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만 출신 젠슨 황이 창업한 엔비디아는 세계에서 가장 빨리 성장하는 반도체 회사다. 그래픽 전용 칩인 GPU(그래픽처리장치)를 개발한 결과 인공지능(AI)과 자율주행차 시장에서 주도권을 쥐게 됐다. 엔비디아의 세계 GPU 시장 점유율은 80%에 달한다.

AI, 자율주행차 등 전망이 밝은 시장을 선점하며 빠르게 성장하고 있지만 생산성을 높이는 것은 엔비디아에도 큰 과제다. 히로세  카즈토 엔비디아 사업개발담당 상무는 “우리 회사는 투자 성과를 높이기 위해 엔지니어가 투자 결정 과정에 참여한다”며 “동시에 경쟁 우위를 점한 시장에서 개발 속도를 높이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히로세 상무는 10월 26일 한국생산성본부가 개최한 ‘아시아생산성기구(APO) 대표단 총회 겸 글로벌 콘퍼런스’ 참석차 처음 한국을 방문했다.



엔비디아의 자율주행 솔루션이 탑재된 자율주행차. <사진 : 엔비디아>

빅데이터, 머신러닝 등 기술이 발전하면서 생산성이 크게 높아졌다.
“예전에 나 같은 프로그래머의 중요한 업무는 생산을 위해 주문을 입력하는 것이었다. 그런데 패러다임이 바뀌면서 소프트웨어가 소프트웨어를 사용하는 상황이 됐다. 이제 사람의 역할은 AI를 활용해 소프트웨어의 활동에 도움을 주는 것이 됐다. 앞서 엔비디아는 ‘쿠다’라는 병렬 처리 알고리즘을 개발했다. 분석을 더 많이 할 수 있는 일종의 데이터 프레임워크인데, 현재 쿠다를 활용한 딥러닝 환경은 사람들이 AI를 활용해 많은 가치를 창출할 수 있도록 돕고 있다.”

AI는 어떻게 생산성을 높일 수 있나.
“우리가 AI를 어떻게 인식하고 활용하는지에 따라 더 많은 자동화를 이룰 수 있고 더 많은 도전과제를 가질 수 있다. AI는 사람과 사물을 인식하는 데 그치지 않고 업무를 더 생산적으로 하는데 활용될 수 있다. AI는 많은 데이터를 분석해 인간보다 더 빨리 처리할 수 있는 능력을 갖고 있다. 데이터에 기반해 자문하는 역할에 그치지 않고 새로운 상황에서 사람을 대체하는 역할도 수행할 것이다.”

엔비디아는 생산성을 높이기 위해 어떤 노력을 하고 있나.
“가치 있는 투자를 결정할 때 엔지니어가 개입한다. 엔비디아 직원 1만1000명 중 9500명이 엔지니어다. 이들은 투자에 따른 경제·사회적 영향을 오랫동안 고민하고, 소비자 니즈에 부합하는 결과를 내놓기 위한 방향으로 투자를 결정한다. 엔비디아는 지난해 69억달러를 투자했고, 올해 투자액은 90억달러(약 9조9000억원)를 넘을 것으로 예상된다.”

경쟁은 기업의 생산성을 촉구하기도 한다. 하지만 엔비디아는 GPU 시장을 독점하고 있다.
“경쟁이 이뤄지지 않는 상황에서도 엔비디아는 개발, 성장의 스피드를 유지하거나 높이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소비자에게 가장 중요한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한 노력도 게을리하지 않는다. 경쟁사가 뱁새처럼 따라오면 우리는 황새처럼 앞서가는 스피드 전략을 사용하는 것이다.”


▒ 히로세 카즈토(廣瀬一人)
도쿄대 항공우주공학 학·석사, 노스웨스턴대 경영대학원 MBA, 스미토모 3M 매니저

연선옥 기자

  • 목록
  • 인쇄
  • 스크랩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