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내년 8월말 신축 경영관이 완공되면 연세대 경영대가 글로벌 비전을 달성하는 데 무엇보다 중요한 하드웨어 선진화가 이뤄질 전망이다.

연세대 경영대는 1915년 조선기독교대학 상과로 출범했다. 1908년 하버드대 경영대학보다 불과 7년 늦은 것이다. 이후 1965년 MBA가 출범했으며, 1976년에는 국내 최초로 최고경영자과정(AMP)을 개설하면서 기업의 최고 경영자(CEO)들에게 새로운 경영 트렌드와 다양한 경영 사례를 제공했다. 1999년에는 국내 처음으로 세계화에 발맞춰 영어로 진행하는 글로벌 MBA 과정을 시작했다.

100주년을 맞는 내년 8월말에는 경영관이 완공된다. 개교 100년 만에 가지게 되는 단독 건물인 셈이다. 경영대는 경영관 신축을 대축제로 승화시키기 위해 5000명이 120만원씩 기부하는 ‘120만원 5000명 연세경영 사랑 캠페인’을 벌이고 있다. 이 캠페인에는 동문뿐만 아니라 다양한 구성원들이 참여하고 있다는 것이 박 학장의 전언이다. “의미 있는 기부 사례가 많습니다. 가족 전체 혹은 부부가 나란히 참여하는가 하면, 논문 시상금으로 기부하기도 하고, 대를 이어서, 멀리 해외에서도 참여의 손길을 보내고 있습니다.”



경영관은 대강당과 노천극장 사이 부지에 지하 3층 지상 6층 규모로 지어진다. 외관은 전통적인 건축미와 미래 지향적인 현대적 아름다움을 결합해 과거와 미래를 연결하는 의미를 담고 있다. 

학생들의 사례 토론이 중요한 경영학의 특성을 고려해 강의실과 도서관 주변에 토론실을 배치했다. 대부분의 강의실은 계단형으로 설계해 교수와 학생 간 토론식 강의가 진행될 수 있도록 배려했다. 그리고 학부, MBA, 석·박사 대학원생, 교수 등 다양한 커뮤니티 간의 소통을 원활히 하기 위한 아트리움을 갖추고 있다.

경영관은 국제 화상(畵像) 회의가 가능한 강의실 등 최첨단 IT(정보기술) 시설이 갖춰진 유비쿼터스 정보 환경을 제공한다. 박 원장은 “2015년은 연세대 경영대 100주년과 경영관 신축을 계기로 하드웨어를 뛰어 넘어 소프트웨어 측면에서도 세계 속의 글로벌 명문 경영대학으로 도약하는 한 해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장시형 기자

  • 목록
  • 인쇄
  • 스크랩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