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t 차세대 방탄차량 이미지. 사진 기아차
5t 차세대 방탄차량 이미지. 사진 기아차

기아자동차㈜가 지난 40여 년간 축적해 온 차별화된 기술력을 바탕으로 차세대 군용차량 개발 사업에 참여한다.

기아차는 우리 군의 차세대 군용차량 개발 사업인 ‘중형표준차량 및 5t 방탄킷 차량 통합 개발용역’ 사업에 참여 제안서를 제출했다. 이와 함께 현재 개발 중인 차세대 중형표준차량 및 5t 방탄킷 차량 이미지도 공개했다.

이번 ‘중형표준차량 및 5t 방탄킷 차량 통합 개발용역’사업은 군이 2024년 양산을 목표로 올해부터 5년간 약 177억원을 투자, 현재 운용 중인 2.5t과 5t 군용 표준차량을 대체하고 5t 방탄차량을 신규 개발하는 사업이다.

그동안 국내 유일의 군용차량 전문업체로서 군용차량의 현대화에 기여해 온 기아차는 장기간에 걸쳐 이번 사업을 준비해 왔다. 2008년 중형표준차량 콘셉트 차량 제작을 시작으로 자체 연구·개발을 진행해왔으며, 특히 이번 사업 참여를 위해 현대차와 긴밀하게 협업, 준대형 신형 트럭 ‘파비스(PAVISE)’를 기반으로 한 중형표준차량 개발에 힘써왔다.

최근 공개된 ‘파비스’는 경제성, 실용성은 물론 넓은 적재공간, 첨단 안전사양 등을 갖춘 신차다. 기아차가 개발 중인 차세대 중형표준차량은 7ℓ급 디젤 엔진 및 자동변속기, ABS 및 ASR, 후방주차보조, 첨단 운전자 보조 시스템 등 ‘파비스’에 적용된 사양들을 대거 탑재한다.

이 같은 우수한 상품성을 바탕으로 △기동성 향상을 위한 콤팩트 설계 △4×4, 6×6 구동 적용 △전술도로 운영에 최적화된 회전반경 구현 △영하 32℃ 시동성 확보 △하천 도섭(渡涉)능력 강화 △야지 전용 차축 및 최신 전자파 차폐기술 적용 △프레임 강도 보강 등 기아차만의 차별화된 군 운용 특수사양과 기술을 적용할 계획이다.

중형표준차량과 마찬가지로 ‘파비스’를 기반으로 신규 개발되는 기아차의 5t 방탄차량은 강인한 디자인의 방탄 캐빈과 무기장착이 손쉬운 구조를 적용해 실전에서 생존성 확보에 크게 도움을 줄 것으로 기대된다.

기아차는 차량 개발과 함께 국내외 방산전시회 출품, 군부대 소개 등을 진행해왔으며, 특히 군의 전투실험에도 여러 차례 참가하는 등 군의 요구를 차량 개발에 적극 반영하기 위해 노력을 기울여 왔다.

기아차는 이번 중형표준차량 및 5t 방탄킷 차량 통합 개발용역 사업 참여를 통해 군의 기동성, 생존성 및 야전 운용능력 향상에 기여하는 한편, 장기 공급 운영체계를 구축해 안정적인 공급과 각종 설계 변경, 성능 개량 등 사업의 연속성 확보에도 주력한다는 방침이다.

기아차 관계자는 “이번 사업제안서 제출을 계기로 그동안 축적해 온 군용차량 연구·개발 노하우와 경험, 최신 상용차량 기술을 결집해 군의 기대에 부합하는 차별화된 중형표준차량을 선보일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기아차는 그동안 다양한 군용차량 제작을 통해 기동장비 분야의 한 축을 담당해 왔으며, 최근에는 대한민국 육군에 최적화된 소형전술차량을 개발해 2016년부터 실전에 배치해 왔다. 또 해외 20여 개국에 2만3000대 이상 군용차량을 수출했다.

향후에도 기아차는 지속적인 연구·개발을 통해 차별화된 기술력을 확보하고 이를 통해 국내는 물론 글로벌 시장을 겨냥한 다양한 차량을 선보이는 등 군용차량 전문 생산업체로서 국내외에서 기반을 공고히 한다는 방침이다.

  • 목록
  • 인쇄
  • 스크랩
  • PDF 다운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