퍼레이드, 댄스, 포토타임 등 신나는 크리스마스 공연 풍성
12월 31일까지…먹거리, 상품 각각 30종씩 새롭게 선보여
에버랜드가 올 연말을 더욱 환상적이고 로맨틱하게 만들어 줄 특별한 겨울 축제 ‘크리스마스 판타지’를 선보인다.
에버랜드가 올 연말을 더욱 환상적이고 로맨틱하게 만들어 줄 특별한 겨울 축제 ‘크리스마스 판타지’를 선보인다.

삼성물산 리조트 부문이 운영하는 에버랜드가 올 연말을 더욱 환상적이고 로맨틱하게 만들어 줄 특별한 겨울 축제 ‘크리스마스 판타지’를 선보인다. 11월 16일부터 12월 31일까지 46일간 펼쳐지는 에버랜드 크리스마스 축제 땐 티익스프레스, 롤링엑스트레인, 로스트밸리 등 인기 놀이기구와 사파리를 다른 계절 대비 여유롭게 이용할 수 있다. 뿐만 아니라 낭만적인 크리스마스 분위기를 일찍부터 즐길 수 있어 남녀노소 모두에게 인기가 많다. 특히 하루종일 흘러나오는 캐럴과 함께 산타, 루돌프, 트리 등 황금빛 조형물들을 만나다 보면 그 어느 곳에서도 느끼지 못한 로맨틱한 크리스마스 분위기에 흠뻑 빠져들 수 있다.

먼저 축제 메인 무대인 약 1만㎡(약 3000평) 규모의 매직가든은 모든 것이 마법처럼 반짝이는 ‘블링블링 골드가든’으로 새롭게 변신했다. 매직가든에는 6m 높이의 눈사람 트리를 비롯해 루돌프카, 열기구, 달 모양 벤치 등 거대한 황금빛 포토 스폿이 지난해 두 배 수준으로 마련돼, 올 연말을 추억할 인생사진을 남기기에 그만이다.

특히 가든 중앙에는 산타클로스와 함께 어린이에게 크리스마스 선물을 배달하는 루돌프를 주인공으로 한 ‘루돌프 빌리지’가 있는데, 전 세계에서 모인 50여 종의 이색 루돌프 조형물이 크리스마스 장식과 함께 선보인다.

또 에버랜드 정문 근처에 있는 글로벌 페어에서는 기린, 코끼리, 표범 등 다양한 동물 조형물이 실제 크기로 전시된 ‘별빛 동물원’을 만날 수 있다. 이외에도 매직가든과 장미원 사이 신전분수에 위치한 26m 높이의 초대형 로맨틱 타워트리에서는 매일 밤 화려한 점등식이 펼쳐진다.


신나게 춤추며 즐기는 축제

크리스마스 축제의 신나는 분위기를 제대로 즐기려면 캐럴에 맞춰 하얀 눈을 흩날리며 600m 퍼레이드길을 행진하는 ‘블링블링 X-mas 퍼레이드’를 추천한다. 매일 진행되는 퍼레이드에서는 산타클로스, 눈사람, 장난감 병정 등 다양한 캐릭터가 등장해 환상적인 크리스마스 분위기를 선사한다.

또 카니발 광장에서는 크리스마스 준비로 바쁜 산타마을의 좌충우돌 이야기를 담은 새로운 댄스 공연 ‘우당탕! 산타마을 대소동’이 매일 2회씩 펼쳐진다. 미디어파사드, 특수효과 등이 어우러지는 멀티미디어 불꽃쇼 ‘매직인더스카이’도 매직가든에서 펼쳐져 매일 저녁 수천 발의 불꽃이 밤하늘을 화려하게 수놓는다.

에버랜드는 크리스마스 판타지 축제를 맞아 루돌프, 트리, 눈사람 등을 테마로 한 귀엽고 앙증맞은 특선 메뉴 30종을 새롭게 선보인다. 또 루돌프 빅헤드 모자, 판다 루돌프 쿠션 등 크리스마스를 테마로 다양하게 디자인한 겨울 신상품 30여 종이 출시돼 크리스마스를 기다리는 이들의 마음을 한층 설레게 한다.

  • 목록
  • 인쇄
  • 스크랩
  • PDF 다운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