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빛둥둥섬은 물 위에서 위치를 고정시키기 위한 여러 개의 시스템이 갖춰져 있다. 세빛둥둥섬의 공사 모습(작은 사진).

서울 한강 반포지구에 있는 세빛둥둥섬은 지난 2011년 서울시에서 민자사업공모를 통해 지은 우리나라 최초의 플로팅 건축물이다. 서울의 중심인 한강에 색다른 수변 문화를 체험할 수 있는 랜드마크를 만들어보자는 아이디어에서 기획됐다. 설계 당시의 이름은 ‘서울 플로팅 아일랜드’였고 이후 ‘세빛둥둥섬’으로 이름을 바꿨다.

세빛둥둥섬을 디자인한 해안건축의 김태만 대표는 “꽃봉오리가 피어나는 과정을 형상화한 디자인으로 크게 세 개의 섬으로 구성돼 있다. 각각의 섬은 각기 비스타(VISTA-1섬), 비바(VIVA-2섬), 테라(TERRA-3섬)라는 이름이 붙여져 있다”고 설명했다. 총 9995㎡(3023평)의 면적을 갖고 있는 세 개의 구조물은 각각 13~27m 높이로 건물 2~3층 정도에 해당한다.

세 개의 섬과 함께 역시 물 위에 떠 있는 미디어아트 갤러리까지 더해 전체 플로팅 아일랜드를 구성하고 있다. 세빛둥둥섬은 주로 공연이나 이벤트를 위한 공간으로 활용되고 있다. 1섬은 국제회의나 리셉션, 제작발표회, 공연, 웨딩 등 다양한 행사를 할 수 있는 컨벤션홀과 레스토랑 시설, 2섬은 문화와 엔터테인먼트를 즐길 수 있는 시설, 3섬은 수상레포츠 시설이 들어서 있다.

플로팅 건축기법으로 지어진 세빛둥둥섬은 물 위에 둥둥 떠 있는 형태이다. 물론 떠내려가지 않도록 하기 위해 여러 안전 시스템이 갖춰져 있다. 우선 물 위에서 땅의 역할을 하는 폰툰(Pontoon)이 한강 바닥의 앵커 블록과 연결돼 있다. 섬 1개당 최대 10개의 앵커 블록이 설치돼 있어 건축물의 위치를 고정시키고 있다.



인공위성의 좌표에 따라 위치 고정

또한 앵커 블록과 건축물을 연결하는 계류 체인의 길이는 수위가 높아지는 것에 대비해 여유 있게 늘어져 있다.

세빛둥둥섬은 지난 200년간의 홍수빈도를 감안해 팔당댐이 최대 초당 방류량인 3만7000t에 이를 경우 구조물이 최대 16.11m까지 상승할 수 있도록 하는 계류시스템을 갖추고 있다. 홍수에도 잠기지 않고 불어난 물 위에 뜨도록 설계된 것.

여기에 보다 안정적인 위치 고정을 위한 ‘윈치와이어’ 시스템이 갖춰져 있다. 이는 플로팅 건축물의 위치를 인식하고 있는 인공위성의 좌표에 따라 윈치가 와이어를 풀었다 당겼다 하면서 건축물을 정밀하게 고정시키기 위한 장치다.

이한석 한국해양대 해양공간건축학과 교수는 “플로팅 건축물은 물살에 따라 좌우로 흔들릴 수 있기 때문에 고정된 체인 외에 항상 일정 위치에 있을 수 있도록 위치를 조절하는 로프인 윈치와이어가 별도로 있다. 일정한 범위를 벗어나면 와이어가 감기면서 위치를 유지하도록 한다”고 설명했다. 좌우 이동뿐 아니라 기울기를 조절하는 장치도 있어 흔들림을 최소화해 건축물을 안정감 있게 떠 있도록 하는 것이다. 

좌우 이동뿐 아니라 기울기까지 조절

우리나라의 강은 유속이 빠르고 수위 변화가 크기 때문에 플로팅 건축 설계 시에도 이에 대한 고려를 더 신중하게 해야 한다고 한다. 플로팅 건축물은 바람이나 물의 흐름에 영향을 받기 때문에 세빛둥둥섬은 디자인적인 면에서도 주변의 환경적 요인을 감안한 형태로 설계됐다.

김태만 대표는 “강이 항상 동에서 서쪽 방향으로 흐르기 때문에 세빛둥둥섬의 각 구조물 역시 그 방향에 따라 둥글둥글한 형태로 만들었다”면서 “물이 흐르는 방향에 따라 저항을 덜 받도록 배의 모양과 같이 유체역학적으로 설계된 것”이라고 설명했다.

또한 세빛둥둥섬의 모양은 전체적으로 부드러운 곡선을 가지고 있기 때문에 어느 쪽에서 바람이 불더라도 그 영향도 상대적으로 덜 받을 수 있다. 김태만 대표는 “높은 건물일수록 무게보다 바람 때문에 흔들릴 수 있다”며 “세빛둥둥섬은 건물 2~3층 정도의 높이를 갖고 있기 때문에 바람이 심하게 불 경우 폰툰과 그 위의 건물 전체가 조금씩 따로 흔들리도록 설계돼 있어 바람에 안정적”이라고 설명했다.

조성아 기자

  • 목록
  • 인쇄
  • 스크랩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