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전 세계인이 가장 많은 돈을 쓴 앱으로 온라인 데이트 앱인 틴더가 꼽혔다. 틴더는 매칭 확률과 프로필 노출 빈도를 높이는 유료 서비스 이용자가 70% 수준으로, 매우 높은 편이다.
2019년 전 세계인이 가장 많은 돈을 쓴 앱으로 온라인 데이트 앱인 틴더가 꼽혔다. 틴더는 매칭 확률과 프로필 노출 빈도를 높이는 유료 서비스 이용자가 70% 수준으로, 매우 높은 편이다.

온라인 데이트 애플리케이션(앱) ‘틴더(Tinder)’가 2019년 전 세계인이 가장 많은 돈을 쓴 앱으로 조사됐다. 글로벌 앱 분석 업체 앱애니가 발표한 ‘비(非)게임 분야 지출 기준 상위 10위 앱’ 보고서에 따르면 틴더는 넷플릭스, 텐센트 비디오, 아이치이, 유튜브 등 동영상 앱을 제치고 1위에 올랐다. 이 순위는 앱 내부에서 결제된 금액을 기준으로 정해졌다.

틴더는 이용자가 사진과 간단한 프로필을 보고 호감 또는 비호감을 표시해 짝을 찾는 앱이다. 2012년 출시된 이후 북미와 유럽 등 서구권에서 특히 인기를 끌었고, 현재 전 세계 190여 개국에서 서비스 중이다. 2019년까지 1억 건 이상의 앱 다운로드, 300억 건 이상의 매칭 기록을 세웠다. 틴더 매출은 2014년 2억달러(2376억원)에서 2019년 22억달러(2조6163억원)로 11배 뛰었다. 모그룹인 매치그룹이 2019년 자체적으로 평가한 틴더의 가치는 100억달러(11조8800억원)에 이른다. 틴더의 주요 수익원은 매칭 확률과 프로필 노출 빈도를 높이는 ‘틴더 골드’ ‘틴더 플러스’ 등 유료 서비스다. 유료 서비스를 구독하면 무제한으로 호감을 표시할 수 있고, 누가 자신에게 호감을 표시했는지 알 수 있다. 한국에서는 1년 구독 시 한 달에 틴더 골드는 1만5000원, 틴더 플러스는 1만원이다. 서로가 호감을 표시해야 채팅할 수 있기 때문에 이용자들은 유료 서비스 구독에 기꺼이 지갑을 연다. 틴더의 유료 서비스를 구독하는 이용자는 70%로 다른 앱에 비해 매우 높은 편이다.

마이클 로젠펠드 스탠퍼드대 사회학과 교수가 미국 이성 커플의 만남 경로를 조사한 결과 1995년 2%에 불과했던 온라인을 통한 만남 비중이 2017년 39%로 늘었다. 술집과 식당에서 이뤄지는 즉석 만남(27%)과 친구를 통한 소개팅(20%)을 제치고 가장 높은 수치를 보였다. 온라인 공간이 만남의 주요 무대로 떠오르면서 온라인 데이트 시장도 성장 추세다. 세계 최대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인 페이스북까지 2019년 9월 미국에서 데이트 상대를 찾아주는 서비스를 선보였다. 글로벌 시장조사 업체 얼라이드마켓리서치에 따르면 온라인 데이트 시장은 연평균 5%의 성장세를 보여 2025년 92억달러(10조9342억원)까지 커질 것으로 전망된다. 틴더의 인기 비결을 살펴봤다.


인기비결 1│Z세대를 위하여

틴더 이용자의 절반가량은 1990년대 중반 이후에 태어난 ‘Z세대’다. 태어날 때부터 스마트폰, PC, 태블릿 등 디지털 환경에 노출된 Z세대는 온라인을 통한 소통에 자유로우며, 글보다 이미지와 동영상에 친숙한 성향을 띤다. 온라인 세상의 방대한 정보를 빠르게 받아들이고 복잡한 앱이나 웹사이트는 피한다. 스와.....

이용권 구매

일부 기사의 전문 보기는 유료 서비스입니다.
로그인 후 이용권을 구매하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임수정 기자

  • 목록
  • 인쇄
  • 스크랩
  • PDF 다운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