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월 13일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이 화상회의 방식으로 진행된 ‘2021 상반기 첫 사장단 회의 롯데 VCM(Value Creation Meeting)’에 참여하고 있다. 사진 롯데그룹
1월 13일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이 화상회의 방식으로 진행된 ‘2021 상반기 첫 사장단 회의 롯데 VCM(Value Creation Meeting)’에 참여하고 있다. 사진 롯데그룹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이 임원진에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에 따른 경영 부진을 넘어서자며 혁신과 변화를 주문했다.

신 회장은 1월 13일 열린 첫 사장단 회의 VCM(Value Creation Meeting)에서 지난해 경영 성과에 대해 “코로나19로 그 어느 때보다 경영 지표가 부진했다”며 “우리의 잠재력을 시장에서 인정받지 못하고 있다는 방증”이라고 지적했다. 동시에 신 회장은 위기를 극복하자고 독려했다. 그는 “성장에 걸림돌이 되는 과거의 성공 경험을 과감히 버리고, CEO부터 달라진 모습으로 사업 혁신을 추진해 달라”며 “저부터 롯데 변화의 선두에 서겠다”고 했다.

이날 회의에는 신 회장을 비롯해 각 사 대표이사, 롯데지주 및 4개 부문 비즈니스유닛(BU·Business Unit) 임원 등 130여 명이 참석했다. 회의는 코로나19 예방을 위해 비대면 화상회의 방식으로 약 4시간가량 진행됐다. 회의 주제는 ‘재도약을 위한 준비’였다. 재도약할 수 있는 방안에 대한 논의가 다각도에서 심도 있게 이뤄져야 한다는 위기감이 반영됐다.

신 회장은 “위기 때 혁신하는 기업이 위기 후 성장 폭이 큰 것처럼, 올 2분기 이후 포스트 코로나 시대를 철저히 대비해야 한다”고 했다. 그는 “성장이 아닌 생존 자체가 목적인 회사에는 미래가 없다”며 “명확한 미래 비전이 있다면 위기 속에서도 혁신적 성장이 가능할 것”이라고 했다.

그는 사장단에 “각 사의 본질적인 경쟁력, 핵심 가치는 무엇이냐?”고 질문했다. 신 회장은 “5년 후, 10년 후 회사의 모습을 임직원들에게 제시할 수 있어야 한다”고 했다.

나이키가 대표 사례로 제시됐다. 나이키가 단지 우수한 제품이 아닌 운동선수에 대한 존경의 가치를 고객들에게 전달하며 다른 회사가 따라갈 수 없는 강력한 브랜드 파워를 갖게 됐다는 이야기다. 신 회장은 “각 회사에 맞는 명확한 비전과 차별적 가치가 있어야만 성공할 수 있다”며 “생존에만 급급하거나, 과거의 성공 체험에 집착하는 기업에는 미래도, 존재 의의도 없다”고 했다.

신 회장은 혁신적으로 변하지 못하는 회사들은 과감한 포트폴리오 조정을 검토하라며 브랜드 강화를 통해 차별적인 기업 가치를 창출해야 한다고 했다. 그는 “미래 관점에서 비전을 수립하고, 빠르게 변화하는 시장 환경에 부합하는지 수시로 재점검해야 한다”며 비전 달성을 위한 지속적인 투자와 실행력 제고도 주문했다. 이어 “특히 디지털 혁신에 대응하기 위한 디지털 전환(Digital Transformation)과 연구개발(R&D) 투자가 반드시 필요하다”고 했다.

그는 새로운 경영환경에 맞는 조직문화와 환경·사회·지배구조(ESG) 경영도 강조했다. 롯데는 기업문화 쇄신을 위해 조직을 개편해 왔지만, 여전히 일부 회사엔 권위적인 문화가 존재한다는 지적이다.

신 회장은 끝으로 “IMF(국제통화기금), 리먼 사태 때도 롯데는 과감한 결단을 통해 의미 있는 성과를 냈다”며 “우리에겐 ‘위기 극복 DNA’가 분명히 있다”고 격려했다.


