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편한세상 홍제 가든플라츠’ 투시도. 사진 대림산업
‘e편한세상 홍제 가든플라츠’ 투시도. 사진 대림산업

대림산업은 서울 서대문구 홍은1구역(홍은동 104-4) 재건축 단지인 ‘e편한세상 홍제 가든플라츠’를 12월 분양한다. 지하철 3호선 홍제역과 녹번역을 동시에 이용할 수 있는 역세권 단지로 도심과 강남 출퇴근이 쉽고 단지 인근 재개발이 활성화되고 있어 미래가치가 높게 평가된다.

e편한세상 홍제 가든플라츠(이하 가든플라츠)는 지하 4층~지상 28층, 총 6개 동 481가구 규모다. 면적별 가구 수는 △39㎡ 24가구 △59㎡ 297가구 △84㎡ 152가구 △93㎡ 8가구로 이 중 전용면적 39~84㎡ 346가구가 일반분양될 예정이다.

가든플라츠라는 단지명은 공원을 뜻하는 영어 ‘가든(garden)’과 광장, 도시를 의미하는 독일어 ‘플라츠(platz)’의 합성어로 대도시의 느낌과 친환경 숲세권이라는 의미를 동시에 담았다. 가든플라츠가 공급되는 구역은 교통환경이 우수하다. 지하철 3호선 홍제역을 이용하면 종로3가까지 11분, 여의도역 30분대, 강남 40분대에 접근할 수 있다. 단지 바로 앞 중앙버스차로 정류장에서 지선·간선·광역버스 등 각종 버스도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다. 차량으로 통근하는 입주민들이 자주 이용할 수 있는 통일로, 내부순환로도 바로 인접해 있다.

앞으로 단지 인근 교통 여건은 더욱 좋아질 예정이다. 홍제역은 서울시가 오는 2028년을 목표로 개발을 추진 중인 강북횡단선에 포함돼 환승역으로 거듭날 전망이다. 강북횡단선은 완·급행 열차 운행이 가능한 25.72㎞의 노선으로 ‘강북의 9호선’ 기능을 수행할 것으로 예상된다.

서울시가 지난 2월 발표한 ‘제2차 서울시 도시철도망 구축계획(안)’ 용역 결과에 따르면 강북횡단선은 1호선, 3호선, 5호선, 6호선, 9호선, 면목선, 우이신설선, 서부선 등 서울 주요 노선과 경의중앙선, GTX C노선과도 환승이 가능하다. 강북횡단선이 개발되면 홍제역 인근에 있는 가든플라츠의 가치는 더욱 높아질 전망이다.


백련산 숲세권과 우수한 교육 여건

가든플라츠는 탁월한 입지 환경도 갖추고 있다. 서울에서는 보기 드물게 역세권이면서 숲세권을 동시에 갖춘 점이 눈에 띈다. 단지 서쪽으로는 백련산이 바로 맞닿아 있어 사계절을 고스란히 누릴 수 있고, 일부 가구에서는 백련산 조망권을 누릴 수 있다.

교육 여건도 우수하다. 단지 인근으로 홍제초, 홍은중, 인왕중, 상명사대부속여고 등 초·중·고교와 상명대, 명지대, 명지전문대, 서울여자간호대 등도 있다. 유진상가, 홍제시장 등 홍제역 상권과 이마트(은평점), NC백화점(불광점) 등 편의시설을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다.

특히 서대문구에서 핵심정책사업으로 추진하고 있는 ‘홍제 언더그라운드시티’ 조성 사업의 직접적인 수혜 지역인 점도 주목받고 있다. 2021년 3월 착공을 목표로 추진 중인 이 사업이 진행되면 홍제역~홍은사거리구간에 지하 보행 네트워크가 조성되며, 공공도서관 등 이 일대가 각종 생활편의시설을 갖춘 복합공간으로 거듭나게 된다.

가든플라츠 주택전시관은 서울 강남구 신사동 631번지에 위치한 대림주택문화관에 마련된다. 입주는 2022년 12월 예정이다.

  • 목록
  • 인쇄
  • 스크랩
  • PDF 다운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