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진숙 엠아이제이 대표 강원대 경영학 박사, 현 강원도 정보화위원회 위원 사진 엠아이제이
허진숙 엠아이제이 대표 강원대 경영학 박사, 현 강원도 정보화위원회 위원 사진 엠아이제이
엠아이제이의 이명케어 맞춤형 골전도 헤드셋 ‘TC스퀘어’. 사진 엠아이제이
엠아이제이의 이명케어 맞춤형 골전도 헤드셋 ‘TC스퀘어’. 사진 엠아이제이

허진숙 엠아이제이 대표는 2019년 원인을 알 수 없는 어지럼증을 앓기 시작했다. 골전도(骨傳導) 헤드셋을 만드는 전자 기기 회사, 엠아이제이를 세운 지 3년밖에 되지 않은 시점이었다. 골전도 헤드셋은 귓속 고막이 아니라 두개골을 진동시키는 방식으로 소리를 전달하는 음향 기기다. 어지럼증을 치료하려고 이비인후과를 전전하던 허 대표는 이명(耳鳴·귀울림)으로 병원을 찾는 환자들을 보며 ‘나와 같은 처지구나’라는 생각을 했다고 한다.

이명은 귓속에서 ‘삐-’ 소리 등이 들리는 증상이다. 환자 자신은 극심한 고통을 겪지만, 겉으로는 이상이 없는 것으로 보여 ‘꾀병’이란 오해를 받는다. 그러다 보니 삶의 질도 나빠진다. 강남세브란스병원 연구팀에 따르면 만성 이명 환자는 그렇지 않은 사람보다 우울감이 1.7배, 자살 위험이 2.5배 높았다. 허 대표는 “겉으로 드러나지 않는 병이 얼마나 정신적으로 고통스러운지 그때 알게 됐다”고 말했다.

그런 허 대표의 삶은 진인기 한림대 청각학 교수를 만나면서 바뀌게 됐다. 허 대표를 만난 진 교수는 엠아이제이의 골전도 기술을 이명 환자를 위한 ‘소리 치료’에 써보자고 제안했다. 소리 치료는 이명의 데시벨, 주파수 등을 파악해, 비슷한 음원을 환자에게 장기간 반복해 들려줘 치료하는 방법이다. 이명과 비슷한 음원을 계속 듣다 보면, 뇌가 그 소리에 익숙해져 이명을 인식하지 못하게 된다. 1970년대부터 시작된 이 치료법은 이명에 가장 효과 있는 치료법으로 통한다.

골전도 헤드셋을 활용한 소리 치료의 효과는 기대 이상이었다. 소리 치료는 짧게는 3~5개월, 길게는 12개월 동안 이뤄진다. 환자는 매일 4~5시간씩 치료용 음원을 들어야 하는데, 이어폰을 사용하는 환자들은 모두 귀에 불편함을 호소했다. 10명 중 6명은 도중에 치료를 포기했다. 그런데 골전도 헤드셋을 쓴 환자는 10명 중 9명이 치료를 끝까지 마쳤다.

허 대표는 세계 최초 유양돌기 밀착형 이명 케어 전용 골전도 헤드셋 ‘TC스퀘어’를 개발했다. 유양돌기는 귀 뒤쪽에 볼록 나와 있는 두개골의 일부분이다. 엠아이제이 헤드셋은 이 부분을 통해 소리를 전달한다. 귀를 막지 않아서 헤드셋을 쓰고도 바깥소리를 들을 수 있다. 이 제품은 올해 1월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린 세계 최대 정보기술·가전 박람회 ‘CES 2022’에서 디지털 헬스·웰니스 부문 혁신상을 받았다. 허 대표를 5월 10일 강원도 춘천에 있는 강원창작개발센터에서 만났다.


이명은 어떤 증상인가.

“이명은 외부에 소리 자극이 없는 상태에서 일상생활에 불편함을 느낄 정도의 소리가 들린다고 느끼는 증상이다. 크게 ‘객관적 이명’과 ‘주관적 이명’으로 나뉘는데, 객관적 이명은 혈관 장애, 근육 경련 등 이유로 발생한다. 다른 사람도 환자가 듣는 이명을 들을 수 있다. 원인을 찾을 수 있기 때문에 치료가 가능하다. 주관적 이명은 본인만 들리는 소리이기 때문에 진단이 어렵고, 치료도 쉽지 않다. 이명 환자의 80%가 주관적 이명 환자라고 한다.”

