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근혜 대통령을 수반으로 한 새 정부가 오는 2월25일 출범한다. 차기 정부는 시작부터 만만치 않은 대내외 환경에 직면할 것으로 보인다. 글로벌 금융위기의 여파는 가시지 않았고, 이는 국내 경기의 장기 침체로 이어지고 있기 때문이다. 자칫 잘못하다간 선진국 문턱에서 좌초해 ‘중진국 함정’(1인당 국내총생산(GDP)이 중진국 수준에 도달한 이후 성장 동력이 상실되는 현상)에 빠질 수 있다. 이런 가운데 일자리 창출은 물론이거니와 경제민주화 요구, 복지 욕구 등에 대한 합리적인 해결방안도 제시해야 한다. 차기 정부의 성공은 결국 올바른 정책 목표의 채택과 적절한 정책 방향에 달려 있다. 때문에 박근혜 대통령 당선인의 경제정책, 즉 ‘근혜노믹스’(박근혜+이코노믹스)는 향후 우리 경제의 방향을 제시한 바로미터여서 온 국민의 관심사다. 근혜노믹스는 상충되는 성격의 성장과 복지를 같이 담았다. 멀게는 박정희 전 대통령의 ‘산업화’, 가깝게는 현 시대를 관통하는 ‘경제민주화’를 화학적으로 결합시킨 것. 따라서 근혜노믹스에는 산업화와 경제민주화가 도도하게 흐른다. <이코노미조선>은 ‘박근혜 정부’ 출범에 즈음해 향후 5년 동안 한국 경제를 이끌 근혜노믹스에 숨겨진 코드를 샅샅이 파헤쳐봤다.

편집자주

  • 목록
  • 인쇄
  • 스크랩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