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카페이먼트부터 안전 지원 기능까지 더한 2022년형 SM6. 사진 르노 삼성
인카페이먼트부터 안전 지원 기능까지 더한 2022년형 SM6. 사진 르노 삼성

르노삼성의 대표 중형세단 ‘SM6’가 업그레이드됐다. SM5의 후속 모델로 2016년 처음 출시된 SM6는 지난해 7월 부분변경된 SM6를 출시한 지 1년여 만에 연식 변경 모델을 출시했다. 소비자 의견을 적극 반영해 승차감을 개선하고, 편의사양을 더했다.

SM6는 르노와 닛산, 다임러 등 세계적인 자동차 제조사의 노하우와 기술력이 담겼다. 현재 SM6에 탑재된 TCe 260 엔진은 르노가 다임러와 공동 개발했다. 또 TCe 300 엔진은 르노의 고성능 브랜드 알핀(Alpine)과 R.S. 모델에 탑재되는 터보 직분사 가솔린 엔진과 같다. 1.8L 가솔린 터보 엔진에 7단 습식 듀얼 클러치 변속기(DCT)를 조합한 다운사이징 엔진으로 배기량이 큰 세단에 버금가는 힘(최고출력 225마력, 최대토크 30.6㎏·m)을 낸다.

첨단 인포테인먼트 기능도 새롭게 추가됐다. SM6의 가장 큰 변화는 인카페이먼트(In-Car-Payment)다. 차 안에서 미리 상품을 결제하고, 매장에 들러 상품을 수령하는 시스템이다. 차량 내 인포테인먼트 시스템의 앱으로 주문과 결제를 완료하면 빠른 길을 안내하는 통신형 T맵 내비게이션이 해당 가맹점으로 길을 안내한다. 도착 후 앱으로 호출하면 매장 직원이 주문한 메뉴를 들고 나와 차 안으로 전달한다.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대한 우려를 줄여 안전한 여행을 즐길 수 있다.

르노삼성차 측은 “물건이나 서비스 구매 시 과정을 단 몇 초의 터치로 가능하게 했다”며 “일상 속 다양한 측면에서 편리함을 제공할 것”이라고 했다. 스타트업 ‘오윈’과 함께 만든 인카페이먼트는 현재 CU편의점과 GS주유소, 일부 음식업종에서 사용이 가능하며, 점차 사용 가능한 범위를 확대할 예정이다.

이번 모델에는 안전지원 호출서비스인 어시스트 콜 기능도 새로 추가됐다. 운전석 실내램프 옆 SOS 버튼을 3초간 누르면 24시간 운영하는 전담 콜센터와 연결해 긴급구조 신고와 사고처리를 지원하는 서비스다. 에어백이 전개되는 사고의 경우 자동으로 현재 위치가 콜센터로 전송된다.

2022년형 SM6에는 계기판도 아날로그 형태에서 디지털 클러스터 화면으로 변경됐다. 10.25인치 풀 디지털 클러스터 화면을 장착해 한눈에 차량 제어 상황을 파악할 수 있다. 티맵 내비게이션을 연동한 9.3인치의 인포테인먼트 시스템 역시 한결 세련된 느낌을 준다.

판매 가격은 2386만~2975만원으로, 동급 차량에 비해 저렴한 편이다. 르노삼성은 주력트림 TCe 260 LE의 가격을 157만원 내리면서도 동승석 파워시트와 앞좌석 통풍시트, 이지엑세스 등 편의사양을 더했다. TCe300 프리미에르 역시 차로 유지 보조와 이지 커넥트 9.3인치 디스플레이, 보스 사운드 시스템을 기본으로 제공하면서, 가격을 35만원 낮췄다.

안소영 기자

  • 목록
  • 인쇄
  • 스크랩
  • PDF 다운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