스페이스X가 로켓을 우주로 쏘아올리고 있다. 사진 스페이스X
스페이스X가 로켓을 우주로 쏘아올리고 있다. 사진 스페이스X

넥슨 김정주
테슬라 일론 머스크의 ‘스페이스X’에 180억 투자

국내 최대 게임 업체 넥슨의 지주사 NXC가 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CEO)가 설립한 항공우주 기업 ‘스페이스X’에 1600만달러(약 175억원)를 투자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정주 NXC 대표는 게임 개발 일선에서 물러나 비(非)게임 분야에서 적극적인 투자 행보를 보이고 있다.

1월 13일 NXC 관계자는 “지난해 8월 스페이스X가 모집한 19억달러(약 2조2000억원) 규모의 전환우선주 신주에 1600만달러를 투자했다”고 밝혔다. 국내 한 자산운용사가 특수목적법인(SPC)을 통해 조성한 펀드가 일반적인 공모 절차에 따라 배정받은 주식이다. 1600만달러는 NXC가 펀드에서 차지하고 있는 약 60% 지분에 해당하는 금액이다.

스페이스X는 머스크가 화성에 이주한다는 꿈을 내걸고 설립한 민간 우주 개발 업체다. 지난해 미국 항공우주국(NASA)에서 첫 민간 유인 우주비행선(리질리언스)을 발사하는 데 성공하기도 했다.


셀트리온 연구원이 코로나19 항체 치료제를 검사하고 있다. 사진 셀트리온
셀트리온 연구원이 코로나19 항체 치료제를 검사하고 있다. 사진 셀트리온

셀트리온, 코로나19 항체 치료제
중증 환자 발생률 54% ↓ 회복 기간도 단축

셀트리온이 1월 13일 자체 개발한 코로나19 항체 치료제 ‘렉키로나주(개발명 CT-P59)’의 글로벌 임상 2상 결과를 발표했다. 렉키로나주를 맞으면 경증 환자가 중증으로 악화될 확률이 절반 이상 줄어드는 것으로 나타났다. 임상시험에는 한국, 루마니아, 스페인, 미국에서 총 327명의 환자가 참여했다. 이 중 코로나19 감염이 확인된 307명이 최종 대상자가 됐다.

코로나19 확진 직후 렉키로나주를 맞은 환자가 중증 상태로 갈 확률은 가짜 약을 맞은 사람보다 54% 낮았다. 50세 이상 환자들에게서는 셀트리온 치료제 투입 때 중증 환자가 될 확률이 가짜 약 투입 때보다 68% 더 적었다. 임상적 회복 기간도 렉키로나주를 맞은 환자는 5.4일, 가짜 약 투약 환자는 8.8일이었다. 임상적 회복 기간이 3일 이상 단축된 것이다.

셀트리온은 지난해 12월 29일 식약처에 조건부 승인을 신청했다. 빠르면 이달 중 승인이 이뤄질 예정이다.


빌 게이츠 빌앤드멀린다게이츠재단 공동 이사장. 사진 트위터
빌 게이츠 빌앤드멀린다게이츠재단 공동 이사장. 사진 트위터

빌 게이츠
LG화학에 편지 “소아마비 백신 개발 감사”

빌 게이츠 마이크로소프트(MS) 창업자 겸 빌앤드멀린다게이츠재단 공동 이사장이 신학철 LG화학 부회장에게 “소아마비 사(死)백신인 ‘유폴리오(Eupolio)’로 전 세계 아이들의 건강을 지킬 수 있게 됐다”며 감사 편지를 보냈다. LG화학은 최근 국제구호기구인 유니세프와 8000만달러(약 870억원) 규모의 유폴리오 공급 계약을 체결했다.

게이츠 이사장이 보낸 편지는 1월 13일 LG화학 사내 디지털 사보에 게재됐다. 그는 “유폴리오는 향후 5년간 최소 1억8500만 회분까지 공급을 확대할 수 있는 중요한 기술로 소아마비 감염 근절에 핵심적인 역할을 할 것”이라며 “세계보건기구(WHO) 승인을 받은 유폴리오는 전 세계 아동 공중보건 문제 해결은 물론 LG화학과 빌앤드멀린다게이츠재단 파트너십에 있어서도 매우 중요한 이정표”라고 했다. 신 부회장도 “이번 성과는 빌앤드멀린다게이츠재단의 지원과 협력이 있었기에 가능했던 일”이라며 회신 서한을 보냈다.

안상희 기자

  • 목록
  • 인쇄
  • 스크랩
  • PDF 다운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