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해 12월 28일 서울 양재동 at센터에서 열린 ‘2018 BJ 어워즈 아프리카TV 페스티벌’에서 버라이어티BJ 여자 부문 대상을 받은 BJ 양팡이 수상소감을 말하고 있다. 사진 아프리카TV 제공
지난해 12월 28일 서울 양재동 at센터에서 열린 ‘2018 BJ 어워즈 아프리카TV 페스티벌’에서 버라이어티BJ 여자 부문 대상을 받은 BJ 양팡이 수상소감을 말하고 있다. 사진 아프리카TV 제공

2016년 10월 아프리카TV의 원년 멤버인 BJ 대도서관이 유튜브로 플랫폼을 옮기겠다고 선언했다. 아프리카TV가 광고 수익에 대해 과한 송출료를 요구한다는 불만을 토로한 것이다. 이후 윰댕, 김이브 등 주요 BJ들이 유튜브로 이탈을 선언했다.

당시 아프리카TV가 송출료 폐지 등 BJ 친화 정책을 펼쳤지만, BJ들의 반감은 가라앉지 않았다. 급기야 ‘아프리카TV가 망할지 모른다’는 관측이 흘러나왔다. 아마존이 인수한 게임 전문 방송 플랫폼 트위치의 인기몰이로 그런 우려는 더 커졌다.

그러나 현재까지 아프리카TV는 몰락은커녕 실적이 상승하고 있다. 지난해 매출액은 ‘아프리카TV 위기설’이 나왔던 2016년보다 58.7%, 같은 기간 영업이익은 69.4% 상승했다.

특히 올해 1분기 실적이 ‘어닝 서프라이즈’를 기록하면서 주가도 상승했다. 어닝 서프라이즈는 실적이 증권사가 제시한 예상치보다 10% 높은 경우를 의미한다. 아프리카TV 주가는 5월 23일 종가 기준 6만9000원으로 실적 발표 이전(6만1900원)보다 10% 넘게 올랐다. 지난해 10월 연중 최저점(2만8350원)보다는 143% 증가했다.

전문가들은 “유튜브와 트위치의 성장세가 매섭지만, 국내 온라인 방송 플랫폼의 원조 아프리카TV가 독자 경쟁력을 갖추고 있다”고 평가한다. 아프리카TV가 경쟁 업체의 공세에도 성장하는 비결은 뭘까.


성공전략 1│플랫폼의 자산은 콘텐츠 BJ들에게 콘텐츠 개발 독려

“이런 큰 상을 받게 돼서 정말… 울지 않을 거예요. 저를 하꼬(시청자 수가 적은 방송) 때부터 키워준, 뒤에 있는 우리 봉준 오빠한테 고맙게 생각합니다.”

여느 영화 시상식에 나올 만한 감동적인 멘트 같지만, 지난해 12월 진행된 ‘2018 BJ 어워즈 아프리카TV 페스티벌’의 한 장면이다. 버라이어티BJ 여자 부문 대상을 받은 BJ 양팡은 울먹이면서 수상소감을 발표했다. BJ 양팡은 누적 시청자가 4220만9969명에 달하는데, 가족들과 일상을 보여주는 콘텐츠가 주무기다. 이른바 가족 시트콤 코너를 기획해 인기를 끌고 있다.

아프리카TV는 소속 BJ들을 상대로 2011년부터 콘텐츠 부문별 시상식을 하고 있다. 서수길 아프리카TV 대표가 성과가 좋았던 BJ들에게 직접 시상한다. 선정적이고 자극적인 방송만으로는 상을 받기 어렵다. 보통 콘텐츠가 뒷받침된 인기 BJ들이 대상이나 최고의 콘텐츠상을 수상한다.

아프리카TV의 경쟁력은 콘텐츠에서 나온다. 아프리카TV 방송의 23%를 차지하는 ‘보이는 라디오’ 방송은 기획력이 중요하다. 유명 BJ들이 게임 실력이나 입담으로 방송을 이끌어나가는 e스포츠 방송과는 다르다. BJ들은 직접 ‘몰래카메라’ ‘벌칙 게임’ ‘친목 방송’ 등 콘셉트를 기획한다. 전담 직원을 고용해 대본을 짜는 경우도 있다. 본사에서도 활동이 활발한 BJ들과 월평균 1회 정도 만나 콘텐츠 기획을 돕는다.

신규 BJ들에 대한 지원도 이뤄진다. .....

이용권 구매

일부 기사의 전문 보기는 유료 서비스입니다.
로그인 후 이용권을 구매하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김소희 기자

  • 목록
  • 인쇄
  • 스크랩
  • PDF 다운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