핀터레스트 주가는 12월 7일(현지시각) 70.3달러를 기록해 올해 들어 270% 넘게 상승했다.
핀터레스트 주가는 12월 7일(현지시각) 70.3달러를 기록해 올해 들어 270% 넘게 상승했다.

조용한 소셜미디어(SNS) 핀터레스트의 선전이 심상치 않다. 연일 새로운 이슈가 만들어지는 트위터나 인스타그램·틱톡과 비교해 자극적인 얘깃거리가 없는 데다 ‘좋아요’나 ‘하트’를 받기 위해 이용자끼리 치열한 경쟁이 벌어지지도 않지만, 핀터레스트는 최근 미국 월스트리트에서 가장 뜨거운 회사로 떠오르고 있다.

올해 3분기 핀터레스트의 글로벌 매출액은 4억4262만달러(약 4800억원)로, 지난해 3분기 2억7970만달러(약 3000억원)보다 58% 증가했다.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소셜미디어 회사가 이득을 본 점을 감안하더라도 핀터레스트의 성장은 가파르다. 연초 18.8달러에 불과했던 주가는 12월 7일(이하 현지시각) 기준으로 70.3달러(약 7만6000원)를 기록해 270% 넘게 상승했다. 페이스북·트위터·스냅을 압도하는 수치다.

핀터레스트는 이용자가 핀보드를 만들어 관심 있는 사진이나 짧은 영상을 올리고 다른 이용자와 나누는 서비스를 한다. 2010년 출시했는데, 지난해 5월 127억달러(약 13조원)의 평가액으로 뉴욕 증시에 상장했다. 현재 핀터레스트의 시가 총액은 434억달러(약 47조원)다. 부산스럽고 떠들썩해야 성공하는 것처럼 보였던 SNS 시장에서 상대적으로 조용하고 자극적이지 않은 핀터레스트가 관심을 끄는 비결은 무엇일까...

이용권 구매

일부 기사의 전문 보기는 유료 서비스입니다.
로그인 후 이용권을 구매하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이진혁 기자

  • 목록
  • 인쇄
  • 스크랩
  • PDF 다운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