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크 델 로소 현대자동차 북미 담당 최고책임자가 11월 20일(현지시각) LA 오토쇼에서 ‘2020년형 제네시스 G90’을 공개하고 있다. 사진 블룸버그
마크 델 로소 현대자동차 북미 담당 최고책임자가 11월 20일(현지시각) LA 오토쇼에서 ‘2020년형 제네시스 G90’을 공개하고 있다. 사진 블룸버그

미국을 대표하는 모터쇼로 떠오른 ‘2019 LA 오토쇼’의 주인공은 단연 전기차였다.

11월 20일~12월 1일(현지시각) 미국 로스앤젤레스(LA) 컨벤션센터에서 열린 LA 오토쇼에는 32개 완성차 브랜드가 참여해 61종의 신차를 공개했다. 업계 전문가들은 지난 몇 년간 미국을 대표하던 ‘디트로이트 모터쇼(북미국제오토쇼)’의 위상이 갈수록 약해지고, LA 오토쇼가 그 빈자리를 차지하고 있다고 분석한다. 한 업계 관계자는 “기술 발전에 따른 자동차 산업 패러다임 변화로 제너럴모터스(GM)와 포드, 크라이슬러 등 전통 자동차 제조사의 본고장인 디트로이트보다 정보기술(IT) 업체가 모여 있는 실리콘밸리 인근 LA가 자동차 업계에 더 중요해졌다”고 했다.

유서 깊은 자동차 제조사들은 이번 오토쇼에서 전기차를 대거 공개했다. 포드는 머스탱을 기반으로 한 전기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머스탱 마하-E’를 공개했다. 머스탱은 ‘머슬카(배기량과 가속력에 중점을 둔 미국식 스포츠카)’의 대명사로 불리는 차량이다. 머스탱 마하-E는 첨단 장비나 편의성보다는 엔진의 강력한 성능에 초점을 뒀던 머스탱의 변신이라는 평가가 나온다. 머스탱의 DNA가 사라졌다는 혹평이 나올 만큼 자동차 업계에서는 충격적이라는 반응을 보인다. 주행 성능은 고성능 스포츠카와 비교해도 밀리지 않는다. 머스탱 마하-E는 460마력의 전기모터를 장착했다. 시속 100㎞까지 3.5초 만에 도달한다.

포르셰도 순수 전기 스포츠카인 ‘타이칸 4S’를 전면에 내세웠다. 최대 530마력(옵션 배터리 장착 시 571마력)의 힘을 낼 수 있고, 한 번 충전으로 407㎞(옵션 배터리 장착 시 463㎞)를 주행할 수 있다. 정지 상태에서 시속 100㎞까지 가속하는 데 4초가 걸리며, 최고 속도는 시속 250㎞다.

아우디는 순수 전기차 ‘아우디 e-트론 스포트백’을 선보였다. 이 차량은 쿠페형 SUV다. 아우디 관계자는 “쿠페의 우아함과 전기차의 특징을 결합한 차량”이라고 설명했다. 양산 차 최초로 100만 개가 넘는 마이크로미러를 사용한 ‘디지털 매트릭스 헤드라이트’를 적용했다. 더욱 정밀하게 전방을 밝혀줄 수 있다는 설명이다. 한 번 충전으로 446㎞를 주행할 수 있다.

BMW의 소형차 브랜드 미니도 첫 순수 전기차 ‘뉴 미니 쿠퍼 SE’를 내놨다. 이 차는 184마력의 힘을 발휘하며, 시속 100㎞까지 6.9초에 도달한다. 1회 충전으로 235~270㎞를 주행할 수 있다.

폴크스바겐은 순수 전기차 콘셉트카인 ‘ID. 스페이스 비전’을 공개했다. 공기역학에 최대한 집중해 주행거리를 극대화한 차량이라는 게 폴크스바겐 측 설명이다. 한 번 충전으로 590㎞를 주행할 수 있다.

현대자동차는 플러그인하이브리드(PHEV) SUV 콘셉트카인 ‘비전 T’와 고성능 콘셉트카 ‘RM19’를 선보였다. 비전 T는 현대차의 차세대 디자인 철학인 ‘센슈어스 스포티니스(감각을 더한 역동성)’를 기반으로 만든 일곱 번째 콘셉트카다. 외장 색상으로 무광 그린을 선택해 미래 지향적이면서 친환경적인 이미지를 나타냈다. RM19는 일반도로는 물론 서킷에서도 민첩한 핸들링을 할 수 있도록 구현한 고성능 콘셉트카다. 기아자동차는 소형 SUV ‘셀토스’와 전기 콘셉트카 ‘하바니로’를 전시했다.

GM은 준중형 SUV ‘트레일블레이저’를 공개했다. 이 차량은 한국GM에서 개발했고, 한국 부평공장에서 생산할 계획이다. GM의 최신 디자인 트렌드를 반영했다. 전면부는 입체적이면서도 강인하게, 지붕 라인은 날렵하게 디자인했다.

메르세데스-벤츠는 ‘GLE 63 AMG’와 ‘GLS 63 AMG’ 등 고성능 SUV를 선보였다. BMW도 고성능 차인 ‘M2 그란쿠페’와 ‘M8 그란쿠페’ 등을 전시했다.


1 포드의 ‘머스탱 마하-E’. / 2 아우디의 ‘e-트론 스포트백’. / 3 BMW의 ‘뉴 미니 쿠퍼 SE’. / 4 폴크스바겐의 ‘ID. 스페이스 비전’. / 5 현대자동차의 ‘비전 T’. 사진 블룸버그
1 포드의 ‘머스탱 마하-E’. 사진 블룸버그
2 아우디의 ‘e-트론 스포트백’. 사진 블룸버그
3 BMW의 ‘뉴 미니 쿠퍼 SE’. 사진 블룸버그
4 폴크스바겐의 ‘ID. 스페이스 비전’. 사진 블룸버그
5 현대자동차의 ‘비전 T’. 사진 블룸버그

북미 제네시스 판매량 전년 比 81% 증가

현대차는 이번 오토쇼에서 ‘2020년형 제네시스 G90’을 북미 시장에 처음으로 선보였다. 2020년형 제네시스 G90은 제네시스의 초대형 플래그십(최상위) 세단 EQ900의 페이스 리프트 모델이다. 디자인에서부터 안전성, 편의성, 주행성능 등에 이르기까지 최첨단 기술력이 집약된 모델이다. 수평적 구조 실현을 특징으로 안정되고 기품 있는 외형을 자랑한다. 마크 델 로소 현대자동차 북미 담당 최고책임자는 오토쇼 현장에서 G90을 공개하며 “미국 시장에서 제네시스 판매량이 올해 들어 10월 말까지 누적 기준으로 전년보다 81% 증가했다”며 “역동적이고 새로운 럭셔리 브랜드의 성장과 함께할 수 있도록 북미 시장에 다양한 제네시스 모델 라인업을 소개하는 공격적 행보를 이어 나가겠다”라고 밝혔다.

김문관 기자

  • 목록
  • 인쇄
  • 스크랩
  • PDF 다운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