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를 창립한 리 샤오둥(포레스트 리·왼쪽), Sea 본사. 사진 블룸버그·Sea Ltd
Sea를 창립한 리 샤오둥(포레스트 리·왼쪽), Sea 본사. 사진 블룸버그·Sea Ltd

‘동남아시아의 텐센트, 알리바바’로 불리며, 세계인의 주목을 받는 기업이 있다. 바로 동남아 최대의 게임 퍼블리셔이자 이커머스 플랫폼인 ‘시(Sea Ltd)’다. Sea는 우리나라엔 잘 알려지지 않았지만, 동남아에서는 모르는 사람이 없는 디지털 공룡이다. 미국 뉴욕증권거래소에 상장돼 있는 Sea의 주가는 올해 초부터 11월 6일까지 364% 올랐다. 인도네시아 최대 은행인 센트럴아시아뱅크, 싱가포르 최대 은행인 DBS그룹을 제치고 동남아 시총 1위 기업으로 올라섰다.

Sea는 2009년 중국인 리 샤오둥(포레스트 리)이 싱가포르에서 설립한 온라인 게임 포털 ‘가레나(Global arena의 줄임말)’가 전신이다. 2014년 디지털 금융 서비스 시 머니(Sea Money)를 출시했고, 2015년 이커머스 플랫폼 ‘쇼피(Shopee)’를 통해 전자상거래 시장에 진출했다. 2017년 동남아(South East Asia)를 대표하는 기업이라는 의미에서 Sea로 사명을 바꾸고, 뉴욕 증시에서 기업공개에 성공했다.

Sea는 빠른 매출 증가세를 보이며 글로벌 투자자들에게 인기를 끌고 있다. 2017년 비일반회계기준 매출은 5억5000만달러(약 6100억원)였으나, 지난해 29억달러(약 3조2000억원)로 증가했다. 올해는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더욱 성장세를 보일 것으로 기대된다. 실제로 올해 1분기 매출은 전년 대비 57.9% 성장했고, 2분기에는 93.4% 늘었다. 공격적인 투자에 영업적자가 계속되고 있지만, 주가는 상장 당시보다 10배 이상 올랐다. Sea가 이토록 빠른 속도로 성장한 이유는 무엇일까. ‘이코노미조선’이 성공 비결 세 가지를 꼽아봤다...

이용권 구매

일부 기사의 전문 보기는 유료 서비스입니다.
로그인 후 이용권을 구매하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안소영 기자

  • 목록
  • 인쇄
  • 스크랩
  • PDF 다운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