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학필름 독보적 기술력 보유…

고속성장 전선 ‘이상무’

신화인터텍(대표이사 최승규)의 고성장 비결은 광학필름 부문에서 독보적인 기술 경쟁력을 보유하고 있고, 변화된 환경에 탄력적이고 유기적으로 적극 대응한 덕분이다. 1977년 신화화학공업사로 창립한 이후 성장과 도약을 거듭해 온 디스플레이용 광학필름 전문업체로, 기능성 필름, 산업용 테이프, 편광주변 기능성 필름 등을 생산하고 있다.

또 삼성전자가 신화인터텍 신주인수권부사채(BW) 300억원을 인수하면서 사업의 안정성이 강화됐고, 신규 제품인 CLC필름 생산 기술력이 중장기적 실적 호전을 이끌 것이란 평가다.

신화인터텍은 지난 2005년부터 삼성전자에 LCD-BLU용 일반확산필름 공급을 시작해 2008년에는 2422억원의 매출을 기록하고, 이어 지난해에는 3900억원 가까운 매출 성장세를 보이는 등 매년 60% 이상의 매출 증가율을 기록 중이다. 삼성전자뿐만 아니라 대만에도 광학필름을 공급하며 해외 수출 부문의 성장세도 가파르다. 올해는 매출 6000억원과 매출액의 10%의 영업이익 달성을 목표로 잡았다.

이정 하나대투증권 애널리스트는 “신화인터텍의 2분기 실적은 삼성전자 8세대라인 증설효과와 LED용 광학필름을 중심으로 한 제품 믹스 개선, 수율 향상 등으로 빠르게 호전돼 사상 최대 매출을 시현할 것”이라고 분석했다.

올 2분기 매출도 전분기 대비 20.4% 증가한 1432억원, 영업이익 119.1% 늘어난 101억원으로 예상, 사상 최대치를 돌파할 것으로 보인다.

2009년 초반까지만 해도 기존의 TV, 모니터 등의 디스플레이 산업은 CCFL을 기반으로 한 LCD 제품들이 주를 이뤘다. 그러나 LED램프를 기반으로 한 LED-TV 부문의 눈부신 기술발전으로 부품소재 산업에도 큰 변화가 일어났다. 아직도 LCD 제품 위주의 매출이 크지만 LED 제품의 출시 이후 무게중심은 LED 제품으로 급속히 옮겨가고 있다.

신화인터텍의 광확산패턴설계와 공정기술, 고분자 포뮬레이션기술 및 정밀박막코팅기술은 광학필름 사업 분야의 핵심적인 기술이다. 

신화인터텍은 광학필름 부문의 토털 솔루션 프로바이더로서 지적재산권 관리에도 세심한 전략을 세우고 있다. 신기술의 개발 시점마다 특허출원과 등록을 해왔다. 최근에는 일본의 D사와 프리즘 관련 라이선싱 계약을 통해 공동특허사용권을 획득함으로써 상대방의 특허기술 또한 존중해 주는 기업문화를 만들어 나아가고 있다.

이 회사 관계자는 “올해 LCD에서 LED로의 전환이 가속화되면서 고휘도 내열성 필름의 중요성이 크게 부각될 것”이라며 “LED용 반사필름 ‘SLP’와 LED용 lami-프리즘필름 ‘POP’, 반사형 편광필름 ‘CLC’ 등으로 시장의 기술적 수요를 충족시켜 나갈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배동호 기자

  • 목록
  • 인쇄
  • 스크랩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