디지털 헬스케어에 발을 들이게 된 배경은. 
“블루투스 골전도 헤드셋 회사를 운영하면서 음향 기기 시장의 벽을 느끼고 있었다. 중국산 제품의 가격 경쟁력이 너무 강했다. 그래서 우리가 가진 기술을 다른 쪽에 활용할 수는 없을지 방법을 찾고 있었다. 때마침 한림대 청각학과 진인기 교수가 우리 회사 골전도 기술을 이명 케어에 활용해보자고 제안해 왔다. 그렇게 발을 들이게 됐다.”

골전도 기술로 어떻게 이명 증상을 완화하나.
“이명 증상 완화에 가장 효과적인 치료법은 ‘소리 치료’인데, 골전도 기술을 활용하면 소리 치료를 끝까지 완수할 가능성이 훨씬 커진다. 소리 치료란 환자가 듣는 이명의 주파수, 데시벨 등을 파악해 이와 비슷한 치료용 백색소음을 만들어 환자에게 계속 들려주는 치료법이다. 매일 4~5시간씩 치료용 음원을 들어야 하는데 치료 기간이 짧게는 3~5개월, 길게는 12개월이다. 오랫동안 환자에게 이명과 백색소음을 동시에 들려주면 뇌가 점점 둘을 구분하지 못하게 된다. 그러다 나중에는 이명을 인식하지 못하게 된다. 1970년대부터 연구가 시작된 치료법이다. 최근 통계를 보면 소리 치료를 끝까지 완수할 경우 80% 확률로 이명 증상이 완화된다. 현재 이명 치료에 가장 큰 효과가 있다고 인정받는 게 소리 치료다.”

치료법이 소리를 듣는 것뿐이라면 굳이 골전도 기술이 필요한가.
“치료 원리만 보면 그렇게 생각할 수 있지만 현실은 다르다. 소리 치료는 하루 4~5시간씩 몇 개월간 꾸준히 해야 한다. 귀에 꽂는 형태의 평범한 이어폰을 쓰면 치료를 끝까지 해내지 못하는 경우가 매우 많다. 굉장히 불편하다. 그리고 이어폰으로 귀를 막으면 밖에서 나는 소리를 제대로 들을 수 없기 때문에 평상시엔 소리 치료를 할 수 없다. 퇴근 후 4~5시간씩 집에서 이어폰을 끼고 있어야 한다는 건데, 이러면 당연히 꾸준한 치료가 힘들다. 골전도 기술은 귀를 막지 않고 두개골을 울려 소리를 전달하기 때문에 일하면서도 소리 치료가 가능하다. 소리 치료를 위해 따로 시간을 뺄 필요가 없다. 생활에 치료를 녹일 수 있으니 장기간 치료에 훨씬 효과적이다.”

골전도 기기로 소리 치료를 하면 환자들이 중간에 포기하는 일이 적나.
“2019년 이명 환자를 대상으로 임상을 진행했다. 한쪽은 귀를 막는 평범한 이어폰, 한쪽은 골전도 헤드셋으로 소리 치료를 진행했다. 이어폰을 쓴 환자군은 40%만 치료를 끝마친 반면, 골전도 헤드셋을 쓴 환자군은 90%가 치료를 완수했다. 그 정도로 차이가 날 줄은 몰랐다. 기대 이상이었다. 소리 치료에는 골전도 헤드셋만이 답이라는 생각이 들었다.”

‘TC스퀘어’를 개발했다. 
“TC스퀘어는 세계 최초 유양돌기 밀착형 골전도 헤드셋이다. 기존 골전도 헤드셋은 백이면 백 관자놀이를 울리는 식으로 소리를 전달했다. TC스퀘어는 관자놀이가 아니라 귀 뒤쪽 두개골에 볼록 튀어나온 부분인 유양돌기를 울리는 방식이다. 그래서 디자인을 보면 기기가 얼굴 앞으로 나오는 부분 없이 뒤통수만 감싸는 형태다. 몸에 걸리적거림이 없어 좋고, 소리 자극이 고막에 직접 가는 것도 아니므로 오랜 기간 치료하면서 청력 손실도 적다. 그런 점을 인정받아 CES 2022에서 디지털헬스·웰니스 부문 혁신상을 받았다.”

앞으로 계획은. 
“다양한 하드웨어 제품군을 마련하고 Care4Ear 앱 기능을 더 추가해 둘을 연동시켜 이명 케어 종합 솔루션 기업으로 나아갈 생각이다. 이명은 일상생활 여러 부분에 불편을 주기 때문에 다양한 하드웨어 쪽에 진출할 수 있다. 이명 케어 시장은 아직 개척이 덜 돼 있다. 그 안에서 선두 주자가 되겠다.”

최정석 조선비즈 기자

  • 목록
  • 인쇄
  • 스크랩
  • PDF 다운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