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랜차이즈 산업을 육성해 지역경제를 살리자’
지난해 9월 정부는 ‘자영업자 경쟁력 강화를 위한 프랜차이즈산업 활성화 방안’을 발표했다. 2012년까지 가맹점 1000개 이상의 브랜드 100개를 길러 내고 세계 100대 프랜차이즈에 3개 이상의 업체를 진입시킨다는 목표다. 정부가 이런 정책을 낸 것은 서민 생활 안정과 지역경제 활성화를 염두에 둔 것이다. 정부의 방침에 따라 지방자치단체들도 프랜차이즈 육성 정책을 내놓기 시작했다. 이에 따라 지방 프랜차이즈들에도 온기가 돌 전망이다. 그렇다고 지방에 이렇다 할 프랜차이즈가 없다는 말은 아니다. 어려운 환경 속에서도 해당 지역에 굳건히 뿌리를 내리며 중앙의 거대업체와 당당히 겨루고 있는 곳이 상당수 있다. <이코노미플러스>는 이들을 발굴, 연재하기로 했다. 한국 프랜차이즈 산업과 지역경제 활성화를 응원하기 위해서다. 첫 순서로 대구·경북 지방의 강자들을 만났다.

한국 프랜차이즈 본고장 자임

치킨·커피 초강세

‘대구는 우리 것’

“대구는 외식 프랜차이즈의 본고장입니다. 대구에서 출발해 국내 10대 브랜드로 성장한 기업이 2곳이나 있습니다. 교촌치킨과 멕시카나치킨이 그것입니다.”

이범운 한국프랜차이즈협회 대구·경북 지회장은 대구가 외식 프랜차이즈의 메카라고 강조했다. 프랜차이즈라는 업태가 출발한 것도 대구 지역이었다는 설명이다. 수치적으로도 대구·경북 지역 프랜차이즈업계의 위상을 확인할 수 있다. 전국 1300여 개로 추정되는 프랜차이즈 가맹본부 중 22.5%에 해당하는 300여 개가 대구·경북 지역에 있다. 서울·수도권을 제외하면 지역별로 봤을 때 최고 수준이라 할 수 있다.

300여 개의 가맹본부의 주류는 단연 외식업으로 전체 가맹본부의 무려 90%를 차지한다. 이 가운데 특히 강세를 보이는 업종은 치킨과 커피다. 치킨은 예전부터 대구가 강점을 가지고 있는 분야였다. 한때 전국 닭 부산물의 80%가 대구를 중심으로 움직였을 정도로 닭의 고장이었다. 교촌치킨과 멕시카나치킨이 괜히 나온 것이 아닌 셈이다.

커피브랜드도 강세다. 강태훈 대구경북연구원 경제분석연구실 연구원은 “현재 대구에서 본사를 두고 시작한 대표 커피 전문점은 다빈치커피, 시애틀의 잠 못 이루는 밤, 커피명가, 핸즈커피, 안에스프레소 등 5곳”이라며 “이들의 대구 커피 전문점 시장 점유율은 약 70%로 그 영역을 확대하고 있는 상태”라고 분석했다.

대구 지역에서 강세를 보이고 있는 프랜차이즈의 공통점이 하나 있다. 한결같이 ‘합리적 가격’을 표방하고 있다는 점이다. 합리적 소비를 선호하는 대구시 소비자들의 성향을 만족시키기위한 전략인 것으로 풀이된다.

그렇다고 얼치기 염가 전략을 구사하고 있다는 것은 아니다. 이들은 저가 전략을 고수하면서도 나름대로 상품 경쟁력을 확보하고 있다고 평가된다. 물론 노하우가 있다. 가령 대구 지역 대표 치킨 프랜차이즈 가운데 하나인 땅땅치킨은 닭고기 가공업체를 모태로 한다. 이는 질 좋은 재료를 싸게 공급할 수 있는 원동력이 된다.

꼼꼼한 가맹점 지원도 눈에 띈다. 본사와 가맹점이 지리적으로 가깝기 때문에 서울에 본사가 있는 프랜차이즈보다 밀착 지원이 가능하다는 설명이다. 기본적으로 서울 본사보다는 해당 지역 시장에 대한 이해가 깊다.

옥창규 땅땅치킨 영업이사는 “예비창업자들은 본사가 지방에 있는 프랜차이즈를 한 단계 밑으로 보는 경향이 있다”며 “하지만 가맹본부가 지방이냐 서울이냐는 경쟁력에 영향을 주지 않으며 오히려 해당 지역의 프랜차이즈가 가맹점 지원을 더 많이 해주고 있다”고 강조했다.

대구시·업계, 시장 활성화 ‘공동보조’

대구 지역이 프랜차이즈의 본고장이라고 하지만 시장 상황은 그다지 좋지 않았다. 지역 경제의 위축이 가장 큰 이유로 꼽힌다. 어느 정도 성공하면 서울로 떠나는 관행 아닌 관행도 한몫했다. 가맹본부의 취약한 경쟁력과 지역 사회의 낮은 신뢰도도 이 지역 프랜차이즈 산업을 움츠러들게 한 요인으로 지목된다.

하지만 최근 들어 분위기가 변하고 있다. 대구시가 프랜차이즈 산업 육성을 위해 나서기 시작했고 업계의 자구 노력도 본격화되고 있어서다. 한국 프랜차이즈 협회 대구·경북 지회의 회원사가 급속히 불어나고 있는 점에서도 변화의 기운을 확인할 수 있다. 홍석조 대구·경북 지회 사무국장은 “지난해 말 27개 업체에 머물던 회원사가 10개월 만인 10월 현재 76개 업체로 크게 늘었다”며 “협회의 자생력이 강해지면서 지역 사회에서 위상이 높아지고 있는 데다 정부 기관에서도 관심과 지원을 보이고 있어 가입하려는 업체가 증가하고 있다”고 전했다.

대구시도 프랜차이즈 활성화에 나섰다. 협회와 손잡고 전문인력 양성을 시작했다. ‘프랜차이즈 사관학교’라는 전문가 교육 과정을 개설한 것이다. 상반기에 1기 과정을 마쳤고 현재 2기 교육이 진행 중이다. 전문가 세미나와 포럼도 계획하고 있다.  

변형주 기자

  • 목록
  • 인쇄
  • 스크랩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