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가 ‘더 뉴 싼타페’를 출시하며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왕좌 탈환에 나섰다. 과연 형제이자 라이벌인 기아차 쏘렌토의 흥행 돌풍을 잠재울 수 있을까.

신차는 2018년 출시된 4세대 싼타페의 페이스리프트(부분변경) 모델이다. 불과 2년 만에 단행한 부분변경임에도 불구하고, 파워트레인(동력계통)과 플랫폼까지 다 바꿨다. 말 그대로 신차급 변신이다.

외관 디자인은 파격적이다. 코나와 팰리세이드 그리고 구형 싼타페 등이 공유하던 기존 브랜드 디자인 아이덴티티와 사뭇 다르다. 전면부는 거대한 라디에이터 그릴과 헤드램프를 하나의 베젤(테두리)로 묶었다. 선명한 헤드램프는 ‘독수리의 눈’에서 콘셉트를 따왔고, 분리된 T자형 주간주행등은 날카로움을 품고 있다.

다만, 새로운 얼굴에 대한 호불호는 크게 나뉜다. 혹자는 당당한 아메리칸 SUV 스타일이라 칭찬하는 반면, 또 다른 이는 메기나 양서류를 언급하며 혹평한다. 분명한 점은 사진이나 영상으로 보는 것보다 실물이 더 고급스럽다. 특히, 최상위 캘리그래피 트림에 적용된 전용 휠과 그릴 등은 한층 완성도 높은 형태를 갖췄다. 볼수록 세련된 모습이다.

측면과 후면은 깔끔하고 단정하다. 얇고 길게 이어진 리어램프와 하단 반사판 그리고 스키드 플레이트(차량 하부 보호판)까지 층층이 쌓여 안정감 있는 형태를 완성했다.

상대적으로 인테리어는 지나치게 익숙하다. 팰리세이드와 별다른 차이를 느끼기가 어렵다. 오히려 센터패시아(중앙조작부분)를 가득 메운 각종 버튼이 눈살을 찌푸리게 한다. 버튼이 많으면 직관적인 조작은 가능하지만, 미관상 답답하게 느껴진다. 최근 대부분의 브랜드가 버튼 수를 줄이고 터치 디스플레이나 스마트 패드를 적극적으로 활용하는 추세다. 빽빽하게 들어선 버튼을 보니 흡사 과거로 되돌아간 느낌이다.

센터패시아 아래에는 손가방 등을 둘 수 있는 공간은 있지만, 허리를 굽혀야 하므로 쉽게 손이 가지 않는다. 오히려 컵홀더 주변에 열쇠나 지갑을 둘 수 있는 수납공간을 추가했으면 어땠을까 하는 아쉬움이 남는다.

다소 실망스러운 1열과 달리 2열은 매우 만족스럽다. 3세대 플랫폼을 바탕으로 한층 넉넉한 공간을 확보했다. 구형 모델과 비교해 확실히 무릎 공간이 여유롭다. 2열 시트는 리클라이닝(등받이 조절) 및 슬라이딩 기능을 지원하기 때문에 활용성도 뛰어나다. 아쉬운 점을 꼽자면, 신차는 5인승과 7인승 모델만 제공된다. 경쟁자인 쏘렌토는 5·7인승 외에도 2열 독립 시트를 적용한 6인승 모델이 마련됐다. 

7인승 모델의 3열은 미취학 아동이나 초등학교 저학년만 이용할 수 있을 정도로 공간이 넓지 않다. 성인이라면 장거리 주행 시 상당한 피로감이 느껴질 것 같다. 여섯 명 이상을 태운다면, 팰리세이드나 카니발을 사용하는 편이 좋겠다.

본격적인 주행에 나섰다. 신형 싼타페는 엔진과 변속기 그리고 플랫폼까지 모두 바뀌었다. 시승차는 최고 출력 202마력, 최대 토크 45.0㎏·m의 2.2 디젤 엔진과 8단 DCT가 조합됐다. 서스펜션(충격흡수장치) 등 일부 설정값은 다를 수 있지만, 앞서 출시된 쏘렌토와 동일한 구성이다.

신형 싼타페의 전반적인 주행 성향은 부드럽다. 8단 DCT는 민첩하고 즉각적으로 반응하지만, 실제 차량 움직임은 살짝 느슨한 편이다. 도심형 SUV, 패밀리 SUV를 지향하는 만큼 도로 위 승차감을 우선시한 움직임이다. 강렬하지는 않지만 끊임없이 꾸준하게 속도를 높이고 연속된 방향 전환에도 빠르게 균형을 잡는다.

특히 시승차인 캘리그래피 트림은 1·2열 모두 이중 접합 유리가 적용돼 외부에서 유입되는 소음을 잘 억제하고 있다. 올해 하반기에 추가될 2.5 가솔린 터보 모델이나 차후 선보일 하이브리드 모델이 더욱 기다려진다.

단점은 에코·스포츠·컴포트 등 각 주행 모드의 변화를 쉽게 구분하기 어렵다. 주행 모드에 따른 12.3인치 풀 LCD 클러스터의 화려한 변화가 더 극적으로 느껴진다. 아무리 패밀리 SUV라도 스포츠 모드에서는 좀 더 역동적인 움직임이 필요하다.

사실 앞서 언급한 몇 가지 아쉬운 점은 사소한 옥에 티에 불과하다. 여유로운 실내 공간과 준수한 주행 성능, 수입차보다 한발 앞선 최신 고급 사양 등 신형 싼타페는 분명 완성도 높은 제품력을 자랑한다. 다만, 머릿속 한쪽에서 쏘렌토가 자꾸만 떠오른다.

더 뉴 싼타페 앞좌석. 사진 현대차
더 뉴 싼타페 앞좌석. 사진 현대차
더 뉴 싼타페 뒷모습. 사진 현대차
더 뉴 싼타페 뒷모습. 사진 현대차
더 뉴 싼타페 중앙조작부분. 사진 현대차
더 뉴 싼타페 중앙조작부분. 사진 현대차

신승영 모터그래프 기자

  • 목록
  • 인쇄
  • 스크랩
  • PDF 다운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