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구·개발 투자 비용, 부품 매출의 7%에서 10%로 확대
3000억원 투자해 실제 도로 환경 구현한 주행시험장 건립
현대모비스 연구원이 레이더 장비를 시험하고 있다. 사진 현대모비스
현대모비스 연구원이 레이더 장비를 시험하고 있다. 사진 현대모비스

현재 자동차 업계는 자율주행차 기술을 선제적으로 확보하기 위한 보이지 않는 전쟁을 이어 가고 있다. 자율주행 기술의 부가가치가 워낙 큰 데다, 이를 확보하지 못하면 시장에서 영원히 도태될 수 있기 때문이다.

현대모비스 역시 미래 성장 동력을 담보하기 위해 관련 핵심 기술을 선제적으로 확보하는 데 사활을 걸고 있다. 이를 위해 현재 부품 매출의 7% 수준인 연구·개발 투자 비용을 2021년까지 10%까지 확대하기로 했다. 또 같은 기간 자율주행 개발 인력을 현재 600명에서 1000명 이상으로 두 배 가까이 늘리기로 하는 등 자율주행 기술을 확보하기 위한 투자를 아끼지 않을 방침이다.

현대모비스는 종합 부품 회사로서 요소기술 개발부터 이들을 종합해 자율주행 기술 솔루션을 만드는 것까지 기술 전반을 확보하기 위해 박차를 가하고 있다. 특히 자율주행차의 눈 역할을 하는 센서 기술 확보에 열을 올리고 있는 가운데 자율주행 독자센서를 2020년까지 모두 개발한다는 계획이다. 특히 레이더·카메라·라이다 등 핵심 센서의 경쟁력을 확보하기 위해 해외 전문기업 및 대학·스타트업 등과 협업을 강화하고 있다. 실제로 현대모비스는 독일의 레이더센서 전문 업체인 SMS·ASTYX와 손을 잡고 차량 외부를 360° 감지할 수 있는 레이더 5개를 올해까지 개발해 2021년까지 순차적으로 양산할 예정이다.


자율주행 기술 개발에 박차

현대모비스는 독자 센서를 적용한 첨단운전자지원(ADAS) 기술 고도화 작업을 진행함과 동시에 ADAS 기술을 융합한 자율주행기술 솔루션 확보에도 박차를 가하고 있다. 이를 통해 방향지시등만 켜면 차 스스로 차선 변경 등이 가능한 레벨2 고속도로주행지원기술(HDA2)을 지난해 개발해 내년 양산을 준비 중이다. 또 운전자의 주차 편의를 크게 제고시킬 수 있는 원격 전자동 주차 시스템도 공개하고, 자동 발레주차 기술도 연내 확보할 예정이다.

현대모비스는 그동안 개발해온 자율주행 기술 등의 성능 검증에도 만전을 기하고 있다. 이를 위해 자율주행 전용 시험로를 갖춘 대규모 주행시험장을 구축하고, 자율주행 시험차를 전 세계 각국의 실도로에 내놓고 글로벌 테스트에 본격 나서고 있다. 현대모비스는 총 3000억원을 투자해 여의도 면적 6배 크기에 총 14개 시험로가 설치된 서산주행시험장을 짓고 지난해 6월부터 본격 가동하고 있다. 이 시험장은 신호 및 회전교차로, 고속도로 톨게이트, 과속 방지턱 등 실제 도로에서 맞닥뜨릴 수 있는 주행 환경을 그대로 옮겨놨다. 현대모비스는 이곳에서 상시로 자율주행기술을 검증하고 있다.

현대모비스는 이러한 기술력을 바탕으로 현대·기아차뿐만 아니라 글로벌 완성차 업체로의 수주를 늘려나가고 있다. 실제로 지난해는 약 60억달러 규모의 부품 수주에 성공하며 2015년 대비 12배 가까운 폭발적인 성장세를 보여줬다. 현대모비스는 이러한 성장세를 유지해 올해 70억달러 수주를 이루고, 2022년에는 100억달러 수주를 달성할 계획이다.

  • 목록
  • 인쇄
  • 스크랩
  • PDF 다운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