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방서를 형상화한 파이어하우스 서브 매장 전경. 사진 파이어하우스 서브
소방서를 형상화한 파이어하우스 서브 매장 전경. 사진 파이어하우스 서브

1994년 10월 10일, 미국 플로리다주 잭슨빌의 전∙현직 소방관 형제 두 명이 서브(sub∙잠수함을 닮은 긴 빵에 육류와 채소, 소스 등을 넣어 만드는 샌드위치) 가게를 열었다. 빈털터리였던 둘은 3만5000달러(약 4000만원)의 창업 자금 중 소방공제회 지원금 2000달러를 제외한 나머지를 가족과 친구, 친척에게 빌렸다.

초기에는 소방관 출신이란 사실이 무색할 만큼 많은 빵과 고기를 ‘불조절’ 실패로 태워 먹기도 했다. 그로부터 24년이 지난 지금, 형제의 샌드위치 가게는 미국 내 44개 주와 캐나다, 푸에르토리코에 1100개가 넘는 매장을 거느린 세계적인 패스트푸드 업체로 성장했다. 지난해 매출은 7억1500만달러(약 8000억원), 그중 미국 매출이 4억7700만달러를 차지했다. 미국의 샌드위치 프랜차이즈 ‘파이어하우스 서브(Firehouse Subs)’와 창업자인 크리스와 로빈 소렌슨 형제 이야기다.

미국 외식업계에서 매장 수 1000개 돌파는 명실상부한 ‘전국구 플레이어’가 됐다는 의미로 받아들여진다. ‘프랜차이즈의 천국’ 미국에서 2016년 기준으로 매장 수 1000개를 넘긴 업체는 약 40개에 불과했다. 몸집만 커진 것은 아니다. 미국 ‘포브스’는 2015년 파이어하우스 서브를 ‘최고 프랜차이즈 업체(Best franchise to buy)’로 선정했다. 세계적인 레스토랑 컨설팅 업체인 테크노믹의 외식 브랜드 평가에서는 2016년과 지난해 각각 음식과 서비스 부문에서 1위를 차지했다.

제대로 된 사업 경험이 전혀 없었던 빈털터리 소방관 형제의 외식업 창업 ‘대박’ 비결은 뭘까.


성공비결 1│ 일관성 있는 매장·메뉴 콘셉트

미국에서 소방관은 ‘존경받는 직업’을 묻는 설문조사에서 자주 1위에 이름을 올릴 만큼 이미지가 좋다. 소방관 복장을 하고 상점에 들어서면 물건값을 깎아주는 경우도 종종 있다. 적지 않은 소방관들이 우울증에 시달리며 직업 만족도에서 최하위를 맴도는 우리나라와는 상황이 매우 다르다.

크리스와 로빈 형제가 가게 이름에 ‘소방서(firehouse)’를 넣은 것은 그런 면에서 훌륭한 선택이었다. 형인 크리스는 창업 이후에도 4년 동안 소방관 생활을 병행했다(부친인 로버트도 소방관으로 43년을 일하다 은퇴했다). 생계 유지를 위한 것이었지만 ‘현역 소방관이 운영하는 소방서 테마 식당’이라는 흥미 요소가 더해지면서 자연스럽게 매출과 인지도를 끌어올릴 수 있었다.

파이어하우스 서브 매장 내부. 사진 파이어하우스 서브
파이어하우스 서브 매장 내부. 사진 파이어하우스 서브
.....

이용권 구매

일부 기사의 전문 보기는 유료 서비스입니다.
로그인 후 이용권을 구매하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이용성 차장

  • 목록
  • 인쇄
  • 스크랩
  • PDF 다운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