가 중국과 대만의 지정학적 이슈에 영향을 받는 점도 삼성전자엔 수혜다. 이재용 회장은 국민에게 사랑받는 기업이 되고 싶다고 했다. 배당 확대 등 주주 친화적인 정책을 기대하는 이유다. 저평가 매력도 높다. ”

원자재 투자전략은.
“공급에 영향을 많이 받는 석유나 천연가스보단 구리를 추천한다. 경기 동행 상품인 구리는 전기차 같은 친환경 산업 소재로 많이 쓰인다. 중국이 방역 규제를 완화하면서 인프라 투자가 예상되는 것도 호재다. 올해 가격이 좋지 않았기에 지금이 투자 적기다. 관련 기업에 투자하는 것도 방법이다.”

이 밖에 내년 투자 유망 업종을 꼽으면.
“고금리로 피해를 많이 봤던 업종을 주목하라. 건설업 관련 중 리츠주를 추천한다. 올해는 고금리, 고물가에 레고랜드 사건까지 터지면서 완전히 꺾였지만, 이럴 때가 투자할 때다. 리츠도 물류센터, 해외 부동산 투자 상품 등 종류가 많다. 기본 분기 배당도 있다. 또 금리 완화 시 중국 경제가 살아나면 경기에 긍정적 영향을 줄 거다. 즉, 경기 민감주를 주목해야 하는데 특히 중국 영향을 많이 받는 게 스마트폰 관련 주다. 그간 부진했던 IT 부품 소재 업체가 좋아질 것 같다.”

리스크를 두려워하는 투자자에게 조언하면.
“개인 투자자의 특징은 모두가 좋다고 할 때 (비싼 시장에) 들어가는 거다. 온갖 나쁜 얘기뿐일 때 반대로 생각해보라. 비관론은 가격을 싸게 만든다. 실제로 반도체가 안 좋은 상황에서도 워런 버핏은 TSMC를 담았다. 다만, 무조건 싸다고 사라는 게 아니다. 철저한 기업 분석이 바탕 된 투자로 비관론에 맞서라. 여기엔 최소 3년의 훈련이 필요하다. 남들과 똑같다면 이익을 낼 수 없다.”

이선목 기자

  • 목록
  • 인쇄
  • 스크랩
  • PDF 다운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