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MW M340i xDrive 투어링의 주행 모습. 사진 BMW코리아
BMW M340i xDrive 투어링의 주행 모습. 사진 BMW코리아

국내 자동차 시장은 이른바 ‘왜건의 무덤’이라 불린다.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과 세단이 양분한 시장에서 왜건은 철저하게 외면받는 비인기 차종이다. BWW 그란투리스모나 볼보 크로스컨트리처럼 왜건에서 한 발짝 벗어난 크로스오버 모델만 겨우 틈새시장을 공략하는 모양새다.

이런 분위기 속에서 BMW코리아는 다양한 왜건 제품군을 꾸준히 출시하고 있다. 단순히 구색만 맞춘 것이 아니라 제대로 라인업을 갖췄다. 편안한 승차감과 넉넉한 공간 그리고 운전의 재미까지 더한 BMW M340i xDrive 투어링을 만나봤다.

그간 대부분의 왜건은 실용성을 극대화한 만큼 디자인에서 상당히 손해봤다. 투박하고 지루한 ‘짐차’ 이미지에서 크게 벗어나지 못했다. 하지만 M340i 투어링은 첫인상부터 그러한 선입견을 깨부순다. 거대한 공기 흡입구와 메시 타입의 M 퍼포먼스 키드니 그릴 등, 앞모습은 BMW 고성능 모델다운 강인한 인상을 갖췄다.

한 발짝 물러서면, 길게 쭉 뻗은 루프라인이 유려한 자태를 자랑한다. 이와 함께 굵고 선명한 측면 라인은 세단에서 볼 수 없는 새로운 역동성을 완성한다. 이어진 뒷모습 역시 핫해치처럼 강렬하고 뜨겁다.

매력적인 뒤태를 감상하다가 이내 홀린 듯 트렁크를 열어본다. M340i를 포함한 3시리즈 투어링의 기본 적재 공간은 500L에 달한다. 여기에 뒷좌석 등받이를 접으면 최대 1510L로 확장된다. 중형 SUV와 맞먹는 크기다. 바닥에 누워 다리를 쭉 뻗어도 한 뼘 이상이 남는다. 최근 유행인 ‘차박’도 충분히 가능하다.

넉넉한 공간보다 더 매력적인 점은 사용자를 배려한 편의성이다. 트렁크 도어에서 뒷유리만 따로 열 수 있기 때문에 간단한 짐이나 가방은 손쉽게 넣고 뺄 수 있다. 이 기능 하나만으로 트렁크 활용성은 배가 된다. 트렁크에 있는 버튼만 누르면 뒷좌석 등받이를 접을 수 있어 부피가 큰 짐도 간편하게 실을 수 있다. 또한 적재함 바닥과 끝단에 금속 레일을 설치해 생활 스크래치를 방지하고, 사이사이에 있는 고무 몰딩이 짐이 미끄러지거나 쏟아지는 것을 막는다.

뒷좌석으로 자리를 옮겼다. 등받이 각도가 충분히 기울어진 만큼 편안한 자세를 취할 수 있다. 무릎 공간은 살짝 좁게 느껴지지만 시트가 허벅지부터 엉덩이까지 하체를 고르게 받쳐준다. 여유로운 헤드룸과 파노라마 선루프를 통해 느껴지는 개방감도 만족스럽다. 다만, 높게 솟은 센터 터널로 인해 다섯 명이 앉기는 비좁다. 패밀리카로 사용한다면, 네 명까지가 딱 알맞겠다.

운전석에 앉으면 M340i 투어링의 또 다른 모습을 확인할 수 있다. 제법 두툼한 M 스포츠 패키지 스티어링 휠을 잡은 손에는 절로 힘이 들어간다. 시트는 단단히 옆구리를 잡으며 몸을 밀착하게 한다. 첨단 인포테인먼트 시스템과 깔끔하게 정돈된 인테리어 구성과 달리 손에 닿고 눈에 보이는 소재는 다소 아쉽다. 경쟁 모델 혹은 차량 가격에 비해 다소 저렴하게 느껴진다. 배지를 붙인다고 소재가 고급스러워지는 것은 아니다.

작은 아쉬움을 뒤로 하고 본격적인 주행에 나섰다. M340i 투어링은 최고 출력 387마력, 최대 토크 51kg·m의 3.0L 직렬 6기통 엔진과 8단 스텝트로닉 스포츠 변속기 그리고 인텔리전트 사륜구동 시스템 xDrive 등이 장착됐다.


BMW M340i xDrive 투어링의 운전석과 앞좌석. 사진 BMW코리아
BMW M340i xDrive 투어링의 운전석과 앞좌석. 사진 BMW코리아
BMW M340i xDrive 투어링의 옆모습. 사진 BMW코리아
BMW M340i xDrive 투어링의 옆모습. 사진 BMW코리아

가속력과 제동 능력도 발군

시동을 걸자 세차게 울부짖는 소리가 귓속을 파고든다. M3가 위협적이고 날카롭다면, M340i는 한층 정제된 부드러움이 느껴진다.

그렇다고 방심해선 안 된다. 가속 페달을 조금만 깊게 밟아도 맹렬하게 달려 나간다. 제원상 정지 상태에서 시속 100㎞까지 4.6초 만에 도달한다. 웬만한 스포츠카보다 빠르다. 가속력만큼이나 정확히 멈추는 제동 능력도 발군이다.

전반적인 주행 감성은 M340i 세단보다 더 만족스럽다. 공차 중량은 세단이 가볍지만, 차체 밸런스는 투어링이 더 뛰어나다. 연속된 방향 전환 시 스티어링 휠의 바쁜 움직임도 여유롭게 구현한다. 공격적으로 코너를 공략해도 안정적으로 돌아나간다. 고속 코너에서 진입부터 이탈까지 매끄럽게 움직인다. 무게중심 이동이 느껴질 만큼 단단하지만, 끝까지 균형을 잃지 않고 각 바퀴가 접지력을 유지한다.

운전의 재미에 취해 정신없이 달리다 보면 연료는 어느새 바닥을 향한다. 대부분의 BMW 차량이 공인 연비보다 높은 실연비를 기록하지만, M과 M 퍼포먼스 모델은 예외로 분류하겠다.

BMW M340i xDrive 투어링은 고성능 스포츠 세단의 멋과 SUV의 활용성이 더해진 퍼포먼스 투어링이다. 이제 왜건은 투박하고 지루하다는 고정관념을 깰 때가 왔다.

신승영 모터그래프 기자

  • 목록
  • 인쇄
  • 스크랩
  • PDF 다운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