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리된 신라면건면(왼쪽)과 마트에서 신라면건면을 고르는 소비자.
조리된 신라면건면(왼쪽)과 마트에서 신라면건면을 고르는 소비자.

농심 신라면건면이 출시 두 달 만에 라면 시장 10위권 진입에 성공했다. 유탕면이 아닌 ‘건면’ 제품이 라면 시장 10위 안에 이름을 올린 것은 신라면건면이 처음이다.

닐슨코리아 자료에 따르면, 농심 신라면건면은 출시 첫 달인 2월 12위에 이어 3월 라면 시장 매출 순위에서 9위에 올랐다. 매출은 45억원으로 전월 대비 73% 늘었다. 농심은 “신라면, 짜파게티, 안성탕면 등 전통 강자들이 경쟁하는 TOP 10 시장에 건면 신제품이 단시간에 진입한 것은 그만큼 신라면건면이 새로운 트렌드를 추구하는 소비자 눈높이에 부합했다는 의미”라고 말했다.

신라면건면은 ‘3세대 신라면’이라는 측면에서 출시와 동시에 시장의 주목을 받았다. 신라면건면은 맛있고 깔끔하다는 입소문을 타면서 건면 트렌드를 확산시켰고, 출시 이후 최근 70일간(2월 9일~4월 19일) 약 1800만 개가 판매될 정도로 인기를 끌고 있다. 튀기지 않은 건면 특유의 깔끔함과 신라면의 맛을 그대로 살린 국물이 시장의 합격점을 받은 것이다. 여기에 일반 라면의 70% 수준인 칼로리(350㎉)도 소비자의 구매 욕구를 자극했다.

특히, 신라면건면은 평소 라면을 먹지 않거나 덜 먹는 소비자의 입맛까지 충족시키면서 라면 시장 소비층을 넓힌 제품으로 평가받고 있다. 농심은 “신라면과 건면의 조합으로 맛과 건강을 동시에 생각하는 소비자를 라면 시장으로 눈을 돌리게 하는 게 필요했다”며 “신라면건면이 이러한 역할을 톡톡히 해주고 있다”고 강조했다.

농심은 건면 시장을 본격적으로 키우기 위해 생산라인을 증설한다고 밝혔다. 농심이 녹산공장 건면라인을 증설하는 것은 2010년 이후 9년 만이다.

현재 녹산공장에 6개, 구미공장에 1개의 건면라인을 가동하고 있는 농심은 연말까지 녹산공장에 2개 라인을 추가로 구축할 계획이다. 생산라인이 모두 증설되면 농심의 일일 건면 생산량이 최대 200만 개로 늘어나게 된다. 농심은 “향후 건면 신제품 확대, 신라면건면 수출 등 다양한 기회를 염두에 둔 전략”이라고 설명했다.

농심이 생산라인 증설 카드를 꺼내든 것은 앞으로 건면 시장의 주도권을 계속 가져가기 위해서다. 지난해 국내 건면 시장은 약 1178억원 규모로 라면 시장의 5% 수준이었지만, 최근 3년간 연평균 성장률(CAGR)이 13%에 달하는 등 해마다 성장하고 있다. 건면 시장 점유율은 농심이 49.4%로 1위를 달리는 가운데 풀무원이 29.3%로 그 뒤를 잇고 있다. 농심은 신라면건면 이외에 둥지냉면, 멸치칼국수, 후루룩 메밀소바, 콩나물뚝배기, 후루룩국수 등 다양한 건면 제품으로 시장을 선도하고 있다.

농심 관계자는 “업계 제일의 건면 기술력과 생산 능력으로 라면 시장 건면의 대중화를 이끌고 신라면건면을 비롯해 냉면, 칼국수 등 건면 신제품을 지속적으로 출시해 시장에 새로운 가치를 제공하는 데 역량을 집중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신라면건면은 농심이 2년간 연구·개발해 만든 신제품으로, 깔끔하고 개운한 맛이 특징이다.

  • 목록
  • 인쇄
  • 스크랩
  • PDF 다운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