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르세데스-AMG GLB 35 4매틱 외관. 사진 메르세데스-벤츠코리아
메르세데스-AMG GLB 35 4매틱 외관. 사진 메르세데스-벤츠코리아

메르세데스-벤츠가 고성능 브랜드인 ‘AMG’의 라인업을 촘촘하게 채워가고 있다. 지난해에는 AMG 라인업에 엔트리급 스포츠유틸리티차(SUV)인 GLB를 추가했다. AMG GLB 35 4매틱을 타고 서울 시내 곳곳과 서울에서 용인까지 100여㎞를 몰아봤다. 결론부터 말하자면, 패밀리카의 실용성과 더불어 운전의 즐거움까지 갖춘 다재다능한 차였다.

AMG GLB 35 4매틱의 전장(차의 길이), 전폭(차의 폭), 전고(차의 높이)는 각각 4650㎜, 1845㎜, 1660㎜다. 콤팩트 SUV라고 하지만 실제로는 준중형급의 크기다. 국산 차와 비교해본다면 기아 준중형 SUV인 스포티지와 비슷하다. 스포티지는 전장, 전폭, 전고가 각각 4660㎜, 1865㎜, 1660㎜다.

외관에는 AMG만의 특색을 나타내는 파나메리카 그릴, 에어인테이크 등이 적용됐다. AMG 전용 휠이 부착됐고 AMG 전용 유광 블랙 루프 스포일러와 큼직한 머플러 등이 강인하고 단단한 인상을 준다.

AMG GLB 35 4매틱은 휠베이스(축거)가 2830㎜로 차체에 비해 길다. 스포티지와 비교하면 차체 길이는 두 차가 비슷한데, 휠베이스는 스포티지가 1620㎜여서 AMG GLB 35가 1210㎜ 길다.

한 차급 위인 현대자동차 싼타페와 비교해도 AMG GLB 35의 휠베이스가 훨씬 길다. 싼타페는 차체 길이가 4785㎜로 AMG GLB 35보다 135㎜ 더 길다. 그런데 싼타페의 휠베이스는 2765㎜로 AMG GLB 35보다 65㎜ 더 짧다. AMG GLB 35가 차체 길이에 비해 내부 공간을 넉넉하게 확보했다는 뜻이다. 게다가 지상고도 낮아서 차량에 탑승하면 밖에서 보는 것보다 공간감이 훨씬 크게 느껴진다.

지상고가 낮은 것의 또 다른 장점은 SUV인데도 불구하고 마치 세단에 타듯 편안하게 탑승할 수 있다는 점이다. 뒷좌석의 경우 센터 터널이 낮아 가운데에 앉아도 큰 불편함 없이 이동할 수 있다. 뒷좌석을 접으면 적재 용량은 최대 1805L여서 수납공간도 꽤 넉넉한 편이다. 스포티지 적재 용량은 2열 좌석을 접었을 때 1923L이며, 픽업트럭인 쉐보레 콜로라도의 경우 1170L 수준이다.


메르세데스-AMG GLB 35 4매틱 내부. 메르세데스-벤츠코리아
메르세데스-AMG GLB 35 4매틱 내부. 사진 메르세데스-벤츠코리아
사진 메르세데스-벤츠코리아
사진 메르세데스-벤츠코리아

내부는 AMG 전용 10.25인치 디지털 계기반과 MBUX(Mercedes-Benz User Experi-ence) 인포테인먼트 시스템이 탑재된 미디어 디스플레이가 하나로 넓게 이어졌다. 운전대는 ‘O’ 자 모양에서 아랫부분이 살짝 잘린 형태인데, 잡는 느낌이 좋고 원형보다 더 편하다는 생각이 들었다. 다만 휴대전화 무선 충전패드와 컵홀더 등이 있는 수납공간에 덮개가 없는 게 조금 아쉬웠다. 시트와 대시보드 등에 적용된 빨간색 스티치와 빨간색 안전벨트는 한 눈에 AMG 모델임을 알 수 있게 한다.

운전석이 높은 편이라 시야가 넓게 확보된다. AMG GLB 35 4매틱에는 2.0L 4기통 트윈 스크롤 터보차저 엔진과 8단 DCT 변속기가 탑재됐다. 폭발적인 가속력을 내면서 적절한 때에 빠른 변속을 지원한다. 도로 상황에 크게 상관없이 주행 중 차체가 흐트러짐이 없어 안정적인 주행이 가능했다. AMG GLB 35 4매틱은 최고 출력 306마력, 최대 토크 40.8㎏.m의 성능을 내며, SUV인데도 정지 상태에서 시속 100㎞까지 도달하는 데 걸리는 시간이 5.2초에 불과하다.

아울러 AMG 전용 전자식 멀티-디스크 클러치가 탑재돼 주행 설정에 따라 토크를 가변적으로 배분한다. 전륜을 기반으로 다양한 상황에 맞춰 토크를 50 대 50까지 자동 조절한다. 토크 배분은 주행 속도, 횡 방향 또는 종 방향 가속도, 조향 각도뿐 아니라 각 휠과 선택된 기어 사이의 회전 속도를 고려해 이뤄진다.

AMG GLB 35에는 ‘슬리퍼리(Slippery)’ ‘컴포트(Comfort)’ ‘스포츠(Sport)’ ‘스포츠+(Sport+)’ ‘인디비주얼(Individual)’ 등 총 5가지 주행 모드가 탑재됐다. 인디비주얼 모드를 선택하면 엔진, 변속기, 서스펜션 등을 운전자의 취향에 맞게 개별 설정할 수 있다.

운전의 즐거움은 극대화됐으나 승차감은 만족스러운 수준은 아니었다. 노면 질감이 꽤 느껴지고, 서스펜션이 단단해 과속방지턱이나 포트홀(pot hole·도로가 파손돼 냄비(pot)처럼 구멍이 파인 곳)에선 더 조심히 운전해야 한다. 거슬리거나 불편한 정도는 아니었지만, 세단같이 편안하고 조용한 승차감을 원하는 사람이라면 만족하지 못할 수 있다. 연비는 리터당 9.5㎞다.

주행 보조 및 편의 기능들은 패밀리 SUV에 걸맞게 다양하게 탑재됐다. 앞차와의 간격을 유지하며 자동으로 속도를 조절하고, 멈춰 섰다가 스스로 출발하는 ‘액티브 디스턴스 어시스트 디스트로닉(Active Distance Assist DISTRONIC)’ 기능 등이 포함됐다. 이 기능은 자동 재출발 시간을 최대 30초까지 지원해준다. 아울러 △교통 표지판 어시스트(Traffic Sign Assist) △액티브 브레이크 어시스트(Active Brake Assist) △액티브 차선 유지 어시스트(Active Lane Keeping Assist) △액티브 스티어링 어시스트(Active Steer-ing Assist)도 포함됐다.

손을 대지 않고 간편하게 트렁크를 여닫을 수 있는 핸즈 프리 액세스(Hands-Free Access)도 적용됐다. 트렁크 밑으로 발을 차는 동작을 하면 자동으로 트렁크가 열리는 시스템이다. 또 트렁크를 닫을 때는 손잡이를 살짝만 잡아당기면 자동으로 트렁크가 닫힌다. 짐을 싣고 내리기에 매우 편할 것 같다는 생각이 들었다. 국내 판매 가격은 6921만원이다.

변지희 조선비즈 기자

  • 목록
  • 인쇄
  • 스크랩
  • PDF 다운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