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글로비스 시화 경매장에 출품된 차가 경매를 앞두고 있다. 사진 현대글로비스
현대글로비스 시화 경매장에 출품된 차가 경매를 앞두고 있다. 사진 현대글로비스

현대글로비스는 편리한 판매 절차와 투명한 중고차 거래를 강점으로 내세운 내 차 팔기 전문 서비스 브랜드 ‘오토벨(Autobell)’을 선보이고 있다. 오토벨은 차량 소유주라면 누구나 손쉽게 이용할 수 있는 중고차 매입 서비스다. 오토벨은 중고차 방문 평가부터 매각, 경매 출품까지 일련의 과정을 원스톱으로 처리해주기 때문에 간편하다.

접수 방법도 쉽다. 오토벨 전용 콜센터나 홈페이지에서 간단한 절차만 거치면 전문 컨설턴트가 고객이 있는 곳으로 직접 방문한다. 또한, 오토벨이 대금 수령과 명의이전 등록을 비롯한 중고차 거래 관련 부대 업무를 처리해 주기 때문에 편리하다.

현대글로비스 오토벨과 같은 중고차 매입 서비스를 이용하면 자동차 지식이 해박하지 않더라도 비교적 높은 가격을 받을 수 있다. 중고차 매각 시 개인 간 직거래나 매매업체 거래는 자동차 지식이나 차량 시세를 잘 알고 있어야 제값을 받을 수 있다.

현대글로비스 오토벨의 매입가는 현대글로비스 경매장에서 거래되고 있는 방대한 중고차 경매 데이터를 활용해 정해진다. 자동차 경매는 차를 경매 시장에 출품해 가장 높은 가격을 제시한 매매 업체에 판매하는 거래 형태다. 경매에 참여한 수백 개 매매 업체가 입찰가를 제시하고 그중 최고 금액이 낙찰가가 된다.

현대글로비스 오토벨은 그동안 정보 비대칭과 복잡한 절차 때문에 외면받던 중고차 시장에서 간편함과 신뢰성을 무기로 소비자의 마음을 사로잡고 있다. 일본은 중고차 매입 서비스가 오래전부터 정착돼 있다. 걸리버∙카세븐 등 매입 브랜드가 동네마다 주유소나 편의점처럼 들어서 있고, 차주들이 직접 해당 매장에 들러 견적을 받고 매각하는 형태다.

매입한 중고차는 USS 도쿄와 같은 대형 경매장에서 거래가 되는데, 이렇게 유통되는 중고차가 전체 시장에서 60%를 차지한다. 일본의 중고차 시장이 선진화된 이유다.

중고차 매입 시장의 성장은 자동차 경매의 활성화를 가져온다. 국내에서 대량의 중고차를 도매로 유통할 수 있는 대표적인 채널이 경매이기 때문이다. 자동차 경매는 공개 경쟁 입찰을 통해 중고차를 거래해 투명하고 가격도 믿을 수 있다. 따라서 경매 시장이 커질수록 중고차 유통 구조도 발전하고 장기적으로 중고차 매매 또한 활발해진다.

  • 목록
  • 인쇄
  • 스크랩
  • PDF 다운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