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가 길어지면서 홈가드닝 관련 제품이 인기를 끌고 있다. 사진은 서울의 한 대형마트 원예 코너. 사진 연합뉴스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가 길어지면서 홈가드닝 관련 제품이 인기를 끌고 있다. 사진은 서울의 한 대형마트 원예 코너. 사진 연합뉴스

대학생 김민주(23)씨는 최근 다육식물 ‘하트호야’ 기르는 재미에 푹 빠졌다.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이후 격리가 일상이 된 상황에서 하트호야는 김씨에게 묘한 위로를 건넨다. 김씨는 “안 그래도 취업난 때문에 심란한데 코로나19까지 들이닥쳐 답답함과 우울감이 심했다”면서 “스트레스 해소 차원에서 키우기 시작한 식물이 잘 자라는 모습을 보니 즐겁다”라고 했다.

식물과 동거를 택한 이는 김씨뿐만이 아니다. 홈가드닝(가정 원예)의 인기는 코로나19가 초래한 여러 현상 중 하나다. 인터파크에 따르면, 올해 6~8월 가드닝 관련 매출액은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32% 증가했다. 소셜미디어(SNS) 인스타그램에서 ‘홈가드닝’이라는 키워드를 검색하면 20여만 개의 게시물이 쏟아진다. 사람들은 온라인상에서 각자의 가드닝 결과물을 자랑하고 노하우를 공유한다. 식물을 처음 키우는 초보자를 위한 스마트폰 애플리케이션(앱)도 인기를 끌고 있다.

식물 관리가 ‘어른의 일’이라는 건 옛말이다. 코로나19 시대에는 장년층은 물론 김씨 같은 밀레니얼 세대(1981~96년 출생)도 홈가드닝 열기에 푹 빠져 있다. 홈가드닝의 매력을 세 가지로 분석했다...

이용권 구매

일부 기사의 전문 보기는 유료 서비스입니다.
로그인 후 이용권을 구매하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김지욱 인턴기자

  • 목록
  • 인쇄
  • 스크랩
  • PDF 다운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