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미노 피자는 미국 최초로 피자 배달 서비스를 선보이면서 ‘피자=배달음식’이라는 공식을 만들었다. 사진은 영국의 도미노 피자 배달원의 뒷모습. 사진 블룸버그
도미노 피자는 미국 최초로 피자 배달 서비스를 선보이면서 ‘피자=배달음식’이라는 공식을 만들었다. 사진은 영국의 도미노 피자 배달원의 뒷모습. 사진 블룸버그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탓에 문을 닫는 음식점이 속출하고 있지만, ‘글로벌 1등’ 피자 프랜차이즈 업체 도미노 피자(이하 도미노)가 호실적을 거두는 저력을 발휘했다. 도미노는 4월 23일(현지시각) 올해 1분기 매출이 8억7310만달러(약 1조700억원)로 지난해 1분기보다 1.6% 증가했다고 밝혔다. 이는 9년 만에 가장 저조한 분기 매출 증가율이지만, 시장 전망치(8억6900만달러)를 웃돌았다. 코로나19 탓에 바짝 움츠러든 미국 소비 심리를 고려하면 선방했다는 평가가 많다. 미국 상무부에 따르면 3월 소매 판매는 전달보다 8.7% 줄었다. 상무부가 관련 통계를 집계한 1992년 이후 가장 큰 폭의 감소였다.

도미노의 미국 판매 성장세는 코로나19도 꺾지 못했다. 온라인 주문이 큰 폭으로 늘면서 1분기 미국 매출은 7.1%나 증가했다. 도미노 전체 매출에서 미국 판매가 차지하는 비중은 60% 안팎이다. 도미노는 미국에서 늘어난 주문을 소화하기 위해 1만 명을 추가 고용하는 계획도 내놨다. 리치 앨리슨 도미노 최고경영자(CEO)는 4월 23일 미국 CNBC와 인터뷰에서 “수요가 많아 필요한 시간대에 고객에게 배달하기 위한 사람이 더 필요한 상황”이라며 “배달은 앞으로도 중요하며 고객과 접촉하지 않는 배달은 뉴노멀(new normal·새로운 표준) 중 하나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도미노 주가도 날개를 달았다. 코로나19 사태의 최대 수혜 기업으로 꼽히는 ‘글로벌 콘텐츠 공룡’ 넷플릭스보다 주가 상승 폭이 크다. 도미노 주가는 5월 5일 기준 1년 새 32% 올랐고, 같은 기간 넷플릭스 주가는 12% 상승했다. 특히 도미노 주가는 올해 들어 27% 오르면서 코로나19 사태 속에서 기업 가치를 재평가받았다...

이용권 구매

일부 기사의 전문 보기는 유료 서비스입니다.
로그인 후 이용권을 구매하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임수정 기자

  • 목록
  • 인쇄
  • 스크랩
  • PDF 다운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