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리카와 아키라 라인 전 대표는 라인의 성장 비결로 ‘단순함(Simple)’을 꼽는다.
그가 생각하는 단순함은 최대한 빠르게, 최고의 품질을 가진 상품을 시장에 내놓는 것이다.

“이것저것 중요하다며 이해하기 어려운 메시지를 현장에 던지면 그 조직은 혼란에 빠집니다. 가장 중요한 것만 심플하고 알기 쉽게 전달해야 합니다. 이는 기업이 조직력을 발휘하고 성장할 수 있는 핵심 요인입니다.”

네이버의 일본 내 자회사 ‘라인 주식회사(이하 라인)’의 성장을 이끌었던 모리카와 아키라(森川亮) 전 라인 대표가 강조하는 ‘심플 경영’이다. 모리카와 아키라 전 대표는 2003년 한게임 재팬 주식회사(현 라인)에 입사, 2007년 대표이사에 올랐고 2010년 말 모바일 메신저 ‘라인(LINE)’을 개발했다.

2011년 일본에 출시된 라인은 현재 전 세계시장에서 서비스되고 있다. 2016년 3월 기준 월평균 이용자는 2억2000만명에 이른다. 특히 일본, 태국, 인도네시아 등 아시아 시장에서 고속 성장을 이뤘다. 지난해에는 매출 1207억엔(약 1조3000억원)을 기록했다.모리카와 아키라 전 대표는 라인의 성장 비결로 ‘단순함(Simple)’을 꼽는다. 그가 생각하는 심플 경영은 이렇다. 인터넷 비즈니스에선 속도가 생명이다. 엄청난 기술력이 필요한 상품이 아니라면 경쟁 기업이 금세 복제한다. 최대한 빠르게, 최고의 품질을 가진 상품을 시장에 내놔야 한다는 것이다. ‘품질×속도’로 요약된다.

그렇다면 속도는 어떻게 올릴까. 쓸데없는 업무 프로세스를 줄여야 한다. 쓸데없는 회의, 신청서, 시간이 걸리는 결제, 불필요한 보고 등을 없애면 되는 것이다. 실제로 라인은 프로그램을 개발할 때 사양서(仕樣書)를 만들지 않는다.

대부분 기업의 경우, 프로그램 또는 상품 사양서를 작성하고 간부에게 결제받은 후 엔지니어와 디자이너가 움직인다.

이런 과정을 거치면서 시간을 뺏기는 것이다. 하지만 라인은 엔지니어, 디자이너가 상품 콘셉트에 동의하면 사양서를 작성하지 않아도 상품 개발에 착수할 수 있다.


프로그램 개발 때 사양서 안 받아

하지만 조심해야 할 부분이 있다. 단순히 사양서를 작성하지 않는 게 아니라 프로그램을 개발하는 현장에서 의사결정할 수 있는 시스템과 문화를 만들어야 한다. 그러지 않으면 조직 내 혼란이 발생해 업무 속도가 더 느려진다.

라인은 업무를 표준화하는 매뉴얼도 거의 만들지 않는다. 업무를 표준화하면 어떤 직원이 해도 동일한 결과가 나오기 때문이다. 특히 동일한 상품을 효율적으로 회전시키는데는 ‘표준화된 시스템’이 효과적이었지만 끊임없이 새로운 가치를 창출해야 하는 현 인터넷·모바일 시대에는 어울리지 않는다. 실제로 라인은 팀별로 업무 방법이 제각각이다.

기획 담당자가 프로그램, 상품 콘셉트를 주도하는 경우가 있는가 하면 엔지니어가 상품을 구체화하는 것을 기획 담당자가 지원하기도 한다. 팀 구성원의 개성과 프로젝트 특성에 따라 자연스럽게 업무가 진행되는 것이다.

CEO와 조직원 간의 커뮤니케이션도 중요하다. 2011년 라인을 출시한 이후 이른바 ‘대박’ 조짐을 감지했을 때다. 모리카와 아키라 전 대표는 ‘현재 진행하고 있는 모바일 메신저 라인 사업은 매출을 신경 쓰지 않겠다. 사용자 확대만을 생각하자’는 간결한 메시지를 조직원에게 전달했다. 직원들이 헷갈리지 않도록 명확한 경영 목표를 전달한 것이다. 이렇게 하면 직원들이 ‘윗분’이 바라는 게 무엇인지 고민하는 데 시간을 뺏기지 않는다.

박용선 기자 / 사진 : 조선일보 DB

  • 목록
  • 인쇄
  • 스크랩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